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누쿠이 도쿠로 Tokuro Nukui

  • 국적 일본
  • 출생 1968년
  • 학력 와세다대학교 상학부
  • 수상 제23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2019.01.2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누쿠이 도쿠로 貫井德郞

1968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와세다 대학 상학부商學部를 졸업했다. ‘아르센 뤼팽’ 시리즈를 통해 독서에 즐거움을 느낀 그는 홈스, 푸아로를 차례차례 섭렵하며 미스터리에 깊은 관심을 가지게 된다.
고등학교 1학년 때 당선금 50만 엔을 노리고 재미 삼아 제4회 요코미조 세이시상에 응모했던 것이 소설 집필을 시작한 계기가 되었다. 이후 하야카와 SF 콘테스트, 고단샤 소설 현대 신인상 등에 응모했으나 낙선을 거듭했다.
대학 졸업 후 잠시 근무하던 부동산 회사를 그만두고 집필한 장편소설 『통곡』으로 제4회 아유카와 데쓰야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당선이 되지는 않았지만 심사위원이었던 기타무라 가오루와 편집장의 강력한 추천을 받아 단행본으로 출간되면서 데뷔했다.
2006년 일가족 살인 사건을 다룬 장편소설 『우행록』으로 제135회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고, 2009년에 발표한 『난반사』로 제141회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다. 제63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같은 해 발표한 장편소설 『후회와 진실의 빛』으로 야마모토 슈고로 상을 수상했다. 2012년에는 『신월담新月譚』으로, 2014년에는 『나를 닮은 사람』으로 나오키상 후보에 오르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가로 우뚝 섰다.
그 외의 작품으로 ‘증후군’ 시리즈, 『피해자는 누구?』, 『야상』, 『잿빛 무지개』 등이 있다.
1999년에 발표한 장편소설 『프리즘』은 초등학교 여교사의 죽음을 둘러싸고 주위 사람들이 저마다 추리를 펼치며 사건의 진상을 쫓는 내용이다.
사회의 부조리를 고발하는 사회파 미스터리 작가로 유명한 누쿠이 도쿠로는 발표하는 작품마다 장르와 작풍을 바꾸어 새로운 시도를 하는 작가이다. 언제나 독자에게 본 적이 없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는 그의 차기작이 기대된다.

<나를 닮은 사람>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