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을지로 수집 상세페이지

책 소개

<을지로 수집>

오래된 공업사와 어제 문 연 카페가 한 건물에 어우러진 곳, 핫플레이스라며 젊은 세대가 많이 찾지만 20년 경력 기술자들의 일터인 곳, 2호선 차창 밖을 보다 보면 어느 순간 도심과는 다른 이질적인 풍경으로 훅 잠겨들게 만드는 곳. 서울인데 서울 같지 않은, 섬 같은 곳.
누구나 ‘을지로’ 하면 떠올리는 이미지가 있지만, ‘을지로스럽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는 한 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 그것은 아마 이 골목과 동네에 스민 세월이 한 마디로 표현하기에는 너무나 다양한 얼굴을 갖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오래된 동네 을지로에는 공업사와 카페뿐 아니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살아왔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특유의 펜드로잉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선보였던 설동주 작가는 이 책에서 직접 그린 그림과 직접 찍은 사진, 그리고 을지로에서 삶을 꾸려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이 골목에 쌓인 70년 세월을, 그리고 누가 어떻게 들여다보느냐에 따라 다채로운 표정을 보여주는 을지로의 모습들을 돌아본다. 작가가 보여주는 을지로의 단면들을 따라가다 보면, 독자도 나만의 시선으로 내가 사랑하는 곳들을 수집하는 소소한 도시여행에 동참하게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서울인데 서울 같지 않은, 섬 같은 곳.
들여다보는 사람에 따라 다른 표정을 보여주는 곳.

오래된 동네로만 여겨졌던 을지로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아기자기한 카페와 레스토랑, 취향과 감성이 묻어나는 편집숍에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새 가게만이 을지로의 매력은 아니다. 해방 직후에 세워진 건물, 20년 된 공업사, 인쇄기 돌아가는 소리,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드는 노가리 골목, 증축과 수리를 거쳐 미로처럼 엮인 골목까지. 시간과 세월이 만들어낸 이곳은 들여다볼수록 ‘여기에 이런 표정이 있었구나’ 싶은 놀라움을 선사한다. 지금 을지로를 ‘새롭다’라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결국 ‘오래된’ 것들 덕분 아닐까.

처음 듣는 이야기, 50년 동안 이름을 이어온 가게, 내일이면 사라질 간판…
눈에 들어오는 모든 것을 하나하나 담게 되는 곳.
나만의 을지로를 수집합니다.

특유의 펜드로잉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었던 설동주 작가는 이 책에서 직접 그린 그림과 직접 찍은 사진을 통해 을지로의 사람, 풍경, 공간, 물건, 이야기들을 수집한다. 언제부터 있었는지 토박이도 모른다는 이발소, 빈티지 명품과 이름 없는 브랜드를 조화롭게 섞어 놓은 편집숍, 필름을 들고 오는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현상소 겸 사진관, 독립출판물을 다채롭게 갖춰놓은 서점, ‘다품종 소량생산’을 추구하는 인쇄소, 4대째 주인이 운영하고 있는 카페 겸 바, 비주얼 스토리텔러와 디자이너의 스튜디오까지. 1층에는 공업사, 2층에 카페가 있는 을지로처럼 오래된 곳과 새로운 곳이 하나의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누구나 ‘을지로’ 하면 떠올리는 이미지가 있지만, ‘을지로스럽다’는 말이 어떤 뜻인지는 한 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 그것은 아마, 이곳의 다채로운 공간과 사람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품고 있는 것처럼 이 골목과 동네에 스민 세월이 한 마디로 표현하기에는 많은 얼굴을 갖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작가가 자기만의 시각으로 남긴 을지로 곳곳의 풍경과 물건들은 그래서 갖가지 색을 갖고 있고, 그래서 새롭고, ‘내가 보는 을지로’는 또 어떨지 상상하게 만든다. 들여다보는 사람과 시간에 따라 다른 표정을 보여주는 을지로, 이번에는 나만의 시각으로 수집해보는 건 어떨까.


저자 소개

설동주
펜 드로잉과 사진을 통해 도시의 다양한 모습들을 기록하고 수집하는 일러스트레이터.
화가, 만화가, 영화감독, 애니메이션 감독까지 여러 꿈들을 지나다 보니 결국 시작점인 그림으로 돌아왔다.
여행지에서의 기억을 더 깊게, 더 오래 남기고 싶어 펜 드로잉 작업을 시작했는데,
지금은 도시의 기억을 더 깊고 오래 남기고 싶어 이 책을 쓰게 되었다.

- 《동경식당》, 《기차》 출간
- 대안공간 Rogue Camp ‘City trekking’ 개인전시
- 소다미술관 ‘일상의단면’ 전시
- 10초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라이브 드로잉쇼
- 〈김국진 오석태의 여보세요 영어〉 삽화 일러스트레이션
- LG 그램 올데이 노트북 드로잉 애니메이션 제작 및 촬영
- 〈People In IT〉 매거진 삽화
- 〈김국진 오석태의 여보세요 영어〉 삽화
- 〈Magazine B〉 Hoshinoya, Kyoto, Bankok 편 삽화
- 공공일호(구 샘터건물) 일러스트레이션
- Raison French Line 커버 일러스트레이션 디자인
- 멜론뮤직어워드 워너원 소개 라이브드로잉 영상 촬영
- 청와대 사랑채 ‘어서와 봄’ 전시 참여
- 스타벅스 이대R 매장 20주년 기념 리뉴얼 1호점 벽화
- 1LDK Seoul 2주년 기념 전시
- 비바스튜디오 × 설동주 캡슐컬렉션 협업
- 까르띠에 저스트앵끌루 파티 라이브드로잉
- 청와대 연하장 일러스트 드로잉
- 독립출판물 《Tokyo 16/17》, 《Square in Seoul》, 《Panorama Creatures》 등 다수

목차

1장 을지로의 표정
“여기가 아주 재미난 데예요, 서울 같지 않은 서울” –풍년이발소

2장 을지로의 풍경
“을지로의 라이프스타일을 깨지 않고 자연스럽게 스며들고 싶어요” -오팔

3장 을지로의 공간
“을지로는 작가들에게도, 기존에 계시던 분들에게도 안정적인 지역이 될 수 있어요” -망우삼림

4장 을지로의 물건
“누구나 창작할 수 있는 시대, 더 많은 책을 소개하고 싶어요” -노말에이

5장 을지로의 간판
“트렌디한 게 아니라 가치를 지키는 거예요” -디자인점빵

6장 을지로의 시간
“이곳에서 이화다방의 5대도 기대하고 싶어요” -에이스포클럽

7장 을지로의 대비
“을지로 스타일 속의 자기 스타일” –CAC

을지로를 더 알고 싶은 당신에게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