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톨스토이 단편선 상세페이지


책 소개

<톨스토이 단편선> 이번 톨스토이 단편집은 톨스토이의 방대한 작품 중 후기 작품을 중심으로 선별한 6편의 작품을 실었다. 이 작품들은 주로 러시아 민화를 참고하고 자신의 종교적 이상까지 버무려 민중을 계몽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
이러한 계몽성은 현대의 독자에게 다소 재미를 반감시킬 수 있는 요소지만, 톨스토이의 단편들은 보기 좋게 그러한 면을 상쇄한다. 바로 그 지점에서 톨스토이가 어째서 대가인지 여실히 드러내어 준다. 모더니즘 문학의 거장인 제임스 조이스는 톨스토이의 최고 작품을 <사람에겐 얼마만큼 땅이 필요한가>로 꼽았고, 톨스토이 자신도 간결한 길이로 압축적이고도 쉬운 이야기를 풀어낸 후기의 짧은 작품들이야말로 자기 소설의 정수라고 표현했다.
이 의견에는 여러 논란이 있겠지만 톨스토이의 말처럼 이 소설들이 톨스토이가 전 생애에 걸쳐 고민했던 예술관과 사상을 잘 담아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당시 톨스토이는 기독교아나키즘이라고 표현할 만한 ‘톨스토이주의’를 주창하며 하나님의 진짜 말씀을 따르려고 했다. 비폭력 사상의 실천과 무한한 사랑은 오래전 예수님이 하시려는 원래 기독교의 참뜻이 스며있다.
훗날 레닌이 그의 책을 읽고는 “톨스토이만큼 러시아 민중의 모습을 절실하게 그려낸 작가는 없었다”고 감탄했다는 데서도 짐작할 수 있듯 그는 사실주의 소설의 대가로서도 러시아 민중의 모습을 가감 없이 그리려고 했지만, 민중 스스로 변화하기를 바라며 그들을 계몽하려는 교육 운동이나 출판 운동에도 참여했었다.
글쓰기에서도 그러한 고민이 반영되었다. 그 예로 <바보 이반>이나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람에겐 얼마만큼 땅이 필요한가> 등의 후기 단편소설을 꼽을 수 있다.
<사람에겐 얼마만큼 땅이 필요한가>만 읽어봐도 민중을 향한 사랑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러시아에서 흔히 들을 만한 이야기를 끌어와 대가가 직접 손질하고 자기의 사상을 주입하여 민중이 재미있게 삶의 진리를 배우기를 바랐던 것이다.
방대한 장편소설로 문학사에 빛나는 업적을 이뤘지만, 그에 못지않게 소박하고 참된 사상가의 길을 걸으려고 했던 톨스토이였다. 이번 톨스토이 단편집에서 선별한 6편의 짧은 소설들은 그 중간 지역에 있다. 그의 후기 대표 작품 6편을 읽으면서 톨스토이가 민중에게 바랐던 소망이 무엇인지 짐작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대가가 자신의 손주에게 조곤조곤 책을 읽어주는 모습이 떠오를 만하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Лев Николаевич Толстой] 1828~1910


톨스토이는 러시아 사실주의 문학가로 19세기 러시아문학의 황금기를 대표하는 세계적 거장이다. 단 하나의 표현으로 규정하기 어려울 만큼 방대한 폭과 깊이를 보여주는 문학가로, 도스토옙스키, 투르게네프와 더불어 ‘러시아 3대 문호’로 꼽힌다.
1828년 9월 9일 남러시아 툴라 근처에 있는 영지 야스나야 폴랴나에서 태어났다. 명문 백작가의 4남으로 태어나 예술가들은 가난할 것이라는 고정관념과 달리 그는 지독한 가난이 예술에 영향을 끼친 적은 없다.
9세 때 부모를 잃고 고모가 후견인으로 그의 성장에 영향을 주었다. 프랑스, 독일 가정교사로부터 교육을 받고 16살 때 카잔 대학에 입학했다. 하지만 카잔 대학을 중도에 그만두고, 1847년 중퇴하였다.
젊은 시절의 톨스토이는 이상주의자인 동시에 쾌락주의자였다. 특히 성욕과 도박의 쾌락에 쉽게 빠져들었다. 일례로 1847년에 귀향해 물려받은 농장에서 일에 전념하며 농민들과 새로운 일을 도모했지만 실패하고,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방탕한 생활에 빠져 빚을 많이 지기도 했다. 심지어 1855년에는 도박 빚 때문에 야스야냐 폴랴나의 저택을 매각하고 말았다.
이상적인 행동도 꾸준해서 1851년에 캅카즈로 가서 입대한다. 이때 크림전쟁에 참가하여 그 역사적 순간을 겪고는 몇 년 뒤 《세바스토폴 이야기》 (1855-56)을 펴낸다.
그의 처녀작은 1852년 《유년시대》였다. 작품 발표 당시 투르게니에프로부터 문학성을 인정받기도 하였다. 이어서 《소년시대》 (1854)와 《청년시대》 (1856)를 완성하여 작가로서 입지를 다진다.
그즈음 톨스토이는 사회 현실에 관심을 둔다. 귀족 신분이었지만 서서히 러시아 농민의 비참한 현실을 보게 된다. 그는 농민 계몽에 관심을 둔다. 1857~1861년 동안 프랑스, 독일 초등학교를 살펴보고는 그것을 참고하여 야스나야 폴랴나에 동네 학교를 세웠다. 농노해방운동에도 활발히 참여한다.
1862년 소피야 베르스와 결혼한 뒤, 평생을 함께한다. 톨스토이의 복합적인 성격으로 부부 사이에 불화가 있기도 했다. 특히 톨스토이 노년에는 이상적인 사회 기부를 꿈꾸며 작품 모두를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생각을 내비쳐 가족과 마찰을 일으켰다.
단편소설 〈카자흐 사람들〉(1863)에 묘사된 카자흐 농부들의 건강한 생동감과 약아빠진 모스크바 젊은이의 나약함이 대비되면서 사실주의 문학가로서 톨스토이가 농민을 바라보는 시선은 점점 견고해진다. 1869년에는 《전쟁과 평화》로 세계적인 작가로서의 명성을 얻기에 이른다.
그 뒤로도 《안나 카레니나》 (1875-77>을 썼다. 그 외에 그의 작품은 〈회심〉 (1882), 《이반 일리치의 죽음》 (1886), 〈어둠의 힘〉 (1888), 《부활》 (1899) 등이 있으며, 후반기에는 진정한 민중의 삶을 반영하고 그들을 계몽하려는 〈바보 이반〉,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인간에게는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 등의 짧은 소설을 남겼다.
또한 기존의 기독교에 실망한 나머지 자비, 비폭력, 금욕을 강조하는 ‘톨스토이주의’를 제창하여 많은 지지자를 얻기도 했다. 이 사상은 이른바 기독교적 아나키즘으로도 평가받는다. 《교의신학비판》, 《참회록》, 《나의 신앙》, 《국가는 폭력이다》 등 사상가로서 톨스토이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작품도 후반기에 많이 남긴다.
82살 되던 해 사회 기여를 위한 이상적인 포부와 금욕주의와 신비주의를 바탕에 둔 종교적 행보로 가족과 심한 갈등을 겪고 집을 나온 뒤, 빈촌의 정거장에서 폐렴으로 죽었다. 1910년 11월의 일이었다.

목차

톨스토이 단편선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랑이 있는 곳에 신도 있다
촛불
바보 이반
사람에겐 얼마만큼 땅이 필요한가
두 노인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리뷰

구매자 별점

3.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