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는 계속 걷기로 했다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   에세이/시 에세이

나는 계속 걷기로 했다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 2165킬로미터, 338만 걸음의 기록

구매종이책 정가18,000
전자책 정가14,400(20%)
판매가14,400

책 소개

<나는 계속 걷기로 했다>

183일간의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 2165km, 338만 걸음
홀로 또 같이 걸으며, 우리는 스스로의 삶을 확장해간다!
길을 ‘아는 것’과 ‘걷는 것’의 차이를 생각하는 시간


“살면서 히말라야에 다니게 될 줄은 몰랐다. 그곳은 내게 너무 먼 세상이었다. 국내의 산들만 부지런히 다녔다. 그러다 인터넷에 떠돌던 네팔 무스탕 지역 사진에 반해 아무것도 모르고 떠났다. 자발적 백수가 된 첫해였다. 인연은 묘하게 흘러갔다. 무스탕에서는 폭설을 만나더니 이듬해 네팔에서는 지진을 만났다. 두 번 모두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다음해 다시 또 네팔을 찾았다. 세 번째 찾은 히말라야에서 막연하게 생각하던 개념이 잡히기 시작했다. 히말라야가 어마어마하게 넓고 크다는 것을 처음으로 체감했다. 그때부터 지도를 들여다보았다. 이미 네팔 히말라야의 삼분의 일을 걸었다는 것을 알았다. 가슴이 두근거렸다. 동쪽에서 서쪽까지 길을 잇고 싶었다.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네 번째 네팔 트레킹을 준비했다. 어떤 사람은 계절이 좋지 않다고 했고 어떤 사람은 너무 성급하다고 했다. 그래도 가고 싶었다. 가고 싶을 때 가야 했다. 수도승처럼 머리를 깎았다. 그리고 당연히 그래야 하는 사람처럼 그곳으로 떠났다.” ─ 작가의 말 중에서


| 특별부록 |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 길잡이 Q&A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 전체 지도(하이루트/컬처루트) 브로마이드


출판사 서평

저자는 전문 산악인이 아니다. 서른아홉 17년 동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홀연히 걷기를 시작했다. 이는 충동에 의한 선택이 아니었다. 저자는 ‘때가 됐다’고 생각했고 실천에 옮겼다. “스무 살부터 산에 다니는 것을 좋아해서 틈틈이 시간을 내어 국내 산행을 많이 했어요. 그러다 5년 전부터 해외 트레킹을 하게 됐고 지금은 히말라야 트레킹에 푹 빠져 있어요. 지금껏 학교와 회사가 시키는 대로 살았던 것 같아요. 이제 제 길을 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했을 때 회사를 그만뒀어요. 그렇게 지난 17년 동안 모은 돈을 오로지 제가 하고 싶은 것에 쓰기로 했고, 제 생애 후회가 없도록, 하고 싶었던 일들을 차근차근 실천해나가고 있습니다.”

저자가 네팔과 인연을 맺은 데에는 한 장의 사진이 있었다. 우연히 인터넷에서 황량해서 더 아름다운 무스탕(네팔 서부 지역) 사진을 보게 되었고, 마음이 이끌려 네팔 행을 결심하게 되었다. 이후 본격적으로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에 나서며 183일간의 긴 여정이 시작된다. 길은 네팔 동쪽부터 칸첸중가, 마칼루, 에베레스트, 롤왈링, 랑탕, 가네시, 마나슬루, 안나푸르나, 돌포, 무구, 훔라 지역까지 이어진다. 그렇게 저자가 걸은 길은 총 거리 2165킬로미터, 338만 걸음이다.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읽어야 할 책!
우리는 왜 걷는가? 길을 ‘아는 것’과 ‘걷는 것’의 차이를 생각하는 시간!

GHT. 그레이트 히말라야 트레일(Great Himalaya Trail)은 부탄에서 네팔-티베트-인도-파키스탄까지 총 4500킬로미터에 이르는 구간이다. 이 가운데 핵심은 네팔 히말라야(Great Himalaya Trail-Nepal)로 하이루트(높은 길, 1700킬로미터)와 컬처루트(낮은 길, 1500킬로미터)로 나뉜다. 저자는 일반 트레킹 코스가 아닌 고도 3000~5000m의 하이루트를 이용해 대부분 걸었고, 일부 위험 구간만 2000~3000m의 컬처루트로 이동했다(네팔의 아름다운 숲, 다양한 동식물, 다랑논과 밭, 목초지 등을 두루 볼 수 있는 장점을 지닌 컬처루트는 하이루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위험하지만 수많은 고개와 강을 넘는 여정이라 결코 쉽지만은 않다).

