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폭군의 신경안정제 상세페이지

로맨스 단행본 판타지물

폭군의 신경안정제

구매단권판매가3,900
전권정가15,600
판매가15,600

구매하기

  • 0 0원

  • 폭군의 신경안정제 1권

    폭군의 신경안정제 1권

    • 글자수 약 15.9만 자

    3,900

  • 폭군의 신경안정제 2권

    폭군의 신경안정제 2권

    • 글자수 약 16.5만 자

    3,900

  • 폭군의 신경안정제 3권

    폭군의 신경안정제 3권

    • 글자수 약 17.4만 자

    3,900

  • 폭군의 신경안정제 4권 (완결)

    폭군의 신경안정제 4권 (완결)

    • 글자수 약 16.5만 자

    3,9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폭군의 신경안정제> “내가 써도 이거 보단 잘 쓰겠다, 어우.”

[그럼 네가 해보지 그래?]

소설을 읽다 책 속 조연으로 빙의해버렸다.
그것도 폭군에게 죽는 조연 아멜리로.

그와 만나지 않기 위해, 새로 변신도 해보고, 온갖 수를 다 써보았지만 폭군 세르윈, 그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는 없었다.
이제 죽는 일만 남았다 싶었는데…….

“이상하단 말이야. 이 향만 맡으면…….”

그런데 이 남자, 나만 보면 정신을 못 차린다?

“너는 모르나? 네게서 좋은 냄새가 난다는 사실을.”
그가 냄새에 홀린 것처럼 다가왔다. 그리고 허리를 숙이고 숨을 깊게 들이켰다.
“폐하 그만…….”
아멜리가 울듯이 속삭이자, 세르윈의 낮게 깔린 목소리가 아멜리의 귓가를 자극했다.
“도망치려다 말았잖아. 그때 이미 마음을 정한 거 아니었나?”

폭군을 길들이는 마녀 아멜리의 생존 로맨스.
<폭군의 신경안정제>



목차

- Chapter 1
- Chapter 2
- Chapter 3
- Chapter 4
- Chapter 5
- Chapter 6
- Chapter 7
- Chapter 8
- Chapter 9
- Chapter 10
- Chapter 11
- Chapter 12
- Chapter 13
- Chapter 14
- Chapter 15
- Chapter 16


리뷰

구매자 별점

3.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