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오늘부터 황녀?! 상세페이지

로판 e북 서양풍 로판

오늘부터 황녀?!

소장단권판매가3,200
전권정가32,000
판매가32,000

소장하기

  • 0 0원

  • 오늘부터 황녀?! 1권
    오늘부터 황녀?! 1권
    • 글자수 약 14.1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2권
    오늘부터 황녀?! 2권
    • 글자수 약 12.5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3권
    오늘부터 황녀?! 3권
    • 글자수 약 12.8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4권
    오늘부터 황녀?! 4권
    • 글자수 약 11.2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5권
    오늘부터 황녀?! 5권
    • 글자수 약 13.1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6권
    오늘부터 황녀?! 6권
    • 글자수 약 10.9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7권
    오늘부터 황녀?! 7권
    • 글자수 약 11.3만 자
    • 3,200

  • 오늘부터 황녀?! 8권
    오늘부터 황녀?! 8권
    • 글자수 약 12.1만 자
    • 3,2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소장 시 (대여 제외, 연재도서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 : 서양풍, 판타지물, 회귀, 부둥물, 힐링물
* 키워드 : 다정남, 헌신남, 순정남, 상처남, 능력녀, 걸크러시, 먼치킨녀
* 남자 주인공 : 리히트. 가족으로부터 자신을 구원해 준 나나엘의 수호기사로서 그녀에게 다가간다.
* 여자 주인공 : 나나엘. 회귀 전, 절대 강자의 경지에 이르렀던 용사. 그러나 불우했던 자신의 삶을 뒤로하고 열두 살로 회귀해 자신이 황녀라는 걸 알게 된다.
* 이럴 때 보세요 : 여주 부둥부둥해 주는 힐링물이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 “나나엘이 주시는 거라면 죽음도 감미롭게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작품 소개

<오늘부터 황녀?!> * 키워드 : 서양풍, 판타지물, 회귀, 직진남, 다정남, 헌신남, 순정남, 상처남, 기사남, 먼치킨남, 다정녀, 상처녀, 능력녀, 걸크러시, 먼치킨녀, 가족물, 성장물, 부둥물, 힐링물, 3인칭시점

“시간을 되돌려 주세요.”

용사는 소원을 빌었다.
사명이고 뭐고, 평범했던 소녀로 돌아가고 싶었던 그녀.

그런데 평범한 삶은 어디에……?

“이 아이야말로 짐이 12년 전에 잃어버린 황녀가 확실하다.”

회귀했을 뿐인데 황녀라고?
이름도 없는 빈털터리 용사에서 다 가진 황녀, 나나엘이 되어 버렸다?!

생각과 다르게 흘러가는 상황에 당황스러워 하던 것도 잠시,
그녀는 처음으로 가지게 된 자신만의 것들을 지켜 나가며 살기로 결심하는데…….

‘다 내 거야. 이번엔 절대로, 아무한테도 빼앗기지 않을 거야.’

오늘부터 갑작스럽게 황녀가 된 나나엘!
과연 어떤 황성 생활이 그녀를 기다리고 있을까?


▶잠깐 맛보기

“그럼 이제 제게도 일러 주십시오.”

리히트는 마치 오랫동안 준비라도 한 것처럼 노련하게 침묵이 시작되려는 틈을 가로챘다.

“뭘 말이야?”

“당신이 되찾은 이름.”

리히트의 가늘어진 눈매를 가득 채운 눈동자가 좀 전보다 밝게 빛나는 것만 같았다.

“제가 새겨 둬야 할 이름을요.”

“…….”

어둠이 짙은 공간이라서 그런지 리히트의 비현실적인 연둣빛 눈동자는 더욱 눈에 띄었다. 리히트에게가 아니라 나나엘의 머릿속에 선명하게 각인될 것 같은 눈빛이었다.
누군가에게 조종당하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자신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입술이 제멋대로 움직였다.

“나나엘 이브실라 유리스…….”

그러고는 마침내 마지막 단어까지 이름을 토해 내게 만들었다.

“……폰 마라하트 오브율리아.”
“나나엘 님.”

말이 맺히기를 기다렸다는 듯, 리히트는 곧바로 나나엘의 이름을 입에 담았다.

“……오브율리아 황녀야. 이름을 허락한 적은 없어.”

“결례를 용서하시길. 그렇다면 감히 존함을 입에 담을 영광을 청합니다.”

이제는 황족의 정체성이 확고해진 나나엘은 타인의 무례를 허용하지 않으려 했다. 하지만 리히트는 차분하면서도 망설임 없이 나나엘이 그어 버린 선 안에 불쑥 발을 내밀었다.
이상한 건 그것이 그리 불쾌하게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거였다. 저도 모르는 사이에 이 짧은 만남으로 유대감 같은 게 싹튼 것처럼 말이다.
거절할 수가 없었다. 죄책감이라고 해도 좋았다.



목차

<1권>
Intro. 용사라는 이름의 괴물
Act 1. 오늘부터 황녀
- 1. 누더기 공주
- 2. 가짜 가족
- 3. 인형 궁전의 주인

<2권>
Act 1. 오늘부터 황녀
- 4. Let me sing you lullaby
외전
- Ynirvelgr: 누가 위니르벨그의 쿠키를 옮겼을까?
- A Story of Anonymous Soldier
Act 1. 오늘부터 황녀
- 5. 황녀의 수호기사

<3권>
Act 1. 오늘부터 황녀
- 6. 아주 특별한 생일 선물
Act 2. 성장의 계절
- 1. 잠든 별궁에 머무는 온기
- 2. 모형 정원을 벗어나지 마세요

<4권>
Act 2. 성장의 계절
- 2. 모형 정원을 벗어나지 마세요
- 3. 가면 뒤편에 감춰진 얼굴
- 4. Stationary Direct: 운명을 바꾸는 정지 신호

<5권>
Act 2. 성장의 계절
- 5. 반딧불 눈동자의 소년
- 6. 그리고, 재현
Act 3. 일그러진 루미너리
- 1. 달의 크레바스
- 2. 떠난 자의 메시지

<6권>
Act 3. 일그러진 루미너리
- 3. 과거의 파편
- 4. 나의 황녀, 나의 수호기사
Act 4. 또다시 쥐어진 검
- 1. 소란의 전조

<7권>
Act 4. 또다시 쥐어진 검
- 2. 작은 씨앗의 감정
- 3. 어둠을 발하는 검
- 4. 봉쇄된 통로의 유령
- 5. 서리 장미의 의미

<8권>
Act 4. 또다시 쥐어진 검
- 5. 서리 장미의 의미
Act 5. 기울어지는 천칭
- 1. Essential Dignity: 본질적 위계
- 2. Accidental Dignity: 우발적 위계
- 3. 빛의 폭주

<9권>
Act 5. 기울어지는 천칭
- 4. 각자의 역할
Act 6. 균형
- 1. 린시에트 대공의 원정
- 2. 흐르는 물을 멈추게 할 순 없도다
- 3. 용사의 반역

<10권>
Act 6. 균형
- 4. 집행
Outro. 평범할 수 있는 자유
외전
- 결혼식의 풍습
- 여행의 풍경
- 어떤 선택
- 신혼여행은 던전에서!
- 계절의 거인
- 천년 대공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