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월간 불광 567호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작품 소개

<월간 불광 567호> 특집 불교를 품은 지리산

남쪽에서 불어온
‘화엄과 선’의 바람

젊은 시절 지리산 천왕봉에 올랐다. 선배를 따라 올랐기에 어느 길이었는지도 모른다. 계곡을 따라 4시간 정도 오르자 능선길이 나타났다. 그만큼의 능선길을 또 걷고서야 천왕봉에 도착했다. 삼대에 걸쳐 내려오는 덕을 쌓지 못했는지 푸른 하늘을 열어주지는 않았다. 지리산은 젊은 시절의 교만함을 내려놓게 하는 산이었다.

최치원을 필두로 은둔자들이 지리산으로 들어갔다. 전쟁을 피해서, 혹은 삶의 질곡을 피해서. 지리산은 그렇게 사람을 품었다. 부처님의 법음도 이렇게 지리산에 내려앉기 시작했을 것이다. 지금은 거찰이 됐지만 지리산 계곡마다 있는 사찰들의 창건 설화에는 홀로 산으로 들어간 이야기가 대부분이다.

한반도에 불교의 전래는 편서풍 같은 바람으로 북에서 남으로, 서에서 동으로 내려왔다. 하지만, 한국 불교의 주맥을 형성하는 화엄과 선불교는 남에서 북으로 올라왔다. 선의 바람을 맞이한 단속사, 선문을 개창한 실상산문과 조선불교 선맥을 이어나간 벽송사가 지리산 자락에 있다. 그렇기에 ‘조사선풍(祖師禪風)’은 남쪽에서 불어온 바람이다. 지리산을 「불광」에 담아봤다.


저자 소개

특집:

박두규
시인. 1985년 『남민시(南民詩)』, 1992년 『창작과 비평』으로 작품 활동 시작. 시집으로 『가여운 나를 위로하다』, 『두텁나루숲, 그대』, 『숲에 들다』 등이 있고 산문집으로 『생을 버티게 하는 문장들』, 『지리산, 고라니에게 길을 묻다』가 있다. 생명평화결사 운영위원장,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공동대표, 지리산사람들 대표, 문화신문 「지리산 人」 편집인으로 활동했다.

박부영
「불교신문」 상임논설위원. 「불교신문」 편집국장, 주필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불교풍속고금기』, 『조계종단 50년사』, 금오 선사 평전 『금까마귀 계수나무 위를 날고』 등이 있다.

효신 스님
철학과 국어학, 불교를 전공했으며, 인문학을 통한 경전 풀어쓰기에 관심에 많다.

이광이
해남에서 태어나 어릴 때 아버지를 따라 대흥사에 자주 다녔다. 신문기자와 공무원으로 일했다. 한때 조계종 총무원 도법 스님 밑에서 ‘자성쇄신결사’ 일을 도왔다. 법명은 효천(曉天). 글 쓰는 일을 주로 한다. 피아노에 관한 동화책 한 권, 도법 스님·윤구병 선생과 ‘법성게’를 공부하면서 정리한 책 『스님과 철학자』를 썼다.

유정길
불교환경연대 운영위원장이자 녹색불교연구소 소장이다. 정토회 에코붓다 이사, 귀농운동본부 귀농정책연구소 소장, 국민농업포럼 공동대표, 환경운동연합, 한살림, 아름다운 재단 등에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조계종 환경위원, 백년대계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과거 한국 JTS 아프가니스탄 카불지원 팀장을 지내는 등 환경, 생명평화, 개발구호, 남북평화, 공동체운동과 협동조합, 마을만들기 등 대안 사회운동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이해모
1988년 불교와 첫 인연을 맺은 후 ‘불교의 사회참여’라는 화두를 붙들고 정진해왔다. 2003년 ‘평화실천광주전남불교연대’를 창립해 불교의 대사회 참여 활동에 마음을 모았다. 2008년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를 창립해 현재까지 시민사회 공익활동가로서 ‘자연과 조화로운 삶, 세상과 함께하는 삶’을 위한 활동에 매진해오고 있다.


