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에디션D 시리즈 4권 비터문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에디션D 시리즈 4권 비터문> 에디션D 시리즈 04 - 비터문 LUNES DE FIEL
사랑에는 두 가지 유형만이 존재한다
고통을 주는 자와, 그 고통을 받는 자
극단적이고 파격적인 묘사로 숱한 논란을 불러일으킨 문제작

“우리는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를 가장 두려워하지요.“

상황과 감정의 끝까지 치닫는 용기를 풀어낸 책이다.
로만 폴란스키

그들은 매번 각자의 한계를 시험하듯이 도전을 시도한다. 작가가 힘써 상세하게 묘사하는 파괴적인 장면들이다. 그는 지배와 모욕과 고통과 파괴의 관계를, 일부일처제를, 충실성을 묻는다. 남자라는 존재의 잔인한 초상을 작성한다.
브뤼크네르는 끊임없이 사랑의 관계가 어떻게 진화하는지, 또 남녀의 문제, 남녀 사이의 욕망의 문제를 분석하고 질문을 던진다. 결혼한 뒤에도 사랑이 있는가? 사랑이 있긴 있다. 그리고 또 지옥이 있다. 작가는 바로 이 지옥을 그리고 있다.
함유선(옮긴이)


출판사 서평

광기어린 욕망의 종착지로 향하는 5일 동안의 여정
인도 여행을 위해 프랑스에서 이스탄불로 향하는 트뤼바 호에 탑승한 디디에와 베아트리스 커플은 여행 중인 프란츠 부부를 만나게 된다. 휠체어를 탄 불구자 프란츠는 자신의 아내인 레베카를 조심하라고 경고하지만, 디디에는 순식간에 관능적이고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레베카에게 마음을 빼앗긴다. 그는 마치 자신의 속을 꿰뚫어 보듯 계속해서 레베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프란츠의 은밀한 제의와 함께 그들 부부 사이에 있었던 충격적인 사건들을 듣게 되고, 거부할 수 없는 기이한 프란츠의 고백에 점차 빠져드는 디디에를 바라보는 베아트리스의 마음은 점차 불안해진다. 광란의 욕망과 퇴폐적 매혹을 오가며 예측 불가능한 상황 속으로 치닫던 이들의 항해가 5일째를 맞이하던 날, 마침내 모든 사람을 경악케 할 사건이 벌어진다.

한계를 시험하는 듯한 가학 행위, 그리고 필연적인 욕망의 소멸
일반적인 남녀 간의 사랑 이야기와는 달리, 『비터문』은 노골적인 묘사로 사디즘과 마조히즘에 관해 이야기한다. 사디즘이란 성적 대상에게 육체적 ? 정신적 고통을 줌으로써 성적 만족을 얻는 이상 성욕을 말하며, 마조히즘은 이와 반대로 학대를 받는 데서 성적 쾌감을 느끼는 것이다. 프로이트는 사디즘과 마조히즘을 성적 본능의 구성요소라고 하였다. 이러한 사디즘과 마조히즘은 변태 성욕이라 하여 사회적으로 지탄받으면서도, 한편으로 인간의 원초적인 욕망의 한 측면이라는 심리적 차원에서 연구되기도 하고 끊임없이 소설이나 영화 속에서 이야기되고 있다.
『비터문』에서 프란츠와 레베카가 나누는 변태적인 행위들이 병적인 모습으로 비치지만,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학적인 쾌락을 추구하려는 욕구를 가지고 있다. 성교에 앞서, 전희 과정에서 상대를 물거나 꼬집고, 할퀴는 행위가 바로 그 예다. 실제로 고통을 주지는 않지만 거짓 학대로 성적 쾌감을 맛보는 경우도 있다. 발가벗긴 상대를 넥타이로 침대에 묶어놓고 혁대로 후려치는 등의 흉내를 내면서 사디즘과 마조히즘의 장난을 즐기는 것이다.

격렬하고 가학적인 행위들은 불꽃같이 격렬한 감정에 휩싸인 그들에게는 자신들의 ‘사랑의 한계’가 어디까지인지 확인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요소였다. 감춰진 욕망의 표출에서부터 파멸까지 상세히, 여과 없이 드러냄으로써 작가는 현실에서의 사랑을 반영한다.

프랑스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파스칼 브뤼크네르가 발표한 두 번째 소설
『비터문』은 1981년 파스칼 브뤼크네르가 발표한 두 번째 소설이다. 1976년 첫 소설을 발표하고 1995년 산문집 『순진함의 유혹』으로 메디치 상을, 1997년 『아름다움을 훔치다』로 르노도 상을, 2002년 발표한 『번영의 비참』으로 경제학 도서 부문 상을 수상하며 프랑스에서 현재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그는 자신의 글쓰기를 어느 한 장르에 국한시키지 않고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넘나들며 활발한 작업을 하고 있다.

브뤼크네르는 이 작품에서 정상을 벗어난 모든 종류의 사랑, 아니 욕망을 상품을 진열하듯이 늘어놓는다. 가학성 변태 성욕, 오줌을 마시게 하고 똥을 먹게 하면서 성적 쾌감을 느끼는 성애 등이 그것인데, 발표했을 때부터 이런 역겨운 장면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더구나 남자와 여자 사이에서 상대를 향한 욕망이 실제로는 그리 오래 가지 않는다는, 비극적이지만 악랄한 사실 때문에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비터문』의 대화를 단순히 가학적 성도착증 환자의 고백으로 치부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은 바로 파스칼 브뤼크네르의 필력이다. 이 작품의 느낌은 상당히 복잡 미묘하다. 정상적인 이성을 가진 이들이라면 결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적나라하게 펼쳐진다. 외설적이고, 때론 포르노를 연상시키는 장면들도 속속 등장한다. 하지만 결코 ‘변태적이다, 불쾌하다’라는 부정적인 단어로 이 작품을 폄하할 수가 없다. 자칫 난잡하고 혐오스러울 수 있는 소재와 내용임에도,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힐 듯한 풍부한 비유와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은유를 통해 놀라울 만큼 문학적으로 승화시키며, 작가는 인간 내면의 심리를 완벽하게 해석하고, 묘사해냈기 때문이다.


저자 프로필

파스칼 브뤼크네르 Pascal Bruckner

  • 국적 프랑스
  • 출생 1948년 12월 15일
  • 경력 그라쎄 출판사 편집인
    파리 정치대학 교수
  • 수상 2002년 최우수 경제학도서상
    1997년 르노도 상
    1995년 메디치상

2017.01.2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파스칼 브뤼크네르 (Pascal Bruckner)
소설가이자 철학자로서 프랑스의 대표 지식인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저자 파스칼 브뤼크네르는 1948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로만 폴란스키 감독이 「비터 문」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했던 소설 『비터문』의 원작자로서, 특유의 재치와 통찰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1995년에 『순진함의 유혹』으로 프랑스 3대 문학상의 하나인 메디치상을, 1997년에 『아름다움을 훔치는 사람들』로 르노도 상을 수상하며 프랑스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한 그는 2002년에는 경제학 에세이 『번영의 비참』으로 최우수 경제학도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표작으로는 『영원한 황홀-행복의 의무에 관한 에세이』, 『남편이 작아졌다』, 『길모퉁이에서의 모험』 등이 있다. 파리 정치대학 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 그라쎄 출판사의 편집인으로, 《누벨 옵세르바퇴르》와 《르몽드》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에디션D 시리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