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어린이 ,   어린이/청소년 청소년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

구매종이책 정가11,000
전자책 정가8,300(25%)
판매가8,300

책 소개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에는 요즘 아이들의 처한 현실, 마음 속 상처가 생생하게 담겨져 있다. 가정해체, 이혼은 당사자들도 힘들지만 아직 정체성이 완전하게 확립되지 않았고, 경제적 능력이 없는 아이들의 가슴에 더 큰 상처를 남긴다. 이 책 속의 주인공은 부모님의 이혼으로 상처를 입은 소녀이다.

그러나 이 책은 문제를 보여 주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문제에 처한 아이가 어떻게 마음 속 상처를 극복하는지, 어떻게 성장하는지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리고 있다.

산골 마을에서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사는 단아는 부모의 이혼으로 인해 엄마 아빠로부터 버림받은 아이이다. 그러다 새엄마와 함께 살던 아빠가 사업 실패로 동생 동찬이를 데리고 산골 마을로 내려오지만 단아는 아빠와 새엄마와 동찬이를 마음 속에 받아들이지 못한다. 단아가 어떻게 상처를 극복하고 아빠와 새엄마와 동찬이를 마음 속에 들여 놓을 수 있었을까? 동화를 읽으면서 따뜻하게 아이를 바라보는 것으로 아이의 마음을 열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출판사 서평

* 외로울 땐 휘파람을 불어 봐, 휘리릿~

현대사회에서 아이들의 행복을 위협하는 가장 큰 문제는 부모의 이혼일 것이다. 이혼은 물론 당사자들에게도 힘든 일이지만, 아직 양 부모의 사랑과 보살핌을 고루 받아야하는 아이들에게는 감당하기 버거운 일이다. 특히 ‘이별’이란 것을 경험해 보지 못한 아이들에 ‘부모의 이혼’은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져야 하는 ‘이별’의 아픔을 준다. 그리고 ‘부모에게 버림받았다’는 상처까지도 떠안게 한다.

이미애 장편동화집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에는 부모의 이혼으로 인해 엄마 아빠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생각하는 단아가 그 주인공으로 나온다. 단아는 산골 마을에서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살아가며, 견디기 어려운 외로움이 찾아올 때면 홀로 꽃디미 강언덕에 올라 휘파람을 분다.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에는 요즘 아이들의 갖고 있는 마음속 상처 뿐 아니라 아이들의 처한 현실들까지도 생생하게 담겨 있다. 정부의 소규모 학교 통폐합 정책은 현재에도 진행되고 있는 사회적 이슈로 이미애 작가는 동화에서 이를 적절히 녹아내고 있다.

“우선 학교가 멀어지면 통학 문제가 생길 테고, 기숙사를 짓는다지만 어린 나이에 부모 품을 떠난다는 것도 그렇고. 폐교 되면 시골에는 많은 숙제가 주어지는 셈이지.”

“학교가 폐교 되면 이 동네로 들어와 살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교육 문제가 걸려 망설일 거야. 결국 농어촌 마을은 황폐해질 거고. 자연 속에서 배울 수 이 좋은 환경을 버려 두고, 차 타고 배 타고 다니며 공부해야 된다는 것도 그렇고. 정말 걱정이야.”

대도시가 아닌 지방 소규모 지역에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고민거리다.


* 새로운 가족의 탄생 그리고 단아의 성장기

어느 날 새엄마와 함께 살던 아빠가 사업 실패로 동생 동찬이를 데리고 산골 마을로 내려온다. 단아는 아빠와 새엄마와 동찬이를 마음속에 받아들이지 못한다. 단아가 어떻게 상처를 극복하고 아빠와 새엄마와 동찬이를 마음속에 들여 놓을 수 있었을까?

이 책은 문제를 보여 주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문제에 처한 아이가 어떻게 마음 속 상처를 극복하는지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리고 있다.

