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상세페이지

로판 e북 서양풍 로판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소장단권판매가3,200
전권정가12,800
판매가12,800

소장하기

  • 0 0원

  •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1권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1권
    • 글자수 약 10만 자
    • 3,200

  •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2권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2권
    • 글자수 약 10.8만 자
    • 3,200

  •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3권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3권
    • 글자수 약 11.1만 자
    • 3,200

  •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4권 (완결)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4권 (완결)
    • 글자수 약 11.4만 자
    • 3,2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소장 시 (대여 제외, 연재도서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작품 소개

<살인귀의 아이를 낳았다> 하룻밤의 일탈에 아이가 생겼다.
정략결혼의 패로 사용하려고 했던 카린느가 임신하자 가문은 그녀를 배척하며 아이를 박대했다.

어디까지나 저가 원해 낳은 아이를 기르던 어느 날,
그녀를 시집보내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던 부모는
매일 사람이 죽어 나간다는 대공가에서 아내를 구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녀를 살인귀라고 불리는 사나운 대공에게 팔아넘긴다.

“내가 그대에게 바라는 건 다른 게 없다.
내가 내린 저택에서 원하는 대로 살되 내 눈에 띄지 말도록.”

그곳에서 만난 것은 함께 하룻밤을 보냈던, 분명 시력을 잃었다고 했던 남자였다.
그러나 지금은 앞이 보이는 듯했다.
그리고 그 말이 사실임을 증명하듯, 그는 그녀를 알아보지 못했다.

“제가 할 일은 정말 아무것도 없습니까?”
“그래.”
“그럼 말씀대로 눈에 띄지 않게만 살겠습니다.”

순순히 제 처지를 인정하는 그녀를 보며 그의 눈꼬리가 기묘하게 치켜 올라갔다.
그녀는 아이의 손을 맞잡고 저택 옆에 딸린 별택으로 향했다.

#출산튀(?) #무심여주 #저주에 걸린 남주 #무심남주->집착남주 #선관계중결혼후연애 #육아물


저자 프로필


목차

1
2
3
4


리뷰

구매자 별점

3.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1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