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적어도 두 번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적어도 두 번

대여 90일 4,550
구매종이책 정가13,000
전자책 정가9,100(30%)
판매가8,190(10%)

혜택 기간: 10.12.(월)~11.02.(월)


책 소개

<적어도 두 번>

“나는 등번호 9번에 윙포워드, 머루, 차콜그레이 그리고 인터섹스다.”
소수자에 대한 한국문학의 새로운 감수성, 김멜라 첫 소설집
김멜라 작가의 첫 소설집이 자음과모음에서 출간되었다. 2014년 “풍부한 현실 감각과 강렬한 생명력의 매개자”(황광수 문학평론가)라는 평을 받고 등장한 작가는 연이어 문제작을 발표해오며 평단과 독자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표제작인 「적어도 두 번」은 “당대 사회의 가망과 한계를 동시에 건드리는, 그래서 그 사회에서 이미 굳어진 익숙한 가치판단과 해석의 방식을 물음에 부치는”(인아영 문학평론가, 문장 웹진 2018년 9월호) 문제작으로 호명되며 소외된 주체들을 적극적으로 문학사에 기입하려는 2020년대의 흐름에서 주요한 작품으로 논의되었다. 표제작 외에도 소설집에 수록된 총 일곱 편의 단편은 각양각색의 이채로운 매력을 품고 있는데, 소수자에 대한 한국문학의 새로운 감수성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차라리 인간 따윈 그만두고 로봇이 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로봇은 남자 여자 구별 없이 그냥 로봇일 뿐이니까”(「호르몬을 춰줘요」)라는 소설 속 발언을 이어나가며 작가는 생물학적 신체성으로 젠더 범주를 재단하려는 시각을 전복한다. 이성애로 한정된 삶을 강요하고 그 외부를 허용치 않는 가족주의적 생애 모델을 인간의 숙명으로 설명하는 언어 또한 뒤집는데, 일상 곳곳에서 퀴어적 생활과 퀴어적 정동, 퀴어적 삶의 방식과 인식을 발견하고 창출하는 시도가 매혹적이다. 아울러, 김멜라 소설은 여성이 겪는 삶과 여성들의 연대를 때론 얼음 같은 문장으로 때론 유쾌하고 무구한 시선으로 들려준다. 우리가 어떤 목소리에만 익숙한지 되돌아보게 하고, 어떤 새로운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는지 넌지시 일러준다. 여기 한국문학에 새롭고 낯선 목소리가, 김멜라의 소설이 지금 도착했다.


출판사 서평

세상의 어둠 속에서 미량의 빛을 포집하기 위해 확장되는 예민한 동공,
김멜라 첫 소설집

“나는 등번호 9번에 윙포워드, 머루, 차콜그레이 그리고 인터섹스다.”
소설가 구병모 추천!

작가가 제기하는 이의들-보편적 인식 앞에 송곳니를 드러내는 그 지독한 질문들 한가운데 던져진 당신은, 손쉬운 치유나 희망이나 화합이 보이지 않음에도 끝내 좌절에 매몰되지 않는 인물들에게 자기도 모르게 악수를 청하고 싶어질지 모른다. _구병모(소설가)

자신의 정체성 숫자를 스스로 만들고 자신의 몸을 스스로 설명하는 방정식. 운명이 아니라 여정으로서의 삶. 저들이 확정해둔 운명이 아니라 자신의 관계성과 수행성을 충실히 살아가면서 스스로가 되는 삶. 김멜라의 소설은 방정식의 답을 이렇게 아름답게 써냈다. _김건형(문학평론가)

“차라리 인간 따윈 그만두고 로봇이 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로봇은 남자 여자 구별 없이 그냥 로봇일 뿐이니까.”

소설집을 여는 「호르몬을 춰줘요」부터 작가는 소수자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들여온다. 이 소설은 인터섹스인 도림의 시선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태어날 때부터 의사나 부모의 판정에 의해 특정 성별로 ‘지정’되어 등록되며 그렇게 신체를 ‘개조’당하지 않으면 ‘비정상’으로 낙인찍히는 인터섹스. 사춘기가 되면서 튀어나온 ‘버섯’ 때문에 고민에 빠져 있는 도림 역시 그 삶 속에서 이제 남자가 될지 여자가 될지 결정해야 한다. 이분법적 성 규범이 그 자체로 계급이자 시민권으로 작동하는 한국 사회에서 성장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림은 그 누구보다 씩씩하다. 축구부에서 정체성 숫자 9를 등번호로 정한 도림에게는 남자와 여자의 차이보다는 정강이뼈의 단단함과 왼발을 쓸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하다. 그리고 어느 날 자신이 누구인지 대답해줄 사람들을 찾아 이태원으로 모험을 떠나며 소설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다. 아마 도림에게 가장 적절한 말을 해줄 사람은 ‘레사’일 것이다. 소설 「물질계」에서 ‘나’는 논문을 끝내지 못한 연구실 조교다. 집안을 ‘말아먹’을 팔자를 타고났다는 무당의 저주를 피해 과학의 물리법칙 세계로 도망쳤지만, 그럼에도 “대학원에서 젊음까지 말아먹”었다. 여성 혐오적인 가십과 노동력 착취가 일상인, 여성 학자들의 미래를 유리천장으로 제약하는 곳에서 버티는 삶. 그러던 어느 날 나는 ‘레즈비언 사주팔자’라고 쓰인 전단지를 보고 ‘레사’를 만나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한다.



저자 소개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4년 자음과모음 신인문학상을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목차

호르몬을 춰줘요
적어도 두 번
물질계
모여 있는 녹색 점
에콜
스프링클러
홍이

해설 얼어붙은 결정론적 세계를 깨뜨리는 방정식_김건형(문학평론가)

작가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