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문영

  • 경력 한겨레 기자

2019.05.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 : 이문영
『한겨레』 기자로 일하고 있다. 필명(이섶)으로 동화 『보이지 않는 이야기』(봄나무, 2011)와 『이티 할아버지 채규철 이야기』(우리교육, 2005)를 썼다. 『침묵과 사랑』(권성우 엮음, 이성과힘, 2008)에 글을 보탰다. 국제앰네스티언론상을 받았다. 부끄러운 것이 많다.

사진 : 김흥구
안젠버거 에이전시(Anzenberger Agency, Austria) 소속 작가이자 프리랜서 사진가. ‘좀녜’ 시리즈로 개인전을 열고 사진집을 출간했다. 제8회 KT&G SKOPF 올해의 작가, ‘GEO’ 올림푸스 포토그래피 어워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현재 제주 4?3 사건을 배경으로 한 ‘트멍’ 작업으로 떠난 이와 남은 이 사이의 빈 공간을 담담하게 그려 나가고 있다.

<웅크린 말들>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