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전체 분야



너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구매종이책 정가11,200
전자책 정가4,000(64%)
판매가4,000

책 소개

<너> 자칫 사경을 헤매다 생사의 문턱을 넘나들 수 있음에도, 어른은 아이의 번뇌에 그저 “어린애가 뭘 그렇게!” 하기 일쑤다. 의사라는 이조차 앵무새처럼 이상없음만 뇌까린다. 익힌 언어가 부족했던 어린 나는 억울했지만 ‘그래, 내가 별난가 보다.’ 하며 체념할 수밖에. 언젠가는 이 마음을 글로 써낼 수 있으리라. 부단히 끼적거리며 나이를 먹어 마침내 써낼 수 있게 되었을 때, 아아, 나는 이제 더 이상 어린 친구가 아니다. 그리하여 지금은 어린 시절의 나를 ‘너’라 부른다.
스무 살의 언어로 열 살을, 열두 살을, 열일곱 살을, 열아홉 살을 이야기했다. 굳이 어눌했던 시절의 부족한 언어를 차용하여 어수룩함을 재현하지 않았다. 박하가 이 책에 수록된 작품들로 해낸 작업이다. 현재의 내가 과거의 나 또는 미래의 나에게 보내는 글은 매우 흔하다. 하지만 현재의 내가 과거의 나를 회상이 아닌 문체로 대변하는 글은 의외로 흔치 않다. 과거의 나를 대신하여, 오늘의 내가 울고 화를 내고 그때의 심경을 또렷이 그려내기도 하고 중단했던 생각을 마저 이어서 한다. 막혔던 입과 갑갑했던 가슴에 십수 년이 지나 마침내 물꼬가 트였다.



저자 소개

선생과 문우들이 '모태 시인'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었을 만큼 뭘 써도 시 또는 시의 초고가 되어버리는 감성. 기타 저서로 콩트집 『우리 사이에 칼이 있었네』

목차

• 서 문

• 너

• 작 가 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을 구매한 분들의 선택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