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비계덩어리(외)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비계덩어리(외)> 모파상의 처녀작이자 출세작이며, 단편문학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한 <비계덩어리>를 비롯하여, 한 여인의 허욕과 파멸을 그린 <목걸이>·<출르 아저씨>·<의자 고치는 여인>·<포로들>·<보호자> 등 대표적 작품만을 정선하여 엮은 단편선집. 냉혹·비참·해학·외설…… 일생을 인생의 허무와 싸우다 간 그의 고독하고 불안한 영혼이 우리의 심혼에 감명을 던졌다.


출판사 서평

모파상(Guy de Maupassant, 1850~1893)은 노르망디 지방의 디에프에서 8킬로미터 떨어진 투르빌쉬르 아르크란 마을의 미로메닐 장(莊)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모는 본래 연애로 맺어진 사이였지만, 성격적인 차이 때문에 합의 이혼을 했다고 한다. 모친인 로오르는 예술적인 천분이 있는 여성이었는데 남편은 실리주의적인 성격이어서 무슨 일에나 서로 마찰이 심했다고 한다. 그 후 모친은 그를 데리고 르 아브르에서 30킬로미터 북쪽에 있는, 영불해협(英佛海峽)을 바라보는 에트르타로 이사를 했다. 그가 행복한 유년 시절을 가졌다고 후세 사람들이 말하는 것은―가정적인 그런 불행도 있었지만―영리한 여성으로서 예술적인 훈도(薰陶)를 준 어머니가 있었다는 것과, 경제적인 면에서 과히 고생을 하지 않았다는 뜻일 것이다.
하여간 그가 후에 작가로 성공한 이면에는 모친의 깊은 애정과 이해 넘치는 다감(多感)이 있었다.
그가 열세 살 때 이브토의 신학교에 들어갔다가, 다시 루앙의 중학교로 진학해서, 거기서 교편을 잡고 있던 모친의 소꿉 친구인 루이 부이에라는 시인의 지도를 받았었다.
1870년, 그가 스무 살 때, 보불 전쟁(普佛戰爭)이 터지자 그는 군대에 들어가서, 전쟁의 비참함을 역력히 보았다. 평화가 회복되자 무사히 집에 돌아왔지만, 다시 파리에 가서, 1880년까지 10년간을 해군성(海軍省)(1872~1878)과 문부성(文部省)(1878~1880)에서 관리 생활을 하는 한편, 모친의 소개로 귀스타브 플로베르(Gustave Flaubert : 1821~1880, 대표작 보바리부인)의 지도 아래 문학수업을 했다. 시․극․소설에 있어서, 특히 리얼리즘의 수법을 엄격하게 배웠다. 이처럼 사실주의의 전통은 플로베르로부터 모파상에게로 전해졌다. 그리하여 1890년에 발표한 중편≪비계덩어리(Bule de Suit)≫는 플로베르의 극찬을 받고 일약 그의 작가로서의 위치는 확립되었다. 그것은 단편 소설가로서의 기초를 십여 년이나 닦아 온 결실이었던 것이다. ≪비계덩어리≫는 보불 전쟁 때의 실지 경험과 인상에 의해 나온 작품인데, ‘비계덩어리’라는 여인은 실지로 루앙에 살았던 창녀로 별명이 정말 ‘비계덩어리’였고 이야기의 줄거리도 실지로 있었던 일이라고 한다. 다만 그것이 모파상에 의해 불후의 명작이 된 것이다. ≪비계덩어리≫가 나왔을 때, 플로베르는, ‘이것은 이미 신진 작가의 작품은 아니다. 사상도 독창적이고 심리 묘사도 정확하다.’고 기쁨의 편지를 보냈으며, 특히 ‘비계덩어리’가 울고 있는 곁에서, 코르뉘데가 ‘라 마르세즈’를 노래하는 마지막 장면이 훌륭하다고 격찬했다. (해설에서)


저자 프로필

기 드 모파상

  • 국적 프랑스
  • 출생-사망 1850년 8월 5일 - 1893년 7월 6일
  • 학력 파리대학교
  • 경력 프랑스 문부성
    1872년 프랑스 해군성
  • 데뷔 1880년 소설 '비곗덩어리'

2014.12.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모파상
프랑스의 소설가. 자연주의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명석한 문체와 훌륭한 인물·풍경·심리묘사 등으로 천재라는 평을 듣는다. 파리에서 법률을 공부하다 프랑스-프로이센 전쟁이 발발하자 군에 자원입대했다. 전쟁에서 끔찍한 살육의 현장을 체험한 그는 그 뒤 우울증에 사로잡혔고, 문학에 관심을 가졌다. 귀스타프 플로베르에게 문학수업을 받았고, 에밀 졸라가 주축이 되어 엮은 단편집 메당 '야화'에 단편 '비곗덩어리'를 발표함으로써 공식적으로 등단했다. 지은 책으로 '목걸이', '오를라', '여자의 일생' 등 약 300여편의 단편 소설과 6편의 장편 소설을 발표했다.

목차

비계덩어리
목걸이
줄르 아저씨
의자 고치는 여인
포로들
작은 술통
보호자
해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서문문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