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울어도 괜찮아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어린이 ,   어린이/청소년 청소년

울어도 괜찮아

책읽는 가족 49

구매종이책 정가10,500
전자책 정가7,400(30%)
판매가7,400

책 소개

<울어도 괜찮아>

가정폭력을 일삼는 아빠와 집을 나간 엄마를 둔 준서는 하루하루가 힘들고 위태롭다. '방치'되고 있는 아이와 그 아이의 행복할 권리를 이야기하는 장편동화. 작가는 어른들이 한 아이에게 얼마나 많은 상처를 주는지, 아이들이 그 상처들을 어떻게 싸매고 치유해 나가는지를 섬세하고 날카롭운 시선으로 보여 준다.

엄마가 집을 나가고 아빠는 연락도 없이 며칠 동안 집을 비우기 일쑤이다. 그래서 준서는 학교 급식을 제외하고는 굶다시피 하며 지낸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은 아빠 곁에서 내내 불안해하는 준서는 마음을 꽁꽁 닫고 누구와도 잘 소통하지 못한다.

그런 준서가 유일하게 먼저 다가서는 존재는 동네에 돌아다니는 떠돌이 개 도돌이다. 준서는 늘 도돌이를 찾아다니며 도돌이 주변을 맴돈다. 친구와 어울려 도둑질에 가담한 준서는 도망치던 준서는 우연히 자신이 아끼던 도돌이를 발로 차게 된다. 그리고 아빠처럼 여리고 힘없는 존재에 폭력을 가하는 자신을 돌아보는데...


출판사 서평

▶ 한 아이의 ‘행복권’에 관한 이야기
2006년 들어 교육부에서 지원하고 있는 결식아동만 해도 52만 6천 명이 넘는다고 한다. 또한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현황을 보면 우리 나라 아동 5명 중 2명이 학대를 받고 있다. 이 중에는 ‘방임’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방임된 아동들은 대체로 위축되어 있거나 공격적인 성향을 보인다고 한다. 요즘 TV에서는 아동문제, 가정문제에 관한 여러 다큐멘터리 프로가 화제리에 방영되고 있다. 그만큼 아동의 권리나 인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통계와 자료들을 보면, 각종 폭력을 당하며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된다. 『울어도 괜찮아』(푸른책들, 2006)에는 이러한 문제들이 고스란히, 그리고 적나라하게 담겨 있다. 가정폭력을 일삼는 아빠와 집을 나간 엄마를 둔 준서가 하루하루 힘들고 위태롭게 삶을 이어 가는 과정을 통해 ‘방치’되고 있는 아이와 그 아이의 행복할 권리를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울어도 괜찮아』를 읽다 보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아무도 모른다> (2004)가 떠오른다. <아무도 모른다>는 엄마가 집을 나가면서 생계의 위험을 느끼며 지내는 4명의 아이들 이야기로, 죽음을 포함한 모든 이야기가 무덤덤하게 그려지면서 무관심한 사회를 표현하였는데,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으로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울어도 괜찮아』의 준서 역시 우리 곁에서 지금도 여전히 울고 싶어하는 어떤 아이가 아닐까. 『울어도 괜찮아』에는 어른들이 한 아이에게 얼마나 많은 상처를 주는지 잘 나타나 있으며, 아이들이 그 상처들을 어떻게 싸매고 치유해 나가는지를 섬세하고도 날카롭게 보여 주고 있다.
이 책을 쓴 명창순 작가는 복지관과 아동센터 등에서 상담을 통해 아이들을 직접 만나고 보살피는 일을 하고 있다. 직접적인 체험이 작품 속에 녹아 있기 때문에 생생한 현실감을 획득하고 있으며, 평소 소외된 아이들에게 향한 작가의 깊은 애정이 문장 속에 녹아 있다. 때론 너무 간섭해서, 때론 너무 무관심해서 주는 상처와 아픔들에 대해 이 작품을 읽으면서 함께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지은이 : 명창순
제1회 ‘건국대학교창작동화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고, 독서치료사로 상담실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들과 만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장편동화 〈안녕, 사바나〉와 〈울어도 괜찮아〉, 이론서 〈독서치료의 첫걸음> 등이 있다.

○그린이 : 최정인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공부했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고, 지금도 변함없이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행복하다. 그린 책으로는 《삐딱한 자세가 좋아》 《미움 일기장》 《우리 개의 안내견을 찾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사회성》 《달리기왕》 《김장하는 날은 우리 동네 잔칫날》 《내 이름은 독도》 《지우개 따먹기 법칙》 《바리공주》 《그림 도둑 준모》 등이 있다.

목차

시작하는 이야기
도돌이표, 도돌이
스피드 번개 형
준비물 때문에
가족이란, 함께 밥을 먹으라고 있는 것
나는 점점 나빠지고 있다
동전을 줍다가
오토바이를 태워 주지만 않았더라면
먼지처럼
다시, 시작하는 이야기

지은이의 말
책 읽는 가족 여러분에게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책 읽는 가족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