연재:

석두 스님
1998년 법주사로 출가했으며 해인사 봉암사 등에서 20안거를 성만했다. 불광사, 조계종 포교원 소임을 역임했으며, 현재 봉은사 포교국장으로 재직 중이다.

보일 스님
해인사로 출가해 해인사승가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서울대 대학원 철학과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박사를 수료했다. 현재는 가야산 해인사승가대학에서 학인스님들에게 경전과 논서를 강의하고 있다. 예술과 인공지능을 통해 붓다의 지혜를 찾아가는 글쓰기와 강연, 법문을 해 오고 있다.

동명 스님
중앙승가대 비구수행관장. 시인으로 20여 년 활동하다가 2010년 출가했다. 저서로는 시집 『해가 지지 않는 쟁기질』(제13회 김수영 문학상 수상작), 산문 『인도신화기행』, 『조용히 솔바람 소리를 듣는 것』 등이 있다.

윤남진
동국대를 나와 1994년 종단개혁 바로 전 불교사회단체로 사회 첫발을 디뎠다. 개혁 종단이 순항하는 시기, 3년간 조계종 종무원으로 일했고, 불교시민사회단체 창립 멤버로 참여해 10년간 몸담았다. 이후 불교계 재야 활동을 지속하다 산골로 내려와 조용히 소요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마인드디자인
서울국제불교박람회, 붓다아트페스티벌을 10년째 기획·운영 중이다. 명상플랫폼 ‘마인드그라운드’를 비롯해 전통사찰브랜딩, 디자인·상품개발, 전통미술공예품 유통플랫폼 등 다양한 통로로 마음을 건강하게 만드는 문화콘텐츠 발굴 및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목차

특집 불교를 품은 지리산

편집인의 편지_글. 류지호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_글. 이원규 사진. 유동영

백두대간의 종착지
오랜 마음속의 어머니, 지리산_글. 박두규 사진. 유동영

불모佛母의 땅
산 품은 화엄華嚴의 물결_글. 박부영 사진. 유동영

선불교의 요람
남쪽에서 불어온 조사선풍祖師禪風_글. 효신 스님 사진. 유동영

*별지_지리산 국립공원 / 사찰·암자 안내도

<인터뷰> 실상사 회주 도법 스님
꿈 깨는 삶의 무대, 지리산_글. 최호승 사진. 유동영

<포토에세이> 지리산, 돌에 새긴 불심_글·사진. 유동영

지리산의 암자들
산에 사는 사람은 산이 집이요_글. 이광이 사진. 유동영

지리산을 그리는 생활산수화가 이호신_글. 송희원

지리산을 노래하는 싱어송라이터 박문옥_글. 송희원

푸른 하늘에서 놀아볼까, 지리산의 문학_글. 김남수

웅혼한 생명의 근원
생명평화의 미래를 위한 거점_글. 유정길 사진.유동영

지리산이 품은 미래 농업인 임유빈_글. 김남수 사진. 유동영

Book Stay “산골 혜원”_글. 김남수 사진. 정승채

지리산의 눈으로, 지리산 학교_글·사진. 이해모

도심한거都心閑居
오늘의 일상 그대로가 도道_글. 석두 스님

저절로 소확행# _ 지리산 화엄사 구층암
저마다의 시간이 흐르는 모과나무 기둥과 곶감_글. 최호승 사진. 유동영

그림 속에서 찾은 사성제 이야기
삶은 고통이어라_툴루즈 로트렉_글. 보일 스님

붓다의 신화
연쇄살인범도 구원받을 수 있을까?_글. 동명 스님

농사를 짓습니다
불탄 사진첩, 과거와 대화하기_글. 윤남진

상상붓다
예술에 비친 중중무진重重無盡의 세계
_글. 마인드디자인(김해다)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불광서재

구독 및 후원 안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