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테이크아웃 관계 세트 (전7권)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테이크아웃 관계 세트 (전7권)

구매종이책 정가56,600
전자책 정가35,000(38%)
판매가35,000
테이크아웃 관계 세트 (전7권)
7권 세트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책 소개

<테이크아웃 관계 세트 (전7권)> <관계와 소설>
과거의 연인과 현재의 연인…
그리고 내 삶에서 도저히 끊어 낼 수 없는 인연도 있다.

2030세대를 대표하는 소설가와 일러스트레이터의 단편 소설 시리즈 '테이크아웃' 중
사람에 치이고 엮여 생겨나는 다양한 상황에 처한 주인공들의 이야기 7권을 묶었다.


『섬의 애슐리』
본토 사람들 앞에서 전통춤을 추며 생계를 유지하던 애슐리. 단조롭던 그녀의 삶에서 등장한 사건과 사람들. 인간의 엉뚱한 욕심에 마구잡이로 희생당하는 애슐리는 비밀을 표현하는 신비로운 컬러로 강렬하게 존재한다.

『밤이 아홉이라도』
인간 감정을 분석하는 '감정 측정기'와 함께 하게 된 인간들. '나'는 불안함 감정 때문에 제대로 된 직장도 가질 수 없고, 삶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 그러한 나는 '업체'에서 방이 빼곡히 박힌 한 빌라를 철거하는 일을 맡게 된다. 그곳은 한동안 현과 동거를 하던 곳이다. 섬세한 문체로 쌓아 올린 아름다운 밤의 이야기가 오묘한 무늬와 자욱한 질감과 만나 한껏 부풀어 오른다.

『우리는 사랑했다』
길었던 죽음의 과정 이후 우리의 영혼은 어떤 현실을 마주하게 될까. 꿈같은 이야기 속 슬픔을 간직한 차가운 영혼인 <나>가 등장한다. 죽음 이후 사랑에 매달리는 차가운 영혼의 마음이 무심한 듯 자상한 이미지들과 함께 형광 그린의 컬러로 표현된다.

『뷰티-풀』
20년 전 첫사랑을 술집 '뷰티-풀'에서 얼떨결에 마주하게 된다. 그때부터 나는 선명하게 떠오르며 이어지는 기억의 조각조각을 천천히 주워섬기게 된다. 비밀이 하나씩 벗겨지듯 겹겹이 쌓인 정교한 이야기에 무심한 듯 직접적인 그림이 대비를 이루어 '나'의 감정이 극적으로 시각화된다. 아무리 불편한 잔상이 남아도, 그것은 사실 내 오랫동안의 추억이었다.

『꿈은, 미니멀리즘』
미니멀리즘을 향해 가는 하루하루의 이야기. 주변을 하나하나 정리해 가는 한 여자의 삶과 우정과 사랑의 이야기는 리듬감 있는 인물 표현과 재치 있는 묘사 그리고 유머러스한 그림으로 더욱 경쾌하고 시원하게 완성된다.

『목격』
죽었다는 소문들만 남긴 채 사라져 버린 Y. 어느 날 Y에게서 만나자는 연락이 온다. Y를 만나러 가는 길에서 마주치는 기묘한 이미지들. 평범한 일상을 낯설게 나타내 의문과 여운을 남기는 작가 특유의 색채는 초현실적인 이미지와 만나 중독성을 풍긴다.


『이코』
자신과 세상을 신뢰하지 못한 채 숨어 말의 문을 닫아 버린 청년 주우. 옛 친구 미이를 찾아가는 주우의 이야기는 스스로를 미워하는 것 외에 달리 살 방법이 없는 존재들의 모습으로 보인다. 각 존재들의 운명적인 연결을 강력하고 아름다운 검은색과 그 사이에서 소중하게 빛나는 노랑으로 비추고 있다.


출판사 서평

<테이크아웃> 시리즈

동시대 젊은 작가들의 참신한 이야기에 몰입하는 기쁨
그들이 구축한 촘촘한 이야기의 세계를
<테이크아웃>으로 나눈다

미메시스는 2018년 6월부터 2030세대를 대표하는 소설가와 일러스트레이터의 단편 소설 시리즈 <테이크아웃>을 출간한다.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매달 2-3종, 총 20종이 예정되어 있다. 이야기의 순수한 즐거움을 전달하고자, 독특한 발상과 상상력으로 자신만의 이야기 세계를 구축해 가는 젊은 소설가 20명을 선정했고, 이들의 단편 소설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지로서 대중과 성실히 소통하는 일러스트레이터 20명을 매치해 새로운 이미지를 탄생시켰다.
누구나 부담 없이 공평하게 즐길 수 있는 매체인 <이야기>는 무한히 확장될 수 있으며 누구든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고, 자신만의 것을 지어 갈 수도 있다. 미메시스는 본 시리즈로 이러한 이야기의 훌륭한 습성을 작고 간편한 꼴 안에 담아 일상의 틈이 생기는 곳이면 어디든 <테이크아웃>하여 독자들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젊은 크리에이터들이 즐기는 각기 다른 모양의 <이야기>를 통해 일상의 기쁨이 전달되길 바란다.

관광지 댄서에서 나이팅게일로
행복한 신부에서 비극의 희생자로…
애슐리의 눈물이 에메랄드빛 바다가 되다
<테이크아웃>의 첫 번째 이야기는 정세랑과 한예롤이 전하는 『섬의 애슐리』이다. 판타지, SF, 순수문학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다양한 독자를 포위하는 정세랑은 <테이크아웃>을 통해 외국의 어느 관광지에서 만난 섬의 애슐리의 이야기를 전한다. 가슴에 조악한 코코넛 껍질을 단 채 관광을 온 본토 사람들 앞에서 전통춤을 추며 생계를 유지하던 단조로운 애슐리의 삶이 소행성의 충돌로 인해 오리엔탈리즘을 대변하고 비극과 희망의 아이콘이 되어 버린다. 그곳에선 어떤 일이 벌어졌고, 섬과 본토의 사람들은 애슐리에게 어떤 일을 한 걸까. 인간의 엉뚱한 욕심에 마구잡이로 희생당하는 애슐리라는 캐릭터는 <바다 어디쯤의 색을 끌어오고 싶었다>는 한예롤의 에너지 넘치는 그림과 함께 강렬하게 마음속에 새겨진다. 정세랑의 단단한 세계와 세상의 비밀을 표현하는 한예롤의 신비로운 컬러가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저자 프로필

정세랑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84년 9월 15일
  • 데뷔 2010년 판타스틱 '드림, 드림, 드림'
  • 수상 제7회 창비장편소설상
  • 링크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2014.12.0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정세랑
2010년 『판타스틱』에 「드림, 드림, 드림」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피프티 피플』, 『보건교사 안은영』, 『재인, 재욱, 재훈』, 『이만큼 가까이』, 『지구에서 한아뿐』, 『덧니가 보고 싶어』가 있다. 제7회 창비장편소설상, 제50회 한국일보문학상을 받았다.

한예롤
어려서부터 아카데믹한 것을 거부하고 혼자 자연스럽게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아이들과의 소통이 작품 세계에 강한 영향을 미쳐 2007년부터 아이들과 그림을 그리며 칠드런 아트라는 장르를 창작해 활동하고 있다. 2009년부터는 프랑스에 거주하며 릴과 파리에서 작업을 했고, 2012년엔 〈아뜰롤리에ATELOLIER〉라는 작업실을 서울에 열고 칠드런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목차

섬의 애슐리
밤이 아홉이라도
우리는 사랑했다
뷰티-풀
꿈은, 미니멀리즘
목격
이코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