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120일의 계약결혼 상세페이지

로판 e북 서양풍 로판

120일의 계약결혼

대여단권 50년 3,000
전권권당 50년 9,000
소장단권판매가3,000
전권정가9,000
판매가9,000

혜택 기간: 02.18.(일)~02.25.(일)

120일의 계약결혼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 0 0원

  • 120일의 계약결혼 3권 (완결)
    120일의 계약결혼 3권 (완결)
    • 등록일 2019.09.16.
    • 글자수 약 16.4만 자
    • 3,000

  • 120일의 계약결혼 2권
    120일의 계약결혼 2권
    • 등록일 2019.09.16.
    • 글자수 약 15.3만 자
    • 3,000

  • 120일의 계약결혼 1권
    120일의 계약결혼 1권
    • 등록일 2019.09.17.
    • 글자수 약 12.3만 자
    • 3,0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120일의 계약결혼작품 소개

<120일의 계약결혼> 조카를 홀로 키우며 살아가던 엘루이즈는 휴양지에서 뜻밖의 남자를 만난다.
금세 사랑에 빠지는 걸로 유명한 미친 남자는,
유부남만 만난다는 공작부인을 유혹하기 위해 그녀에게 계약결혼을 제의하는데…


“저는 자고로 청혼에는 반지가 필수라고 들었습니다.”

마커스가 엘루이즈를 가로막으며 테이블 밑에서 미리 준비해놓은 상자를 집어들었다. 검은 비로드로 감싸인 흑단나무 상자였다. 그 안에 들어있는 것.

“122캐럿의 로열 다이아몬드입니다.”

본래 그녀가 목구멍까지 끌어올린 말은 ‘설마하니 저를 돈으로 사시려는 건가요? 저를 모욕하실 셈인가요!’ 였지만,

‘…라고 꾸짖기에는 너무 많은 돈이었다.’

아니, 다이아몬드였다.

만약 자신의 학생이 그녀에게 ‘선생님, 웬 남자가 돈을 줄테니 결혼하자고 해요.’라고 한다면 아마 그녀는 단호히 거절하라고 조언했을 것이다.
하지만 인생은 실전이었다.



#금사빠 #최대 두달안에 사랑이 식는다는 미친놈이 #계약결혼을 하자는데 #다이아몬드는 #죄가없죠 #위장불륜 #수더분한 여주 #금사빠지만 여주에게 목맬 예정인 남주 #연상여주 #연하남주 #딸있는 여주 #돈 짱 짱 짱 많고 미남인 남주 #후회할남주 #이세상최고의질척맨



[미리보기]


그녀는 다시 손을 들어 상자를 열었다.


번쩍.
탁.
번쩍.
탁.

그 짓거리를 몇 번이나 반복하고 나서야 엘루이즈는 상자를 온전히 열 수 있었다.
여전히 미친 듯이 번쩍거리는 다이아몬드가 그 안에서 존재감을 뽐냈다. 손가락 한 마디만 하다더니, 손이 작은 엘루이즈의 엄지손가락 두 마디를 합친 것과 크기가 같았다. 비현실적인 광경에 숨이 턱 막혔다. 그녀는 저도 모르게 한 손으로 심장께를 움켜쥐었다.

‘과호흡이 이런 건가.’

진정할 수가 없어서 엘루이즈는 상자를 들고 일어났다. 방 안을 거닐며 가슴을 진정시키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오후의 햇살이 가득 내리쬐는 창문 앞에 섰을 때, 그 일은 일어났다. 따스한 햇살을 받은 다이아몬드가, 방금 전과는 비교할 수도 없이 엄청나게 빛을 뿌리기 시작한 것이다!

“세상에….”

다이아몬드는 삼천만 싱 짜리라고 했다. ‘원래 보석값은 그것보다는 좀 더 저렴합니다만, 최고의 장인이 세공하는 바람에 그 가격이 됐습니다.’ 넋 나간 엘루이즈를 방까지 에스코트하던 마커스가 속삭였던 말이 뒤늦게 생각났다.

엘루이즈의 방 안에 삼천만 싱짜리 빛이 가득 들어찼다. 아름답게 세공된 다이아몬드가 반사하는 빛은 사방에 산재했다. 옥색의 천장, 아름다운 그림이 걸린 벽과 벽난로, 부드러운 천이 깔린 소파와 침대까지. 무지갯빛이 가득했다.

갑자기 가슴이 미친 듯이 달아오르고 심장이 뛴다는 마커스의 말이 떠올랐다.
엘루이즈는 자신의 32세 인생에 드디어 사랑이 찾아온 것인가 고민했다. 상대가 무생물이라는 게 좀 걸리긴 했지만, 마커스의 표현을 빌리자면 자신은 사랑에 빠진 게 틀림없었다.

삼천만 싱짜리 다이아몬드를 상대로.
엘루이즈는 미치광이의 불륜쇼에 어울려주기로 결정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출간작 <마녀의 귀환> <여왕 쎄시아의 반바지> <구해주세요, 공주님!> <120일의 계약결혼>

목차

#1. 엘루이즈 스타우드
#2. 마커스 행어
#3. 청혼
#4. 결혼전야
#5. 결혼
#6. 여자들
#7. 사랑의 행방
#8. 행복의 기간
#9. 회한
#10. 재회
#11. 오래오래 행복하게
#외전 1) 바람둥이의 마지막은
#외전 2) 이브노아
#외전 3) 마네 최고의 가정교사
#외전 4) 오래오래 행복하게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35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