평균적으로 해발 3000m가 넘는 네팔 히말라야의 길을 걷는 동안 저자는 작은 수첩에 빼곡히 하루도 빠짐없이 일기를 썼고, 이는 이 책 『나는 계속 걷기로 했다』의 모태가 되었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이라 우여곡절이 많았다. 카트만두에서 가이드와 짐꾼을 구할 때는 “한국 여자가 GHT 한다고 돈을 많이 들고 왔다”는 소문이 돌아 곤란을 겪는가 하면, 동행자와의 문제도 있었고, 혼자 걷기 위해 가까스로 고용한 가이드와 짐꾼들과도 마찰이 생겨 힘들었다. 무엇보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있는 그대로 책 속에 담아내고자 애썼다. 사건사고도 끊이지 않았고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이러한 자신의 경험들이 히말라야 네팔 횡당 트레킹(Great Himalaya Trail-Nepal)을 계획하는 다른 누군가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랐던 마음이다.

저자의 필명 ‘거칠부’는 신라 장군의 이름이다. 이는 지난 20여 년 동안 사용해온 저자의 닉네임으로 트레킹을 하는 사람들 사이에 잘 알려져 있다. 파워블로그에 선정되기도 한 저자의 네이버 블로그 ‘길을 찾는 즐거움(https://sangil00.blog.me/)’은 알토란같은 트레킹 정보와 솔직담백한 입담으로 정평이 나 있다.

“저는 제가 겪고 느낀 이야기를 미화하고 싶지 않았어요. 오지를 돌아다녔다고 해서 깨달음을 얻는 것도 아니고 현지인들이 꼭 순수한 것만은 아니니까요. 제 감정에 솔직하고 싶어서 현지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거의 있는 그대로 적었어요. 여행이 꼭 깨달음이고 무지개 빛깔일 필요는 없으니까요. 지난 20년 동안 제가 다녔던 모든 산행과 여행에 대해 글로 기록을 남겼어요. 앞으로 이어질 트레킹도 사진과 글로 기록을 남길 거예요. 그리고 모든 정보를 공유할 생각이에요. 저는 고생해서 다녀왔지만 다음에 가는 누군가는 제 정보를 보고 조금이나마 수월하게 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 저자 인터뷰 중에서


280여 장의 생생한 사진으로 네팔 히말라야 대자연을 만나다!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 길잡이 Q&A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 전체 지도 브로마이드 수록!

총 12장으로 구성된 책 속에는 280여 장의 네팔 히말라야 사진들이 파노라마처럼 이어지며 즐거움을 선사한다. 막 싹을 틔운 노란 봄꽃부터 짙은 녹색으로 우거진 수풀, 하늘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빛나는 호수, 다른 행성처럼 낯설게만 보이는 황량한 바위산과 절벽 길, 짙푸른 하늘과 대비되는 새하얀 설산에 이르기까지, 가만히 보는 것만으로도 일상의 쉼표가 되는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시중에 나와 있는 히말라야 트레킹에 대한 책들은 안나푸르나, 에베레스트 등 대표적인 몇 개 코스에 대한 이야기로만 구성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그동안 여타의 책에서 소개되지 않았던 네팔 오지를 포함, 히말라야 동쪽부터 서쪽까지의 모든 지역에 대한 설명과 이야기를 찾아볼 수 있다. 여기에 특별 부록으로 하이루트와 컬처루트를 살펴볼 수 있는 네팔 전체 지도 브로마이드와 저자가 걸었던 전체 일정표를 더했다. 183일에 이르는 일정표에는 이동 거리, 시간, 걸음 수까지 꼼꼼히 기록되어 있어 트레킹을 계획하는 데 더한층 실질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트레킹 비용, 스텝 꾸리기, 몸 관리, 음식 준비 등등 트레킹에 꼭 필요한 준비사항들을 Q&A로 정리하여 하나하나 체크해볼 수 있도록 했고, 네팔에서 자주 쓰는 지명이나 용어를 선별하여 독자들이 현지에서 직접 사용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우여곡절을 겪으며 저자가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완성한 부록이니만큼 트레킹 시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Q&A 목록 소개
-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과 백두대간은 비슷한 개념인가?
-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은 얼마나 걸리는가?
- 네팔 히말라야 횡단 하이루트를 한 번에 횡단하기 어려운 이유는 무엇인가?
- 네팔 히말라야 횡단은 누구나 할 수 있는가?
- 네팔 히말라야 횡단은 혼자 갈 수 있는가?
- 네팔 트레킹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은 언제인가?
-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은 어느 방향으로 진행하는가?
- 네팔 비자는 어떻게 해결하는가?
- 비용은 얼마나 소요됐는가?
- 트레킹 준비를 위한 평소 몸 관리는 어떻게 했는가?
- 장기 트레킹을 하면서 영양 관리는 어떻게 했는가?
-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 중 어떤 현지음식을 먹을 수 있는가?
- 씻는 건 어떻게 해결했는가?
- 네팔 트레킹 시 네팔리 스텝들과 어떻게 의사소통했는가?
- 고산 적응은 어떻게 했는가?
-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 시 어떤 준비물이 필요한가?
- 네팔 현지에서 자주 쓰는 용어는 어떤 것들이 있는가?


