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하얼

2018.12.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 : 하얼

손형진
귀농이나 귀촌의 'ㄱ'자도 모르는 뻣뻣한 서울아이 출신 도시남 하얼과 어릴 적 산과 들을 마음껏 뛰놀던 시골아이 출신 도시녀 페달이 서로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2011년 전남 담양을 거쳐, 장흥 동백숲 속 작은 집에서 ""전기 대신 달빛을! 수도 대신 샘물을! 가스 대신 아궁이를!"" 외치며 아옹다옹 6년을 살았습니다. 햇빛과 달빛, 샘물과 계곡물 등 자연에너지를 벗 삼아 살고자 노력했던 숲 속 생활은 기쁨과 배움의 나날이었습니다. 도시에서 살던 습관이나 버릇 때문에 숲 속 생활이 버거울 때도 있었지만 어디에서도 만날 수 없던 새로운 삶을 배웠습니다. 그동안 열심히 도끼질도 하고 지게질도 하며 숲에서 두 아이와 함께 살다가 지금은 동백숲 작은 집을 뒤로 하고 스스로에게 숲 안식년을 선물했습니다. 숲을 잠시 떠났지만 더 큰 숲에서 살고 싶습니다.


저 : 페달

박진형
귀농이나 귀촌의 'ㄱ'자도 모르는 뻣뻣한 서울아이 출신 도시남 하얼과 어릴 적 산과 들을 마음껏 뛰놀던 시골아이 출신 도시녀 페달이 서로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2011년 전남 담양을 거쳐, 장흥 동백숲 속 작은 집에서 ""전기 대신 달빛을! 수도 대신 샘물을! 가스 대신 아궁이를!"" 외치며 아옹다옹 6년을 살았습니다. 햇빛과 달빛, 샘물과 계곡물 등 자연에너지를 벗 삼아 살고자 노력했던 숲 속 생활은 기쁨과 배움의 나날이었습니다. 도시에서 살던 습관이나 버릇 때문에 숲 속 생활이 버거울 때도 있었지만 어디에서도 만날 수 없던 새로운 삶을 배웠습니다. 그동안 열심히 도끼질도 하고 지게질도 하며 숲에서 두 아이와 함께 살다가 지금은 동백숲 작은 집을 뒤로 하고 스스로에게 숲 안식년을 선물했습니다. 숲을 잠시 떠났지만 더 큰 숲에서 살고 싶습니다.

<안녕, 동백숲 작은 집>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