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어쩌다 내 개로 왔니?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어쩌다 내 개로 왔니?

수의사가 쓴 댕댕이의 병원일기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35%7,800
판매가7,800

작품 소개

<어쩌다 내 개로 왔니?> 수의사인 저자가 동물병원 진료실에서 만난 반려동물의 다양한 사연들을 에세이로 썼다. 동물병원의 일상은 사람 사는 세상의 복사판이다. 매일매일 반복되는 아픈 동물과의 만남, 강아지 주인과의 소통, 그리고 끊임없이 일어나는 사건과 사고 속에서 동물과 인간이 어떻게 공존해야 할까, 라는 질문을 던져준다.


출판사 서평

주인을 닮아가는 강아지들

개는 주인의 자화상이다. 주인이 뚱뚱한 집치고 날씬한 강아지가 없고, 주인이 날씬하면 강아지 몸매도 날씬하다. 심지어 주인이 술을 좋아하면 개도 술을 좋아한다. 말티즈 ‘참이슬’은 주인이 먹다 남긴 소주를 먹고 구토를 해서 동물병원에 왔다. 개들은 주인과 거의 일생을 같이 하기 때문에 습관을 따라가기 때문에 얼굴 표정, 심지어 걸음걸이까지 닮아간다. 주인의 얼굴에서 풍기는 인상에서 기르는 개의 품종을 연상시킨다. 표정이 편안한 사람은 주로 시추나 퍼그를, 날카로운 표정을 가지 사람은 말티즈나 미니핀을, 깐깐한 성격의 소유자는 치와와를 키우는 경향이 있다.

강아지와 주인, 수의사의 삼각관계

강아지 주인이 수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며 진료에 응하는 경우는 치료가 더 잘되고 고생을 해도 한 생명을 살렸다는 보람으로 견뎌낸다. 그러나 주인과 갈등이 있는 경우에는 치료도 잘되지 않고 예기치 못한 불상사가 생기기도 한다. 동물병원이라는 작은 공간을 매개로 맺어지는 반려동물과 수의사, 그리고 동물 주인과의 삼각관계는 잘 형성된다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어쩌면 2인 3각과도 같은 관계이기 때문이다.

반려동물, 인간의 가장 아름다운 친구들

강아지들은 지금도 몸짓과 눈짓, 그리고 표정으로 우리에게 신호를 보낸다. 단지 사람이 알아차리지 못할 뿐이다. 개도 사람처럼 생명이 있고 감정이 있다. 눈빛과 표정으로, 손짓과 발짓으로 그리고 행동으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다. 반려동물은 이제 인간의 삶 속에 깊숙이 들어와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 자리잡았다. 바쁜 현대인에게 가족 간의 유대는 느슨해졌고 공허한 그 틈새를 반려동물들이 채워주고 있다. 이 새로운 반려동물 가족과 공존하기 위한 전제 조건은 우리가 이들의 성향과 언어를 알고 이해하는 것이다. 어느 날 운명처럼 우리의 삶 속으로 쑥 들어온 어리고 작은 생명을 보듬어주고 그들이 보내는 언어와 신호에 귀 기울이는 일에서 동물 사랑은 시작된다.

유기견 없는 세상

동물병원 진료실에서 매일같이 만나게 되는 동물들도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자신의 존재 가치를 확인받는다. 사람이 겪는 인생의 희로애락을 동물들도 똑같이 겪는다. 사람이 사람을 버릴 수 없듯이, 사람이 동물도 버리면 안 된다. 인간의 이기심으로 인해 버려지는 유기견들의 아픔은 우리 모두가 해결해야 될 시대적 과제가 되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유기견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라는 질문을 던지고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임을 환기시키고 싶다”고 밝히고 있다.



저자 소개

이화여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근무했다. 지인들과 함께 강화도에 공동체 설립을 논의하는 모임에 참여하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제주대학교 수의학과에 입학하게 된다. 졸업 후 식품의약품안전청 실험동물실에서 일했고, 충남대학교 임상대학원 내과 전공으로 수의 침구학과 약침을 공부했다. 2003년부터 현재까지 부천시 상동에서 아름다운 동물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목차

머리말: 인간의 가장 아름다운 친구들

제1장 탄생에서 이별까지
태몽과 함께 태어나는 강아지들
‘슈슈’의 출산과 태교 이야기
강아지 이름과 운명
주인을 닮아가는 강아지들
병아리와 초등생의 약속
강아지들의 명절 나기
안락사와 수의사의 숙명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
사람도 울고 갈 개의 모성애
강아지의 눈은 색맹?
주인의 자화상, ‘빌리’이야기

제2장 질병과 싸우는 강아지들
라이터 먹는 페키니즈 ‘초롱이’
파보장염을 이겨낸 ‘사랑이’
재판에서 승소하고도 빈손인 ‘단지’네
털이 빠진다고 제모제를 피부에?
오토바이 사고로 실명한 ‘뽀야’
강아지와 주인, 그리고 수의사의 삼각관계
곰팡이 사료 사건

제3장 동물의 자연치료제
봉침과 봉독으로 강아지 치료를?
뒷다리 마비를 이겨낸 ‘해피’의 투병기
‘슈가요법’으로 재생된 피부

제4장 유기견 가족
유기견 가족의 탄생
우울증을 이기게 해준 ‘봉구’
똥·오줌 못 가려 버려진 ‘복돌이’
결혼과 이혼, 그리고 강아지들의 운명
새끼 고양이와 할머니 개 ‘쥬디’의 이상한 동거
유산을 상속받게 된 유기견 ‘왕눈이’
유기견 보호했는데 절도죄라뇨?
반려동물 축복식을 아시나요?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