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 같은 사람 또 있을까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나 같은 사람 또 있을까

대여 90일 1,900
구매종이책 정가14,800
전자책 정가10,360(30%)
판매가10,360

혜택 기간: 06.22.(월)~07.21.(화)


리디 info


책 소개

<나 같은 사람 또 있을까>

“이 세상에 아무것도 아닌 사람은 없어.”
짧게 건네지만 깊이 울리는 공감과 위로의 말들


유난히 지치고 힘든 날이 있다. 가진 게 아무것도 없는 것만 같아서 막막하고, 왜들 나한테만 그러나 싶어서 서러운 날. 내가 정말 별 볼 일 없는 무능력한 사람이 된 것 같은 날. 가끔은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살아가는 게 싫어질 때 말이다. 내일이 되면 또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살아갈 것을 알면서도.

『나 같은 사람 또 있을까』는 이렇게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다독이는 책이다. 2013년도부터 SNS에서 수십만 명의 독자들을 위로해온 작가 ‘새벽 세시’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하려다 핸드폰을 내려놓고 마는 그 밤에 당신 곁에 앉아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낸다. 당신은 분명 이대로도 참 괜찮은 사람이라고. 내가 나인 채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전작들이 사랑과 이별의 아픔을 감성적인 언어로 건네며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면, 신작 『나 같은 사람 또 있을까』는 어른 되기, 자존감, 관계, 행복, 일에 대한 고민까지 담아내며 공감의 깊이를 넓혔다. 삶에 대한 사려 깊은 조언이 더없이 따뜻하고 큰 울림을 준다.


출판사 서평

“그저 조금 지쳤을 뿐이야.
일과 사람에, 그리고 사랑에.”
조용히 아팠다가 조용히 나아지고 싶은 당신에게

누구보다 행복하진 않지만 불행하지도 않고
우울한 건 아니지만 그렇게 즐겁지도 않고
사람이 너무 좋은데 사람이 너무 싫고
반 정도는 내성적이고 반 정도는 외향적인 사람.
나 같은 사람이 또 있을까?

마음이 헛헛해서 위로받고 싶은데 누군가에게 구구절절 설명하기도 지치는 날이 있다. 『나 같은 사람 또 있을까』는 힘든 하루를 보내고 돌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하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책이다. SNS에서 수십만 명의 독자들과 소통하는 작가 ‘새벽 세시’는 남들에게 힘들다고 징징거리기도 싫고 누구에게 기대기도 싫은 날에, 따뜻하게 다가와 딱 맞는 온도로 손을 내밀어준다. 이 순간 정말 필요한 말들과 그에 공명하는 일러스트를 함께 읽어 내려가다 보면 그 무엇보다도 큰 위로가 된다.

“우리는 결국 너무 같고도 다른 사람이죠. 너무도 힘든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온 이 순간, 나는 이곳에서 나와 비슷한 삶을 살고 있는 그대들을 생각합니다. 들어주고 공감하는 이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가 될 때가 많으니까요. 오늘은 여기서 조금 늦은 시간이지만 힘든 하루를 버텨내온 그대들과 조각난 감정들을 나누어보려 합니다. 곁에 앉아 남몰래 숨겨놓은 비밀들을 하나씩 꺼내보아요. 아마 금방 눈치챌 수 있을 거예요. 나와 당신, 그리고 우리가 참 많이 닮아 있음을.”
- 「프롤로그」 중에서

나답게 단단한 나로 살고 싶을 때,
우울한 생각이 자꾸만 밀려올 때 힘을 주는 말들

힘들면 좀 울어버릴 수도 있고 괜히 누구한테 화풀이하고 싶을 수도 있다. 그런데 왜 남들한테는 한없이 다정하고 관대하면서 나 자신한테는 끝없이 까다롭게 굴까? 왜 우리는 자신한테만 그렇게 모질게 구는 걸까? 안 그래도 힘든 나를 계속해서 벼랑 끝에 세우고 만다.

저자는 꼭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나직이 말해준다. 가끔은 실수하고 어떤 부분에서는 못난 모습을 보이더라도 사람들은 당신을 미워하지 않을 거라고, 당신을 진심으로 사랑해줄 사람은 어디에나 있을 거라고, 그러니까 너무 무서워하지 말라고, 당신이라도 당신을 좀 안아주라고 손을 꼭 잡아준다.


