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상세페이지

책 소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일상이 완전히 전복된 환상의 세계를 그려내며 19세기 빅토리아 시대의 영국에 살던 아이들에게 열렬한 환호를 받은 판타지 동화이다. 루이스 캐럴은 특유의 언어 감각을 살려 당시에 유행했던 시와 노래의 패러디로 독자들로 하여금 유쾌한 웃음과 즐거움을 끌어내는 동시에 신기하고 다양한 동식물들을 등장시켜 당대 현실에 대한 풍자적인 시각 또한 드러냈다.

국내에 이미 출간된 무수한 판본과는 달리, 작가와 작품에 대한 풍부한 자료를 곁들여 독자들로 하여금 ‘이상한 나라’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오래도록 음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황윤영 번역 전문가가 고심을 거듭해 생생하게 살려낸 캐럴의 재치 있는 말놀이는 독자들에게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출판사 서평

▶따분한 일상에서 벗어나,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이상한 나라’로!

우리는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종종 지루함과 따분함에 몸서리치곤 한다. ‘반복’이라는 단어 속에 내재된 안정성과 편리성이 지루함과 따분함으로 치환되기 때문일 것이다. 어떤 이들은 안정성에 만족하며 반복을 기꺼이 감내하지만, 또 다른 이들은 반복의 따분함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여행을 훌쩍 떠나거나 책이나 영화 같은 예술에 몰입해 잠시나마 일상을 탈피하기도 한다. 일상에서 스스로를 끄집어내는 경험들은 때때로 낯설고 두렵게 다가오기도 하지만, 새롭고 예기치 않은 즐거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자기 자신까지 낯설게 느껴지는 기묘함을 맞닥뜨리게 한다.
판타지 동화의 역사를 새로 쓴 루이스 캐럴의『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일상이 완전히 전복된 환상의 세계를 그려내며 19세기 빅토리아 시대의 영국에 살던 아이들에게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빅토리아 시대는 역할 지위에 의해 뚜렷하게 구분된 도덕성과 규범이 개개인을 억압하는 사회였다. 융통성이 결핍되었던 사회적 분위기에 반해 캐럴은 아이들로 하여금 도덕과 규범이 존재하지 않는 이상한 나라로 떠나, 현실 속의 모든 질서를 뒤로 한 채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새로운 세계에 몸을 맡겨 보라고 속삭인다.
'보물창고 세계명작전집'은 캐럴의 의도를 충실하게 따르며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입시에 투자하는 요즘 아이들에게 오롯한 즐거움을 선사하고자『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펴냈다.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마음껏 뛰놀기보다는 책상 앞에 앉아 따분한 오후를 보내는 요즘 아이들을 유쾌하고 즐거운 상상의 세계로 초대하고자 한 것이다.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고전의 가치를 일깨우는 '보물창고 세계명작전집'의 두 번째 선택『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국내에 이미 출간된 무수한 판본과는 달리, 작가와 작품에 대한 풍부한 자료를 곁들여 독자들로 하여금 ‘이상한 나라’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오래도록 음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황윤영 번역 전문가가 고심을 거듭해 생생하게 살려낸 캐럴의 재치 있는 말놀이는 독자들에게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다채롭게 추억하도록 도울 것이다.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영원한 상상 놀이터!

전대미문의 판타지 동화『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루이스 캐럴의 지극한 어린이 사랑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따분한 오후를 보내고 있던 앨리스가 우연히 흰토끼를 따라 굴속으로 떨어지며 겪게 되는 기상천외한 모험 이야기는 사실 한 소녀의 즐거움을 위해 비롯되었다.
1862년, 캐럴은 자신이 몸담고 있던 옥스퍼드 대학교 크라이스트 처치의 학장인 헨리 리델의 세 자매와 뱃놀이를 가게 되었다. 평소 아이들과 자주 어울려 지내며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었던 캐럴은 리델의 자매를 즐겁게 해주려는 목적으로 신비롭고 기이한 이야기를 꾸며내었는데, 이야기의 주인공은 리델의 자매 중에서도 캐럴이 특히나 아꼈던 앨리스였다. 캐럴은 뱃놀이에서의 이야기에 직접 그린 그림을 함께 엮은 책을 앨리스에게 선물했고, 이로써 아동문학사와 영문학사에 기념비적인 작품이 된『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초판 격인 『지하 세계의 앨리스』가 탄생할 수 있었다.
도덕과 규범을 강조했던 빅토리아 시대의 경직된 교육과 교훈적인 동화의 물결 속에서 캐럴은 어떠한 교훈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판타지 동화를 창조해냈다. 특유의 언어 감각을 살려 당시에 유행했던 시와 노래의 패러디로 독자들로 하여금 유쾌한 웃음과 즐거움을 끌어내는 동시에 신기하고 다양한 동식물들을 등장시켜 당대 현실에 대한 풍자적인 시각 또한 드러냈다. 전례를 찾아 볼 수 없는 이 신선한 판타지 동화의 출현은 아이들에게 열광적인 사랑을 받았고, 심지어 빅토리아 여왕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시대와 세대를 막론하고 다층적으로 읽히며 오늘날까지 정신분석학, 철학을 비롯한 무수한 학문 분야에 흥밋거리를 제공하며 끊임없이 연구되고 있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통해 독자들은 현실의 틀을 벗어난 ‘이상한 나라’에서 자신만의 상상의 나래를 비로소 마음껏 펼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프로필

