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괴도루팡 8권 - 초록 눈의 여인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괴도루팡 8권 - 초록 눈의 여인> 아름다운 예술 작품, 값비싼 보석뿐 아니라 뭇 여인들의 마음까지 훔치는 낭만적인 모험가!
그래서 파리 시민들은 그를 이렇게 불렀다. ‘괴도 신사 루팡’.
추리소설의 클래식 <아르센 루팡 시리즈>를 현대적인 번역까지 더해 리디북스에서 만난다!

화창한 봄날, 루팡은 기가 막히게 아름다운 초록 눈동자의 아가씨를 만나 한눈에 반한다.
말 한 번 걸어보기도 전에 사라진 그녀는, 루팡이 탄 열차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현장에 범인들과 함께 나타나는데!
루팡이 몇 번이고 위기에서 구해주지만, 그때마다 인사도 없이 달아나버리는 그녀.
초록 눈의 아가씨를 쫓던 루팡은 그녀를 이용해 엄청난 보물을 얻으려는 악당들이 있다는 걸 알게 되는데……

루팡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초록 눈의 아가씨는 과연 살인범일까?
루팡은 그녀를 악당들의 손에서 구해내고 보물을 찾아낼 수 있을까?


라울은 그녀의 무릎 위에 놓인 초콜릿 상자를 턱으로 가리켜 보였다.
“딱히 집중하시지도 않은 것 같은데, 거기까지 간파해내시다니. 지금까지 열여덟 개나 드셨는데 말이에요.”
“꼭 얼굴을 찌푸리고 고뇌에 잠겨야만 생각이 되는 건 아니죠.”
“또 알아낸 게 있으신가요?”
“당신의 본명은 라울이 아니라는 것 정도?”
아무렇지도 않게 툭 던진 영국 아가씨의 말에 라울의 표정이 이번에야 말로 굳었다.
“모자 안쪽에 새겨진 이니셜이 H. V네요. 친구 모자를 빌려 쓰고 다닐 만큼 남루한 행색도 아닌데…… 간단한 얘기 아닌가요?”
라울은 주도권을 계속 상대방이 가지고 있는 이 상황이 점점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 아가씨가 보기에 그 H, V라는 이니셜은 뭘 의미할까요?”
영국 아가씨는 열아홉 번째 초콜릿을 입에 넣었다.
“글쎄요. 오라스 벨몽(Horace Velmont)이라고 생각해요.”
“그게 누굽니까?”
라울은 눈을 가늘게 뜨며 되물었다. 영국 아가씨 역시 미묘하게 웃었다.
“어떤 사람의 여러 가명 중 하나죠.”
“어떤 사람이라뇨?”
“아르센 루팡.”
라울이 재미있다는 듯이 웃었다.
“아가씨 말씀은…… 내가 아르센 루팡이라는 건가요?”
영국 아가씨는 초콜릿이 묻은 입술을 포개어 몇 번 비볐다. 라울은 대답할 시간을 벌기 위한 그녀의 처세라고 생각했다. 확실히 이 영국 아가씨는 보통 내기가 아니었다.
“글쎄요? 난 단지 당신 모자에 새겨진 이니셜을 보고 떠오른 생각을 말해준 거예요. 라울 드 리메지라는 이름은…… 아르센 루팡의 또 다른 가명인 라울 당드레지라는 이름과 비슷하기도 하고.”
라울은 두 손을 짝하고 마주쳤다.
“대단하군요. 내가 영광스럽게도 그 유명한 아르센 루팡이라니…… 재미있는데요?”
영국 아가씨는 흥미가 떨어졌다는 듯 고개를 살짝 가로저었다.
“난 재미없어요. 당신이 아르센 루팡이라면…… 실망이거든요. 이렇게 간단히 걸리다니.”
그녀는 초콜릿 상자를 들어 올리며 피곤하다는 듯 한숨을 쉬었다.
“하나 드실래요? 패배하신데 대한 위로예요. 전 이만 자게 내버려두시고요.”
“여기서 대화를 끝내자고요?”
“간단하게 파악 당해버리는 남자에겐 관심 없어요.”
“베이크필드 가문 출신의 미녀를 만났는데, 간단히 포기하면 사내가 아니지요.”
라울은 자신 역시 다 알고 있다는 듯이 받아쳤다. 영국 아가씨는 빙긋 웃었다.
“내 이름은 매표소의 여행사 직원도 아는 걸요.”
라울은 두 손을 들었다.
“이런. 제가 졌군요. 갚아주지 않을 수 없겠는데.”
“다시 만날 수 있다면 말이죠. 전 그럴 생각이 없지만.”
영국 아가씨는 그 푸른 눈을 똑바로 들어 라울의 눈을 쳐다보았다. 라울은 그녀의 눈빛에 순간 숨을 멈췄다. 푸른 바다가 그녀의 두 눈 안에 통째로 들어있는 것 같았다. 지적이고도 아름다운 외모에 톡 쏘면서도 매혹적인 말투, 말을 걸지 않고는 견딜 수 없게 만드는 도도함, 라울은 자신도 모르게 중얼거렸다.
“…… 정말 신비로운 아가씨군요.”
푸른 눈의 아가씨는 흩어진 귀밑머리를 매만지며 소리 없이 웃었다.
“전 그냥 평범한 아가씨에요. 콘스탄스 베이크필드. 아버지인 베이크필드 경을 만나러 몬테카를로로 가는 길이죠. 아버지는 거기서 저와 골프를 치려고 기다리고 계시고요. 음…… 보통 귀족집안 아가씨와는 달리 ‘리포터’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게 좀 특이하달까? 그러다보니 정치인, 고위 공직자, 사업가, 예술가…… 그리고 악명 높은 도둑까지…… 유명인들에 대해서는 웬만큼 알고 있을 뿐이에요.”
“……”
라울은 그녀가 ‘도둑’이라는 말을 입에 올릴 때 미묘하게 웃어보이던 것을 놓치지 않았다. 더 이상 할 말이 없었다.
“그럼, 이만 전 실례하죠.”


