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베를린 산책 상세페이지

책 소개

<베를린 산책> 베를린을 산책하는 어느 디자이너의 이야기.
베를린과 맥주, 그리고 브랜드 디자인을 말하다.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 선정되어 상을 받기 위해 떠난 베를린. 작가는 그 곳에서 해방과 자유, 상처를 느끼고 그것을 사진과 글로 기록한다.

그는 베를린 도시 곳곳을 산책하듯 배회하며, 디자이너의 감성으로 베를린이라는 도시를 솔직하게 담아낸다. 이 책은 산책 중에 만난 베를린 풍경과 베를리너 이야기, 그리고 맥주와 커피를 마시며 J씨와 나눈 맥주와 브랜드 디자인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때로는 진중하게, 때로는 재치있게 풀어낸다.


출판사 서평

‘베를린 산책(Berlin Flâneur)’은 일반적인 여행책이라기 보다는 다소 어수룩하면서 진지한 책이다. 잘 짜인 일정도 없고 소위 ‘핫’하다는 맛집이나 ‘힙’한 상점 이야기도 없다. 그러나 작가는 디자이너로서 그만의 감성으로 베를린에 깊숙이 침투한다.

산책은 여행과는 다르게 사색과 사유를 함께한다. 이 책의 제목이 ‘베를린 여행'이 아닌 ‘베를린 산책’인 이유도 그러하다. Flâneur는 프랑스어로, “이리저리 거닐다. 소요하다. 산보하다”라는 사전적 의미가 있다.

저자는 갑자기 떠나게 된 출장, 레드닷 디자인상을 받기 위해 회사 대표 자격으로 떠나온 베를린이라는 도시에서 어색한 자유를 경험한다. 그는 이 책의 시작 부분에 그런 자유를 이렇게 묘사한다.

“회사에 입사한 이후 이렇게 멀리 떠나본 일이 없었다. 오랫동안 실무를 벗어나는 계획을 세웠던 적도 없었다. 나는 입사 이후로 처음 접하는 자유, 하지만 ‘무엇을 하지 않아' 불안정한 마음과 동요를 쉬이 감출 수가 없었다. 자유롭게 산란하는 담배 연기 마냥 테겔공항 이곳저곳을 방황하듯 떠돌아다녔다.”

이 부분은 후에 베를린을 산책하면서 느낀 ‘베를린’이라는 도시가 지닌 자유, 자유로움과 대조된다. 지하철과 길거리에서 마주친 베를리너들과 그들의 흔적에서 저자는 자유를 탐닉한다. 그는 이 자유가 예술적 상상력과 통찰을 가져다준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 책은 베를린의 자유만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 그는 베를린 장벽과 알렉산더 플라츠, 체크포인트 찰리 등을 거닐며 베를린의 상처와 슬픔, 갈등을 이야기한다. 그들의 과거, 그리고 현재를 오가며 베를린을 더욱 깊이 이해하려 노력한다.

또한 그는 독일의 여행에 절대 빠질 수 없는 맥주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맥주를 마시고 맥주에 관해 이야기 할 때쯤 저자는 베를린의 자유에 가까워져 간다.

마지막으로 베를린으로 떠나 온 진짜 목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 참석한다. 그가 왜 이곳에 오게 됐는지 설명하면서, 클라이언트와 에이전트의 관계로 만난 J씨와 함께 브랜드 디자인에 관해 이야기한다. 10년 차 디자이너들의 브랜드 디자인에 대한 생각과 고민을 엿볼수 있다.

앞서 말했듯, 이 책에는 트렌드한 베를린의 소개 같은 것은 없다. 대신 베를린이 가진 상처를 들여다보고 그곳에서 우리의 상처를 꺼내놓는다. 그들의 과거와 현재를 반추하고 우리의 미래를 그려보며, 그는 베를린을 이리저리 거닐었다. 그리고 베를린과 맥주, 디자인에 관해 이야기한다. 카메라에 담긴 이미지가 그의 사색을 따라간다. 그 이미지는 자유롭고 애잔하다. 그리고 아름답다.


저자 소개

할 줄 아는 게 많다. 그래서 잘할 수 있는 게 적다. 실력에 비해 운이 좋은 편이다. 그런이유로 종종 거저먹는다. 자신의 직업이 디자이너인지 피디인지 예술가인지 연구자인지 때때로 헛갈려 하고, ‘내가 누구인지 묻고 있는 나는 누군가?’ 따위의 생산력 없는 생각을 즐긴다. 직업이건 생각이건 모든 게 노답투성이. 다시 말해 갈팡질팡 인생을 살고 있다. 상복은 많다. 굳이 자랑하자면 독일에서 받은 레드닷 디자인상과 한국에서 받은 관훈언론상 그리고 한국방송기자클럽 특별상과 한국방송카메라기자협회 특별상, YTN 올해의 대상 등을 수상했다. 초3 때까지 한글도 읽을 줄 몰랐던 만년 꼴찌였지만, 웬일로 박사과정까지 수료했다.

목차

들어가며
1.프롤로그
1-1. 베를린으로
1-2. 보다 동쪽
1-3. 자유를 찾아
2. 베를린 이야기1
2-1. 소시지와 맥주
2-2. 햄버거의 추파
2-3. 길가메시의 체념
2-4. 놀란 솥뚜껑
2-5. 낙서 만상
3.베를린 이야기2
3-1. 오스텔지어
3-2. 광장의 목소리
3-3. 베를린 장벽
3-4. 체크포인트 찰리
4. 맥줏집
4-1. 베를린 플라뇌르
4-2. 호두나무 술집
4-3. 맥주의 맛
5. 디자인 이야기1
5-1. 커피 넉 잔
5-2. 브랜드 디자인
5-3. 프레임 넘어
5-4. 3가지 원칙
5-5. 표리 일체
6. 디자인 이야기2
6-1. 디자이너의 별
6-2. 디자이너를 위한 무대
6-3. 디자이너의 밤
6-4. 일상은 우주다
7. 에필로그
7-1. 새 호수라는 자유
저자소개
출판사 소개
각주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