루이스 캐럴 Lewis Carroll

  • 국적 영국
  • 출생-사망 1832년 1월 27일 - 1898년 1월 14일
  • 학력 옥스퍼드대학교 수학과 학사
  • 경력 옥스퍼드대학교 수학과 교수

2014.11.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루이스 캐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동화를 남긴 소설가이며 사진가, 저명한 수학자이기도 했던 루이스 캐럴. 그의 본명은 찰스 루트위지 도지슨으로 1832년 영국 체셔에서 태어났다. 유복한 성직자 집안에서 자라난 그는 1850년 옥스퍼드 대학교 크라이스트처치에 입학해 수학을 전공하고 훗날 평생을 수학부 논리학 교수로 일했다. 1856년에는 예술 장르 중 하나로 막 태동 중이던 사진 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이후 2천 점이 넘는 당대의 문화계 인사들과 아이들의 초상을 사진으로 남긴다. ‘앨리스’라는 이름에 가려지기는 했지만, 루이스 캐럴은 동시대의 여류 사진가였던 줄리아 마가렛 카메론과 함께 초기 사진계의 양대 작가로 손꼽힌다.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작품으로 평가받는《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루이스 캐럴이 학장으로 새로이 부임해 온 리델의 자식들에게 종종 들려주었던 이야기들을 바탕으로 탄생되었다. 이 작품은 1865년 출간되자마자 바로 베스트셀러로 등극하면서 지금까지도 가장 많이 읽히고 사랑받은 소설 중 하나로 손꼽히게 된다. 1872년 그는 자신이 아끼던 리델의 막내딸 앨리스를 등장시켜《거울 속으로》라는 소설을 집필하는데, 이 작품은 이후《거울 나라의 앨리스》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마치 답이 없는 엉뚱한 상상력으로 버무려져 있는 듯 보이는 이 ‘앨리스 시리즈’는 저명한 수학자였던 캐럴만의 치밀하고 섬세한 언어유희와 함축적 논리가 녹아 있어 셰익스피어만큼이나 넓은 영역에 걸쳐 인용되는 작품이다. 따라서 문학이라는 장르 외에도 수학 논문, 프로이트 이론, 정치, 논리학 등으로 다양하게 재해석되며 여러 분야에서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19세기가 만들어낸 가장 뛰어난 상상력이라고 평가받는 루이스 캐럴은 그 외에도 《스타크 사냥》(1876)과 시집 《이요술 환등》(1869) 등을 남겼다.

그림 : 존 테니얼
1820~1914. 영국의 삽화가. 루이스 캐럴의 아동문학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의 삽화를 손수 그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19세기 중반부터 약 50년 동안에 걸쳐 풍자만화잡지 ‘펀치’에서 수많은 풍자만화를 그렸다.
1820, 런던에서 태어났다. 영국 왕립미술원학교에 입학하였으나 머지않아 학교를 떠나, 그림은 거의 독학으로 익혔다.
1836年, 테니얼은 16세 때 최초의 유채화를 영국 왕립미술가협회의 전람회에 출품하였다. 20세 때, 펜싱의 교관이었던 아버지와 시합을 하다가 오른쪽 눈을 실명하였다.
1845년에는 웨스트민스터 궁전의 벽면 디자인으로서 16피트나 되는 풍자만화를 출품하여, 그 해에 개최된 컨테스트의 공평성을 야유하였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영국 귀족원의 시의 홀의 프레스코화의 의뢰를 받았다.
작품의 예술성과 유머가 있는 관찰안, 동물의 생태에 대한 풍부한 지식을 더글러스 제럴드에게서 인정받아, 테니얼은 이솝 우화의 삽화를 의뢰받았다. 처음으로 그린 것은 ‘잭과 콩나무’로 수상 존 러셀에 보낸 편지에 동봉하였다. 이 삽화 가운데 거인은 니콜라스 와이즈만 추기경을 빼닮게 그려져 있었다. 이 이솝우화는 1848년에 출판되엇다.
가톨릭과의 대립으로 ‘펀치’를 떠난 리처드 도일 대신으로서 마크 레몬에 이끌리어 1850년의 크리스마스에 테니얼은 ‘펀치’에 참가하였다. 테니얼은 당시의 주임이었던 존리치(John Leech)와는 꼭 닮은 작풍이었다. 존 리치의 사후에도 주임을 이어받아 활동을 계속하여, 2,300의 풍자만화와 250의 펀치의 포켓북의 디자인, 소설의 삽화 등을 남겼다.
1893년에 그 업적으로 나이트 작위를 받았다.

역자 : 황윤영
성균관대학교 번역대학원을 졸업한 후, 현재 번역문학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 『내가 사랑한 야곱』, 『오디세이』, 『지킬 박사와 하이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폭풍의 언덕』, 『그레이브야드 북』 등이 있다.

목차

제1장 토끼 굴속으로
제2장 눈물 웅덩이
제3장 코커스 경주와 긴 이야기
제4장 흰토끼가 작은 도마뱀 빌을 들여보내다
제5장 쐐기벌레의 충고
제6장 돼지와 후추
제7장 엉망진창 다과회
제8장 여왕의 크로케 경기장
제9장 가짜 거북의 이야기
제10장 바닷가재의 카드리유
제11장 누가 타르트를 훔쳤나?
제12장 앨리스의 증언

부록 - 세상에서 가장 이상한 나라로 떠나는 모험
옮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