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상세페이지

로판 e북 서양풍 로판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소장단권판매가3,700
전권정가18,500
판매가18,500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소장하기
  • 0 0원

  •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5권 (완결)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5권 (완결)
    • 등록일 2019.10.18.
    • 글자수 약 14.5만 자
    • 3,700

  •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4권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4권
    • 등록일 2019.10.18.
    • 글자수 약 12.5만 자
    • 3,700

  •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3권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3권
    • 등록일 2019.10.18.
    • 글자수 약 12.8만 자
    • 3,700

  •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2권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2권
    • 등록일 2019.10.18.
    • 글자수 약 11.7만 자
    • 3,700

  •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1권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1권
    • 등록일 2019.10.18.
    • 글자수 약 12.5만 자
    • 3,7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 배경/분야:가상시대물, 판타지물, 서양풍
* 작품 키워드:왕족/귀족, 신분차이, 성장물, 이야기중심
* 남자주인공:계략남, 까칠남, 능력남, 오만남, 후회남
* 여자주인공: 순정녀, 동정녀, 순진녀, 무심녀
* 이럴 때 보세요: 걸크러시 무심녀와 오만하고 잘생긴 황태자가 펼치는 탄탄한 스토리의 로맨스 판타지물이 보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사하라는 망설이다 살짝 그의 입술을 마주 빨았다. 춥, 입술이 짧게 닿는 소리와 감각에 입술을 뗀 체이샤가 피식 웃었다.
“나 참. 그따위 어설픈 동작에 어느 남자가 넘어가겠냐고 비웃고 싶은데.”
그가 사하라를 더 깊게 끌어안고 한숨을 내쉬었다.
“안 넘어갈 도리가 없군.”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작품 소개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세상이 잊었던 전쟁이 끝났다.
위대한 제국을 상대로 37년이나 버틴 노르칸족 우두머리, 크누트의 목을 벤 것은 한 명의 젊은 여자였다.>

긴 전쟁을 끝낸 제 128기사단의 단장, 사하라 일라우드는 황제의 부름을 받아 수도로 향한다.
뛰어난 무위, 아름다운 외모를 가졌지만 고지식하고 무감한 성격의 그녀는 난생처음 눈길을 잡아끄는 사내를 만나게 된다.
온통 반짝반짝, 희한하다 싶을 만큼 완벽한 외관의 황태자 체이샤.
오만하고 방탕한 삶을 살아온 그에게 충심으로 똘똘 뭉친 사하라는 신선한 감흥을 일으키는데.