그리고 한때 해체되었지만 새로운 모습으로 한데 모인 또 다른 가족을 단아가 받아들이는 과정을 그림으로써 현대사회 새로운 가족의 탄생에 모델 역할을 한다.


* 주요 내용
단아는 할아버지 할머니와 산골 마을에서 산다. 엄마 아빠가 이혼을 해 엄마는 공부하러 다른 나라로 떠났고, 아빠는 서울에서 새엄마와 살기 때문이다. 단아가 다니는 학교는 전교생이 고작 6명인 분교이다. 그나마 정부의 학교 통폐합 정책으로 폐교가 될 운명에 처해 있다.

단아에게는 꼬리 달린 동생이 있다. 바로 개 흰둥이다. 흰둥이는 언제나 단아를 졸졸 따라다닌다. 비가 오는 날은 비를 쫄딱 맞으며 교실 밖 꽃밭에서 기다리기도 한다. 항상 웃움이 가득한 단아이지만 친구들이 모르는 외로움을 가지고 있다. 그럴 때면 단아는 꽃디미 강언덕에 앉아 흘러가는 꽃디미 물길을 바라보며 휘파람을 분다. 입술이 부르트도록 휘파람을 불어 속상함, 억울함, 미움 들을 다 풀어 낸다.

어느 날, 서울에 사는 아빠와 새엄마가 산골 마을로 내려온다. 단아는 아빠와 새엄마, 새엄마의 아이인 동생 동찬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동네 언니인 혜윰이네 집으로 가출을 한다. 혜윰 언니네 집에서 극작가인 혜윰 언니의 이모를 만난다. 단아는 바리공주를 소재로 한 연극 대본을 읽으며 부모에게 버림받은 바리공주의 처지가 자신과 비슷하다고 느낀다.

서울로 연극을 보러 간 사이, 흰둥이가 죽게 된다. 단아는 흰둥이의 죽음으로 인해 더 큰 외로움을 겪는다. 겨울 방학식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다, 단아는 어리광을 부리며 다리 사이로 파고드는 동생 동찬이를 밀쳐 낸다. 찬 개울물에 빠진 동찬이는 폐렴에 걸리게 되고, 단아는 동생을 간호하면서 가족애를 느끼게 된다. 그리고 새엄마와 아빠를 마음속에 들여 놓게 된다.


저자 프로필

이미애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4년 12월 7일
  • 학력 중앙대학교 문예 창작학과 학사
  • 수상 1994년 삼성문학상 장편동화부문
    1994년 새벗문학상
    1994년 눈높이 아동문학상

2014.12.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이미애
1964년 대구에서 태어났으며, 중앙대학교에서 문예창작학을 공부했다. 198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굴렁쇠」가 당선되어 작가로서 첫발을 내디뎠으며, 1994년에는 동시로 ‘눈높이아동문학상’과 ‘새벗문학상’을 받았고, ‘꿈을 찾아 한 걸음씩’으로 장편동화부문 삼성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반쪽이』 『모두 모여 냠냠냠』 『이렇게 자볼까 저렇게 자볼까』 『가을을 만났어요』 『에헤야데야 떡타령』 『행복한 강아지 뭉치』 『뚱보면 어때, 난 나야』 『멋진 내 남자친구』 『때때옷 입고 나풀나풀』 『행복해져라 너구리』 『달콤 씁쓸한 열세 살』 『나만의 단짝』 『꽃신 신고 우리집 한바퀴』, 『재주꾼 오형제』, 『옴두꺼비 장가간 이야기』, 『알사탕 동화』『때때옷 입고 나풀나풀』등이 있다. 먼 훗날에도 어린이 책을 즐겁게 읽고 쓰는, 행복한 할머니 작가가 될 생각이다.

그림 : 한유민
그림 : 한유민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나 추계예술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고구려 나들이』, 『눈이 딱 마주쳤어요』, 『지붕 위의 내 이빨』, 『반디 아빠의 이상한 하루』, 『나만의 단짝』, 『15분짜리 형』 등이 있습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