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파금 상세페이지

책 소개

<파금> 강경애의 소설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문학작품들을 읽으면 그 시대의 삶과 경험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과거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는 이야기가 있듯, 과거의 한국문학을 보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 투영된다.


출판사 서평

구미포의 해수욕장은 동양에서도 몇째로 가지 않는 좋은 곳이라 하여 여름이면 미국 선교사들이 오륙백 명씩 피서로 온다. 그들의 집은 그곳 봉내라하는 높직하게 된 곳에다 이백 호 가량 지었다. 그곳에서 바라보면 앞으로는 망망한 황해요 뒤로는 구불구불한 불타산이다.
형철이와 혜경이가 싼판에 옮겨 타고 기선을 떠나, 거친 물결을 넘어 올 때에 봉내 위 공중에 높이 달린 성조기는 가는 파동을 내고 펄펄거린다.(중략)
나는 불쌍한 조선의 아들, 당신은 가련한 조선의 딸. 이런 마음으로 가득 찬 형철이는 무심히 혜경이를 슬쩍 보자 눈물이 어리어지고 말았다.
방학에 집으로 내려온 형철이는 해변을 스치고 건너오는 맑은 공기의 오존을 힘껏 들여 마시고 태양이 방사하는 자외선을 마음대로 맞으며 바닷물에서 뛰노는 것이 그의 일과의 하나였다. 어떤 날 그가 피로한 몸을 바닷가 모래 위에 두 다리를 던지고 쉬고 있었다. 기름이 뚝뚝 흐르는 듯한 울울한 수목 사이로 붉은 지붕과 회벽으로 조화된 양옥이 힐끔힐끔 보이는 그곳에서 뚝 떨어져 수평선은 일자로, 바른편으로 쭈욱 거침없이 단번에 그어 있다. 갈매기는 펄펄 한 마리. 두 마리. 흰 돛은 섬뒤로 돌아간다. 이때 형철의 마음은 육체를 떠나 우주에 합치되어, 어느 곳을 배회하고 있는지를 자신도 깨닫지 못하고 앉아 있을 뿐이었다.

--- “파금(破琴)” 중에서


저자 소개

황해도 장연에서 태어났다.
1931년 「어머니와 딸」로 문단에 등단했다. 「인간문제」노동자의 현실을 파헤친 소설로 강경애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그의 작품으로는 「인간문제(1934)」, 「지하촌(1934)」, 「채전(1933)」, 「어머니와 딸(1931)」 등이 있다.

목차

파금(破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살아가는동안 꼭 읽어야 할 한국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