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1984 상세페이지

책 소개

<1984>

‘정치적 글쓰기’로 시대를 증언한 작가, 조지 오웰의
미래의 전체주의 사회를 그려낸 디스토피아 소설
조지 오웰의 생애 마지막 작품으로, 『동물농장』과 더불어 전체주의가 지배하는 미래 사회에 대한 섬뜩한 상상을 보여주는 대표작인 『1984』는 러시아의 소설가인 예브게니 자미아틴의 『우리들(My)』, 영국의 소설가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와 더불어 세계 3대 디스토피아 소설로 알려져 있다.
오웰은 5년간 경찰로 미얀마와 인도에서 근무하면서 영국 제국주의의 모순과 한계를 통감했고, 스페인에서 노동계급을 중심으로 한 사회주의 건설이 실패로 돌아가고 파시즘이 다시 성장하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 그리고 러시아에서 스탈린 등장 이후 노동자들의 초기 혁명 정신이 사라지고 전체주의적 정치 상황으로 치닫는 것을 줄곧 주시했다.


출판사 서평

인간 본성과 자유가 사라진 암울한 미래를 예견한
조지 오웰 최고의 역작
『1984』는 전체주의라는 거대한 지배 시스템 안에 놓인 한 개인이 그 억압적인 정치 체제에 어떻게 저항하다가 어떻게 파멸되어 가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소설이다.
1984년, 세계는 3개의 초거대국인 오세아니아, 유라시아, 이스트아시아로 분할되어 있다. 주인공 윈스턴 스미스가 사는 오세아니아는 모든 것이 당과 지배자인 빅브라더에 의해 통제되는 나라이다. 도시 어디에서나 보이는 빅브라더의 초상화 밑에는 “빅브라더가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당은 절대적인 존재로, 사람들은 텔레스크린에 의해 철저히 감시당한다. 개인의 생각과 감정과 기억뿐만 아니라 역사도 당에 의해 철저히 조작되고 만들어진다.
진리부 기록국에서 과거의 문서와 신문 내용을 날조하는 일을 맡고 있는 주인공 윈스턴 스미스는 당이 강요하는 이념과 가치관이 현실과 정반대되는 데서 갈등한다. 그는 끊임없이 과거를 찾고, 당에서 금지하는 것들을 하며 자신의 생각이 옳았음을 확신한다. ‘2 더하기 2는 5’가 진리라고 말하는 체제에 맞서 그는 위험을 무릅쓰고 일기를 쓰고, 자유를 동경하고, 줄리아와 인간적인 사랑을 나누고, 반체제 지하 조직인 형제단에 가입하며 반역을 시도하지만 결국 체포되어 고문과 설득 끝에 당이 원하는 것을 아무런 저항 없이 받아들이는 무기력한 인간으로 전락한다.
많은 사람들이 조지 오웰이 1948년에 집필한 이 소설이 현대사회를 정확하게 예측했다고 말한다. 누구나 CCTV와 블랙박스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감시를 당하고, 인터넷상에서 사상 검열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 그렇다. 게다가 요즈음의 화두, 빅데이터는 그 이름부터 빅브라더를 연상시키지 않던가. 인간의 모든 행동과 생각을 데이터화해서 인간을 분석하고 예측하는 빅데이터는 분명 인간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부분이 있다. 빅데이터 아래 인간의 존엄은 통제 가능한 자원으로 전락하고 만다. 하지만 다행인 것은 윈스턴과는 달리 우리에게는 빅데이터에 맞설 자유, 그리고 인간성과 인간의 존엄을 지킬 자유가 아직 남아 있다는 것이다.


저자 소개

조지 오웰(George Orwell)
1903년 인도 벵골 주의 모티하리에서 영국인 식민지 관료의 아들로 태어났다. 원래 이름은 에릭 아서 블레어(Eric Arthur Blair)였다. 오웰의 아버지는 영국령 인도행정부 아편국 소속으로 제국주의의 가장 추악한 일면을 상징하는 인물이었기에, 평생 아들과 관계가 원만치 못했다. 1911년 예비학교인 세인트 시프리언즈에 입학하였지만 억압적인 학교생활은 그에게 평생 잊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겨주게 된다. 1917년 이튼스쿨을 졸업하자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인도 제국경찰에 지원하여 1922년 미얀마로 떠났다. 5년간 경찰관이 되어 미얀마와 인도에 근무하면서 영국 제국주의의 모순과 한계를 절감하고 1927년 영국으로 귀국하였다. 이때부터 그는 글을 쓰는 작가가 되겠다고 결심하였고 불황 속의 파리 빈민가와 런던 부랑자들의 극빈생활을 실제로 체험하였다. 파리와 런던에서 밑바닥 생활 체험을 바탕으로 집필한 첫 작품 르포르타주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부록·신어의 원리
작품 해설
작가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