저자 소개

새벽 세시

3:00AM, 20대, 새세님, 달님, 새세 언니, 형, 누나.
2013년부터 지금까지 조금 더 견고해진 판도라의 상자를 소신껏 지켜오고 있다.
여전히 낮보다는 밤을 더 좋아하고, 달이 밝은 날을 함께하는 이를 사랑한다.
아주 오랜 날들을 함께 지새우고 있는 나의 새벽 동지들에게,
모두가 변해도 변하지 않으리라 믿을 수 있는 존재가 되어주고 싶다.
사는 동안 100번 상처받더라도 101번 사랑하려 한다.
나 자신도, 그리고 당신 역시도.

책 『새벽 세시』,『괜찮냐고 너는 물었다 괜찮다고 나는 울었다』,『수취인 불명』,『너에게 난 나에게 넌』
웹드라마 <새벽 세시 시즌1, 2>, <누군가 당신을 사랑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your_3am

목차

프롤로그

PART 1. 나답게 단단한 나로 살고 싶을 때

30번째 사과 / To do list / 최근 통화목록 / 나, 그다음에 너 / 포기가 답일 때도 있지, 뭐 / 그저 나인 채로 살아갈 것 / 그렇게 어른이 되고 / 체감 시간 / 멍 / 지나온 것들에 대한 기록 / 오늘도 어떻게든 살아 / 지금, 이곳에서 / I'm fine. Thank you / 꾀병 / 하루에 5초만 용기를 내도 인생이 바뀐다던데 / 행운이 머무는 곳 / 나의 하루 / Go or Stop / 아, 다르고 어, 다르듯이

PART 2. 사람이 너무 좋은데 사람이 너무 싫어질 때

외로움과 고독 사이 / 각자의 언어를 인정하는 법 / 보고 싶은 사람이 된다는 것 / 사람이 너무 좋은데 사람이 너무 싫다 / 나는 네가 너여서 좋았어 / 인연의 끈 / 감정 낭비 / 확실한 차이를 불러오는 대화법 / 할 수 있는 만큼만 할게요 / 새벽 2시 53분의 너 / 조금 더 단단한 마음으로 너를 / 기다림 / Bless u / 어떤 말 / 5 : 5 / 괜히 누구를 싫어할 시간이 없어요 / 이미 엎어진 물은 주워 담을 수 없잖아 / 흉터 / 선 / 깨져버린 그릇

PART 3. 우울한 생각이 자꾸만 밀려올 때

싫은 날 / 뫼비우스의 띠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생각들을 잠재우는 방법 / 혼자서도 행복하세요 / 세상 가장 낮은 곳에 대하여 / 시간만으로 안 되는 것도 있어요 / 태어나주어서 고마워 / 비가 온 뒤에는 무지개가 뜨겠죠 / 나에게 딱 적당한 것 / 아무도 우는 법을 가르쳐주지 않았다 / 코드명: 블루 / 뒤돌아서면 안온한 하루 / 오늘의 할 일: 아무것도 안 하기 / 우울한 글 / 이 정도면 됐어 / VLOG / 미안, 오늘은 좀 바빠 / 어차피 너는 그게 네가 아니라는 걸 알잖아 / 권태로운 일상에서 벗어나는 법 / 꼬박 10년 동안

PART 4. 사랑이 사람을 지치게 할 때

녹는점 / 나를 나태하게 만드는 당신에게 / 그쯤에서 하고 넘어와 / 로맨스가 필요해 / 문답 / 운명선과 애정선 / 나는 아주 오랫동안 너이고 싶어 / 나를 빛나게 하는 사람 / 백 번째 첫사랑 / 오아시스 / 누군가의 행복이 되는 일 / Give & Take / 이제는 마침표를 찍어야 할 때 / 그곳 / 선악과 / 짧은 연애를 반복하는 이유 / 좋아해, 좋아해요 / 교집합이 없는 사이 / 겨울 그리고 겨울 / 한 번은 실수, 두 번은 문제

PART 5. 이별한 그 사람이 생각날 때

Universe / 소나기 / 습관처럼 기억되는 사람 / 안녕의 안녕 / 다 주고 나니 오히려 남은 게 많았어 / 매번 반복하는 일 / 진짜 이별 / 줄다리기 기간 / 잠들기 전 1분 / 친애하는 나의 낭만 / 바라지 않는 행복 / 너에게 남기는 마지막 인사 / 감정이 남았다 / 정말 몰라서 그래 / 기억의 매개체 / 너와 나의 시절을 사랑해 / 뒤돌아보지 않기 / 지하철을 반대로 탔거든 / 오전 03시 43분 / 깨어나면 울게 되는 꿈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