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범선 작품선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이범선 작품선

사르비아총서 317

구매종이책 정가6,000
전자책 정가4,000(33%)
판매가4,000


책 소개

<이범선 작품선> 10편의 장편과 70여 편의 중편을 남긴 이범선의 소설세계에는 1950년 6.25가 남긴 우리민족의 상처가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평안남도 안주군 신안주면 운학리에서 대지주 집안에 태어난 이범선은 고향이 학의 이미지를 주는 이름이었듯이 작가 자신도 일생을 고고한 학처럼 세속에 물들지 않는 채 잔잔하게 살다 갔다. 무대를 강원도로 잡았으나 정작은 작가 자신의 고향을 연상하는 「학마을 사람들」은 민속적인 학의 전설과 이를 믿고 소박하게 살고 있는 마을 사람들이 식민지부터 8.15, 6.25를 겪으면서 어떤 수난을 받았는가를 차분하게 그려준다.


저자 프로필

이범선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20년 12월 30일 - 1982년 3월 13일
  • 학력 동국대학교 국문학 학사
  • 경력 1981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1978년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한국소설가협회 부대표위원
    1977년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1972년 한국외국어대학교 부교수
    1970년 한국문인협회 이사
    휘문고등학교 교사
    숙명여자고등학교 교사
  • 데뷔 1955년 『현대문학』 「암표」
  • 수상 1980년 제12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문학 부문
    1970년 월탄문학상
    1961년 동인문학상
    1958년 현대문학 신인상

2015.01.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이범선(李範宣, 1920〜1981)
소설가. 평남 안주 출생이며 호는 학촌(鶴村).
1955년 《현대문학》에 김동리의 추천으로 단편 〈암표〉, 〈일요일〉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장했다.
대표작인 〈오발탄(1959)〉은 6·25전쟁 후 처절한 삶을 살아가는 한 가족의 일상사를 통해 민족분단 문제를 그려냈다.
인간이 세상에 태어난 것이 ‘조물주의 오발탄’이라는 주인공의 절규와, 발광한 노모의 모습을 통해서 전쟁의 폭력성과 월남민들의 비애를 심도 있게 보여주고 있다.

목차

판권

이 책을 읽는 분에게
암표(暗標)
일요일(日曜日)
학(鶴)마을 사람들
피해자(被害者)
오발탄(誤發彈)
표구(表具)된 휴지(休紙)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범우 사르비아 총서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