<발췌>
“네 밑도 끝도 없는 충성심이 어디서 나왔나 했더니, 부황께서 그런 일을 하셨을 줄이야.”
체이샤가 돌아보지도 않고 말했다. 사하라는 체이샤의 등을 보며 이 부분도 참 꿈같다고 생각했다. 체이샤는 꼭 사람 같지가 않아서, 넓은 등이나 긴 다리, 가볍게 쥔 주먹 같은 부분도 어딘가 꿈속에 존재하는 자인 것 같았다.
여기저기 달린 등불이 아름다웠고, 그 빛 아래 반짝이는 머리카락에 취할 것 같았다. 사하라의 풍부해진 감수성과는 별개로 체이샤는 심드렁한 투로 덧붙였다.
“그를 너무 믿지 않는 게 좋을걸. 기분파에 변덕쟁이시니까. 오늘 이렇게 예뻐해도 내일은 어떨지 모르지.”
황태자가 하기엔 제법 비틀린 충고였다. 사하라는 작게 웃었다. 당장 내일 그녀를 내친다고 해도 물론 상관없었지만 그걸 충고해주는 이가 체이샤라는 것이 웃겼다. 며칠간 같이 여행을 다녀본 바에 의하면 체이샤는 분명 부친을 닮았다. 외모가 아니라 성격적인 면이 특히 그랬다.
“저는 괜찮습니다. 당장 내일 버림받는다고 해도요.”
“거짓말.”
체이샤의 가벼운 부정에 사하라는 어깨를 으쓱했다. 믿든 아니든 상관없었다.
“곧 다시 불러준다 하셨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아무리 빨라도 두어 달은 있어야 하지 않겠어? 공사다망하신 분이니.”
“그렇게나 빨리 말입니까? 몇 년은 기다려야 할 줄 알았는데.”
몇 년을 기다릴 각오를 한 사하라의 입장에서 몇 달 정도는 너무나 빠른 독대였다. 기뻐하는 사하라를 두고 체이샤의 걸음이 슬쩍 느려졌다.
“폐하께 청한 것이 무리한 일이었을까 봐 걱정됩니다. 말단 경비라도 괜찮은데…… 혹여라도 폐가 될까 봐.”
“공을 세워 백작위를 받은 이에게 말단 경비직을 줄 수야 없겠지. 폐하보단 기병 장관이 고생일걸. 병사들은 차치하고서라도 스물한 명이나 되는 제 128기사단을 다 배치해야 할 테니.”
사하라는 고개를 끄덕였다. 사실 기사단 전체가 움직였으면 하는 것은 사하라의 소망이었고, 그녀의 부하들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는 사실 몰랐다.
“제 소망일 뿐이니 이뤄지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여하튼 정말로 모든 게 그저 꿈같아서, 정말 꿈이라면 깨지 않았으면 좋겠습, 아.”
체이샤가 우뚝 멈춰 서는 바람에 고개를 숙인 채 걷던 사하라가 그의 등에 부딪치며 멈췄다. 체이샤가 자신의 등에 부딪친 사하라를 붙잡으며 돌아섰다.
어.
사하라는 눈을 깜빡였다. 체이샤가 가까이 다가와 있었다. 그의 아름다운 얼굴이 다 보이지 않을 만큼 가까웠다. 눈앞에 보라색 눈동자가 있었다. 그의 눈매는 어딘가 차갑고, 서늘했다. 화가 난 것처럼 냉정한 시선에 어깨가 얼어붙었고 순간.
“네가 이렇게 말이 많은 줄 몰랐군. 뒤에서 정신 사납게 참새처럼 종알종알 떠들어대다니 말이야.”
체이샤가 낮게 말했다. 화난 건가? 왜 화가 났지? 목소리가 높았나? 너무 말이 많았나?
“죄송…….”
죄송하다는 말을 마칠 수가 없었다.
체이샤의 입술이 사하라의 아랫입술에 닿았다. 아주 살짝 닿았다 떨어지는 버드 키스. 아니, 닿았는지도 확신할 수 없을 만큼 짧은 입맞춤이었다. 따끔할 만큼 저릿저릿한 잔열감이 아니었다면 착각이었다고 생각했을 터였다.
체이샤가 금세 한 발자국 물러났다. 닿은 적도 없는 것처럼, 그렇게 떨어져 있었다.
어……. 사하라는 입술을 벙긋거리지도, 말을 이어나가지도 못하고 숨까지 멈춘 채로 그를 바라봤다.
방금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이제 조용하네.”
그는 놀라서 눈만 크게 뜨고 있는 사하라를 보며 짓궂게 웃었다.
꼴좋다는 듯이, 그렇게.
달 밝은 밤, 오크 본거지를 전멸시킨 사하라에게 보여줬던 것처럼 만족스러운 미소였다.


분량 안내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단행본에 해당하는 연재도서 분량은 아래와 같습니다.
(본 연재분량은 리디에 서비스 되었던 연재분량이며, 각 단행본의 연재화수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1권: 1화 ~ 35화
2권: 35화 ~ 68화
3권: 68화 ~ 100화
4권: 100화 ~ 128화
5권: 129화 ~ 162화


저자 프로필

씨씨

2018.11.2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대표 저서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완전판)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직장내 불순교제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별의 낙하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직장내 불순교제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출간작 전체보기

저자 소개

저자 이메일: ssissisweet@gmail.com
작품
『까마귀는 반짝이는 것을 좋아해』
『직장내 불순교제』

목차

-1권-
00화 끝은 늘 시작과 맞닿아 있다
01화 시작은 보통 우연이다
02화 여정
03화 환영식 1
04화 환영식 2
05화 환영식 3
06화 분란은 늘 가까이에 있다

-2권-
07화 후유증
08화 눈에서 멀어지면 대개는 마음도 멀어진다
09화 그러나 가끔은 눈에서 멀어지는 게 독이 되기도 한다
10화 불면 1
11화 불면 2
12화 속박의 언어

-3권-
13화 깨진 거울을 붙이는 법
14화 우선순위
15화 폭풍이 오기 전 하늘이 가장 고요한 법이다
16화 뚜껑을 열어보기 전에는 모른다
17화 생각과는 다른, 생각지 못한
18화 광장에서 1
19화 광장에서 2

-4권-
20화 마지막 춤은 그대와
21화 작별의 말은 짧게
22화 생각보다 시시한, 그리고 생각보다 위험한
23화 잠들기엔 너무 짧은 밤이 있다
24화 악의가 당연한 땅

-5권-
25화 지켜야 할 것
26화 신은 언제나 침묵한다
27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곳에 신이 있기에
28화 그 까마귀는 언제나 반짝이는 것의 꿈을 꾼다
후일담 하나 그리고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후일담 둘 사랑에 빠지는 순간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64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앱으로 연결해서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대여한 작품은 다운로드 시점부터 대여가 시작됩니다.
앱으로 연결해서 보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앱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앱 다운로드로 자동 연결됩니다.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