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상세페이지

구매하기

  • 0 0원

  • 무료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1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4천 자
  • 무료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2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6천 자
  • 무료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3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5천 자
  •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4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2천 자
    • 100

  •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5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3천 자
    • 100

  •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6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4천 자
    • 100

  •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7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9천 자
    • 100

  •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8화
    • 등록일 2021.05.11.
    • 글자수 약 3.5천 자
    • 1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 : 현대물, 아포칼립스, 가이드버스
* 키워드 : 계략남, 존댓말남, 무심녀, 걸크러시
* 남자 주인공 : 칼릭스. 민간 용병 단체 이클립스 단장이자 SS급 에스퍼로, 숨겨 둔 과거가 있다.
* 여자 주인공 : 로엔. 정부 소속의 C급 가이드였지만 칼릭스에 의해 이클립스 단원이 된다.
* 이럴 때 보세요 : 걸크 여주에게 매달리는 입덕부정기인 척하는 남주가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 “모든 게 끝난다면, 날 더 이상 원하지 않는다고 해도 매달릴 테니까…….”


작품 소개

<C급 가이드로 살아남는 법> * 65-70화에 오류가 있어 수정 조치하였습니다. 도서 이용에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 키워드 : 현대물, 가이드버스, 아포칼립스, 초능력, 동거, 오해, 복수, 권선징악, 소유욕/독점욕/질투, 능력남, 계략남, 능글남, 상처남, 후회남, 까칠남, 오만남, 존댓말남, 대형견남, 능력녀, 사이다녀, 까칠녀, 상처녀, 냉정녀, 무심여, 도도녀, 걸크러시, 달달물


C급 가이드 로엔은 어느 날 우연한 기회로
국내 최고 민간 용병 단체 이클립스의 수장이자
SS급 에스퍼 칼릭스를 가이딩해 버렸다.

그런데 이 남자, 어쩐지 의심스럽다.

“나는 C급이고 가이드로서 하자도 있는데,
이런 저를 왜 데리고 가려는 거예요?”

“말했잖아요. 마음에 든다고. 당신이 필요해요.”

먹이사슬 최상위 포식자의 오만한 눈빛과 달리,
그는 달콤한 목소리로 유혹하듯 말했다.

“나랑 같이 가요.”

자신과 함께 이클립스로 가자고.
그리고…….

“아직 부족해.”

그가 허기진 짐승처럼 내 입술을 깨물어 파고들었다.
몸이 더 밀착되고 습한 공기가 주변을 메웠다.
잡아먹힌다는 게 이런 느낌일까?

“하……. 미치게 좋네. 너, 대체 뭐야?”


▶잠깐 맛보기

머리를 덜 말린 건지 물방울이 톡 하고 내 손마디에 떨어졌다. 미세한 샴푸 향이 코끝에 맴돌며 머릿속을 어지럽혔다. 그의 눈빛마저 촉촉하게 젖어 있었다. 칼릭스는 마치 어느 첩보 영화에서 미인계를 쓰는 스파이 같았다.

“제 옆에서 자는 건 어때요?”

“네?”

“저랑 잘 때는 꿈도 안 꾸고 잘 자던데.”

“말도 안 되는 소리 말아요.”

칼릭스는 미인계가 통하지 않자 심각하게 얼굴을 굳혔다.

“역시 그 방법밖에 없네요.”

그가 팔목에 커프스를 풀어 소매를 팔뚝까지 시원하게 걷어 올렸다. 촛불 몇 개만 켜져 있는 어두운 내 방에서도 희고 반짝거리는 살결에 눈이 갔다.

“잠깐, 칼릭스. 뭐 하게요?”

“기절요.”

기절의 정의를 잘못 알고 있는 건가. 그의 눈빛이 거짓말을 하는 것 같지는 않았다. 증명이라도 하듯 한 손으로 침대를 짚고 내 쪽으로 몸을 기울였다.
나는 설마 하며 그가 오는 만큼 뒤로 물러났다. 그러다 머리에 툭 하고 침대 헤드가 닿았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데도 그가 계속해서 다가왔다. 나는 그가 무엇을 하려는지 점점 알 것 같았다.

“잠깐만요. 칼릭스, 이거 아닌 거 같아요.”

그가 내 입술 언저리까지 다가왔다. 내가 고개를 비트는데도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차가운 체온이 금방이라도 내 입에 닿을 것 같았다. 푸른 눈이 일렁이듯 풀어져 있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1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작품과 함께 구매한 작품


이 작품과 함께 둘러본 작품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