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무심한 듯 시크하게-범죄의 시대 상세페이지


책 소개

<무심한 듯 시크하게-범죄의 시대> 손예진, 고수 주연의 영화 『백야행』을 각색한 작가 한상운의 소설『무심한 듯 시크하게: 범죄의 시대』는 ‘내내 가슴 두근거리며 가끔씩 뒤통수 얻어맞다가 최후의 한 방에 기분 좋게 넋을 놓아 버리는’ 즐거움을 지니고 있다. 예측 불허의 캐릭터들이 등장해서 예측 불허의 흐름을 따라가다가 예측 불허의 결말에 도달한다.


출판사 서평

이야기의 재미는 어디 있는가: 마치 놀이 공원 ‘귀신의 집’ 같은 이야기를 이루는 세 가지 요소는 인물, 사건, 배경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세 요소를 잘 갖추는 것만으로 재미있는 이야기가 되냐 하면 그렇지는 않다. ‘매력적인 인물, 흥미로운 사건, 특별한 배경’의 이야기인데도 맹탕인 경우가 있고, ‘전형적인 인물, 뻔한 사건, 진부한 배경’임에도 독자를 강렬하게 사로잡는 이야기가 있는 것이다. 거기에 빛나는 문장(문체)이라든가 거부할 수 없는 메시지(주제)를 더해도 획득하기 어려운 것이 이야기의 재미다.

그렇다면 재미는 과연 어디에 있을까?



그것은 바로 의외성(혹은 예측 불능성?)에 있다. 마치 놀이 공원 ‘귀신의 집’ 같은.

귀신의 집을 선택한 관람객은, 그 안에 으스스한 복도, 거미줄 가득한 헛간, 서슬 퍼런 단두대 등(진부한 배경)이 있을 것이며, 프랑켄슈타인, 처녀귀신, 미라, 드라큘라 등(전형적인 인물)이 거기 어디선가 갑자기 튀어나올(뻔한 사건) 줄을 이미 알고 있다. 그러니까 불길한 음향효과나, 관에서 일어나는 드라큘라, 머리 풀어 헤친 소복 아가씨 정도는 시시하다.

뭔가 튀어나와 놀란 김에 같이 간 친구를 붙잡았는데 낯선 해골바가지가 히죽 웃어 준다든가, 발밑이 쑥 꺼지고 날카롭게 솟은 죽창(사실은 고무로 만든) 위로 떨어진다든가, 출구 표시를 보고 환한 빛 아래로 나섰더니 눈알이 야구장 라이트만 한 거미가 입을 벌리고 있다든가, 적어도 그쯤은 되어야 즐겁지 않겠는가.

귀신의 집의 성공 비결이야말로 의외성이고, 이는 이야기의 재미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내내 두근거리고 가끔 뒤통수 맞아 가며 최후의 한 방을 기다리는 즐거운 경험: 한상운식 이야기 <무심한 듯 시크하게> 읽기



이야기들이 넘쳐 나고 있다. 종이 책을 넘어서 각종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전자책까지 매일매일 수많은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렇다 보니 이제는 모든 게 너무나 빤히 보인다. 그 인물이 그 인물 같고, 그 사건이 그 사건 같고, 그 배경이 그 배경 같다. 무슨 언어도단처럼 반전은 일종의 형식적 클리셰가 되어, 반전이 없으면 뭔가 모자란 느낌까지 든다. 이야기가 시작되는 순간 결말을 짐작할 수 있는 건 기본이고 대략의 구도와 흐름, 구체적인 장면들의 전개 방식, 심지어 고단수의 독자라면 다음에는 어떤 대사가 튀어나올지까지 알아맞힐 수 있을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자를 놀래키는 이야기가 언제나 있다.

한상운은 바로 그런 이야기를 지어내는 데 있어 가히 독보적인 재능, 빛나는 감각을 가진 작가다.

한상운의 이야기에는 예측 불허의 캐릭터들이 등장해서 예측 불허의 흐름을 따라가다가 예측 불허의 결말에 도달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도발적이고 변칙적이다. 모퉁이를 돌 때마다 의외의 상황에 마주치다 보면 방향감각을 잃을 수밖에, 더 이상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측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마는 것이다.

한상운의 이야기를 읽는 것은 ‘내내 가슴 두근거리며 가끔씩 뒤통수 얻어맞다가 최후의 한 방에 기분 좋게 넋을 놓아 버리는’ 즐거운 경험이다.

독자는 <무심한 듯 시크하게> 연작에서 바로 그런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저자 프로필

한상운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7년
  • 학력 한양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졸업
  • 데뷔 1998년 무협 소설 '양각양'
  • 링크 블로그

2017.10.2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한상운
77년 서울에서 태어나 한양대 전기전자공학부를 졸업했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 군대에 이르기까지 계속 모범생으로 살았다. 복학 후에는 취직을 위해 본격적인 학점 관리에 들어갔다.
그리고 삼성 입사 원서를 받기 위해 뙤약볕 아래서 한 시간 넘게 줄을 섰다가, 이십여 년 동안 꾹꾹 눌러 오기만 하던 짜증이 폭발, 이제부터라도 하고 싶은 일만 하며 살기로 결심한다.
그 후로 가끔 무협 소설도 쓰고 가끔 영화 시나리오도 쓰며 빈둥대며 살았다. <<무림사계>>를 비롯해 일곱 종의 무협 소설을 썼고 손예진, 고수 주연의 영화 <<백야행>>을 각색했다.

목차

제1부: 범죄의 시대
1. 수상한 놈
2. 미친놈
3. 무자비한 놈
4. 정신 못 차린 놈
제2부: 시대의 범죄
1. 사람을 찾습니다
2. 나쁜 짓은 혼자 하는 거다
3. 죽든 살든 같이하자
4. 우리에게 내일은 있다
5. 다이아몬드는 영원하다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