출판사 서평

누구도 정체를 알 수 없는 신비로움, 뛰어난 지략과 승부욕. 사랑에 목숨도 바칠 수 있는 '남자 루팡'의 이야기!

유명한 작품이고 이름도 내용도 어느정도 알고 있지만, 실제로 전권을 읽어본 사람은 많지 않은 작품들이 있다. '괴도루팡'이 바로 그 중 하나다.
읽기 좋고 재미있는 루팡을 만들기 위해 딱딱한 번역체가 아니라 세련되고 간결한 문장을 사용했다. 그리고 현대인이 읽어도 충분히 대중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을만큼 극적인 이야기를 강조했다.
무엇보다 <괴도루팡>에서 가장 중요시한 것은 바로 '루팡'이라는 인물이다. 루팡은 단순한 도둑이 아니라 아름다움과 여인, 사랑을 찬양하며 사회의 관습과 체제에 반발하는 흥미로운 영웅이었다. 이 책 속의 루팡은 그러한 본래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멋진 남자 루팡의 신출귀몰한 모험을 따라가보자!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모리스 르블랑
루앙 출생. 27세 때 신문기자가 되었고, 신문에 몇 편의 단편소설과 장편 연재소설을 발표하다가 J.D.모파상의 영향을 받아 심리소설을 쓰기 시작, 몇 권의 단행본을 내었으나 별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였다. 그러나 그 뒤 추리소설로 방향을 바꾸어 1905년 아르센 뤼팽(Arsène Lupin)을 주인공으로 한 단편을 발표하여 큰 성공을 거두었고, 그 이듬해에는 단편집 《괴도 신사 아르센 뤼팽:Arsène Lupin, Gentleman Cambrioleur》을 간행하였는데, 도적과 명탐정의 1인 2역을 하는 괴도 뤼팽의 통쾌한 행동이 독자의 환영을 받았다. 그 뒤 계속하여 뤼팽을 주인공으로 하는 일련의 소설을 발표하여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역자 - 박선주
세종대 국어국문학과와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를 졸업했다. 출판사 편집부에서 근무하다, 프랑스어와 영어 도서들을 한국어로 번역하고 있다. 번역한 도서로 《프란츠와 클라라》, 《인간관계론》, 《믿을 수만 있다면》, 《사물들과 철학하기》, 《영화의 목소리》, 《야크》, 《소피는 못 말려》, 《꿈처럼 자유로운 》, 《날아가는 집》 등이 있다.

목차

그리고 푸른 눈의 영국 아가씨
초동수사
어둠 속의 키스
빌라를 털다
구조견
풀숲에서
지옥의 입구
전투 준비
간절한 기다림
사건의 진실
유혈
차오르는 물
어둠 속에서
청춘의 샘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