저자 소개

스무 살 언저리부터 산에 다니기 시작했고 그게 벌써 20년이나 됐다. 그때부터 쓴 닉네임 ‘거칠부’는 이름보다 많이 불렸고 지금도 그렇다. 거칠부는 신라장군의 이름이다. 처음엔 지리산에 빠졌다. 그러다 백두대간으로 확장됐고 이제는 히말라야가 됐다. 내 인생은 산을 통해서 확장됐고 지금도 계속 넓혀가는 중이다.
블로그 _ 길을 찾는 즐거움 https://sangil00.blog.me/

목차

프롤로그
내가 걸은 길 지도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이란?


1부. 네팔 중부

1장. 돌포 지역 Dolpo Area
- 서른아홉의 순례
- 첫 걸음, 돌포
- 시작되는 오해
- 그날 있었던 일
- 크리스털 마운틴 코라
- 싸움
- 야크 똥의 추억
- 마지막 고개

2장. 가네시 히말 지역 Ganesh Himal Area
- 어디로 갈까
- 홈스테이

3장. 마나슬루 지역 Manaslu Area
- 춤 계곡, 나그네의 삭발
- 마나슬루의 꽃

4장. 안나푸르나 지역 Annapurna Area
- 휴식이 있어야 멀리 갈 수 있다
- 길에서 하는 생각
- 내가 나로 환생하는 일


2부. 네팔 동부

5장. 칸첸중가 지역 Kanchenjunga Area
- 첫 번째 난관
- 그래도 출발
- 창과 똥바
- 간밤에 무슨 일이
- 눈을 헤치며
- 본격적인 시작
- 따망들의 반란
- 룸바삼바 패스

6장. 마칼루 지역 Makalu Area
- 새로운 지역
- 무스탕 커피
- 쿡의 여동생
- 바룬 강
- 떠나는 따망들
- 불안한 징조
- 신의 불호령
- 끝나지 않은 시련

7장. 솔루 쿰부 지역 Solu-Khumbu Area
- 그래도 간다
- 살파 라 트랙
- 푸리의 약점

8장. 롤왈링 지역 Rolwaling Area
- 나의 생일을 축하해
- 화이트 아웃, 타시랍차 라
- 포터 밍마의 발가락
- 가슴 위 돌덩이
- 잃어버린 길

9장. 헬람부/랑탕 지역 Helambu/Lantang Area
- 무더운 길
- 핀조
- 마지막 날


3부. 네팔 서부

10장. 돌포 지역 Dolpo Area
- 어쩌란 말인가
- 고단한 출발
- 반가운 만남
- 두 번째 걸음
- 요새 중의 요새 비제르

11장. 무구 지역 Mugu Area
- 길을 잃어도 괜찮아
- 야차굼바 팀의 도움
- 녹지 않은 눈
- 포터 다와의 늦장
- 라라 호수

12장. 훔라 지역 Humla Area
- 파리지옥
- 시미콧 가는 길
- 리미 밸리 트레킹
- 전통을 고수하는 사람들
- 마지막 난관


에필로그


| 부록 |
네팔 히말라야 횡단 트레킹 길잡이 Q & A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 전체 지도(하이루트/컬처루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