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가두 상세페이지

책 소개

<가두> 김동인의 소설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문학작품들을 읽으면 그 시대의 삶과 경험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과거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는 이야기가 있듯, 과거의 한국문학을 보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 투영된다.


출판사 서평

그 위에 그의 생장이 생장이니만치, ‘자기 보호’의 비술을 체득한 사람이었다. 남의 말은 절대로 그대로 믿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체득한 사람이었다. 게다가 아직 연애가 무엇인지 알 만한 나이에 도달하지 못하였다.
그는 그 소년(청년이라는 편이 옳겠지)에게 연애 연기를 청하였다. 약혼을 하고 그 뒤 결혼을 하고 그 뒤에 비로소 연애(육적 교섭)를 하자고 연기를 하였다.
그 청년은 그 근처에서는 비교적 이름난 전형적 방탕아였던 모양이었다. 부잣집 아들. 더욱이 소실의 아들이니만치 버릇없이 길러났고, 돈에 부자유가 없이 놀아나니만치 ‘금전의 위력’이라는 것을 알았고, 그의 놀아난 무대가 비교적 작은 무대(마산)였더니만치 기고만장을 지나서 기고백만장은 되었을 것이고. 이런 성격의 사람으로서 그가 놀아나는 무대인 마산의 매녀(賣女)라는 매녀는 하나도 빼놓지 않고 집어세어오던 그가, 여기서 뜻밖에, 한 개 암초에 걸린 것이었다. 그 위에 그가 아직껏 교섭 있는 여인들은 모두 이런 사회의 여인이라 따라서 비처녀였는데 지금 교섭하는 자는 진정한 처녀였다.
자기 손에 걸려든 진정한 처녀. 이 점에 이 방탕아의 호기심이 부쩍 돗수가 높아지지 않을 리가 없었다.

--- “가두” 중에서


저자 소개

소설가. 1900년 평안남도 평양에서 태어났다.
1919년 문학동인지인 「창조」를 발간하였다. 창간호에 「약한 자의 슬픔」을 발표하였다.
1025년 「감자」, 「명문」, 「시골 황서방」를 발표하면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그의 작품으로는 「감자」, 「광화사」, 「배따라기」, 「반역자」 등이 있다.

목차

가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살아가는동안 꼭 읽어야 할 한국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