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현덕 동화집 상세페이지

책 소개

<현덕 동화집> 『현덕 동화집』은 일제강점기 그가 신문 등에 기고했었던 동화로 모두 35편을 모아 엮은 동화집입니다. 아동문학가로 수십 편의 동화들은 해방공간, 그가 활동했던 작품 활동의 다수 편 동화와 소설로 숨겨진 작품 속에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들입니다. 전체 작품은 한글전용으로 원문 그대로와 일부 주석을 그대로 밝혀 적었습니다.


출판사 서평

현덕, 현경윤은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신문지상에 다수 작품을 발표하였다.
1938년 조선일보에 《남생이》와 동아일보《고무신》등으로 정식 등단하면서 여러 작품을 집필하였다. 작품 대부분 어린이를 위한 것들로 겉으로 드러나거나 공개적으로 나온 것들은 그리 많지 않다.
그의 이름을 본격으로 드러내 놓고 알리게 된 것은 신춘문예로, 이른바 보기 드문 몇 안 되는 아동작가의 확고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할 수 있으며, 작가 현덕의 동화 속에서 어린이뿐만 아니라 일반에까지 흥미를 돋우도록 하는 이야기로 여러 독자에게 이 동화들을 추천해 드리는 바입니다.

-본문 중에서
말없이 기동이는 아주 맛있게 포도를 먹습니다. 말없이 노마는 아주 재미있게 유리구슬을 굴립니다.
그러다가 노마는 구슬 하나를 내밀고 입을 열었습니다.
“너, 이것하구 바꿀까.”
“뭣하구 말야.”
“포도하구 말야.”
“이런 먹콩 같으니.”
“그럼 구슬 두 개하구.”
“난 일 없어.”
“그럼 세 개허구.”
“그래두 일 없어.”
“그까진 먹는 게 좋은가 가지고 노는 구슬이 좋지.”
“그래두 난 일 없어.”


저자 프로필

현덕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09년
  • 데뷔 192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화 '달에서 떨어진 토끼'

2014.12.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현덕(玄德)(1909년~?) 본명 현경윤
서울 출생
아동문학가
1932년 동아일보 동화 ‘고무신’ 발표
193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남생이’로 당선 데뷔
조선문학가동맹 활동
월북 작가
대표작 남생이, 경칩, 골목, 수확의 날, 포도와 구슬, 토끼 삼형제 등 다수

목차

저자소개
프롤로그
고무신
고양이
고양이와 쥐
과자
귀뚜라미
기차와 돼지
내가 제일이다
너구 안 놀아
대장 얼굴
동정
두꺼비가 먹은 돈
둘이서만 알고
땜가가 할아범
맨발 벗고 갑니다
물딱총
바람은 알건만
바람하고
뽐내는 걸음으로
새끼 전차
실망
실수
싸움
싸전 가가
아버지 구두
암만 감아두
어머니와 힘
여자 고무신
옥수수과자
용기
우정
의심
잃어버린 구슬
조그만 발명가
큰소리
포도와 구슬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