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오시리스의 눈 상세페이지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오시리스의 눈

미스터리 책장

구매종이책 정가13,800
전자책 정가9,700(30%)
판매가9,700

책 소개

<오시리스의 눈> 전 세계 미스터리 거장들의 주옥같은 명작을 담은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 여덟 번째.
백만장자 존 벨링엄이 실종된다. 그가 남긴 것은 실종 당일 몸에 지니고 있던 스카라베 장신구 하나뿐. 실종에 대한 책임과 유산 상속 문제가 얽히면서 사건은 시시각각 기묘한 전개를 보이는데……. 하지만 법의학 교수 손다이크 박사는 비밀리에 사건에 뛰어들어 아무도 생각할 수 없었던 방법으로 사건의 진상을 꿰뚫어 본다.

『오시리스의 눈』은 현대 법의학 미스터리의 토대를 세운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의 최고 대표작으로, 하드보일드의 거장 레이먼드 챈들러, 밀실 수수께끼의 대가 존 딕슨 카, 미학 탐정 파일로 밴스로 대표되는 작가이자 평론가인 밴 다인과 엘러리 퀸 등 세부 장르를 막론한 미스터리 거장들이 모두 최고로 꼽길 주저하지 않는다. 세계 최초의 법의학자 탐정 손다이크는 작중에서 주어지는 증거를 활용하여 백만장자의 기이한 실종 사건을 화려하게 풀어 헤친다.


출판사 서평

레이먼드 챈들러의 사랑을 받은 단 한 명의 추리 작가
“캐릭터와 논리, 러브 스토리까지 모두 내 취향이다.”

최고의 캐릭터에 최고의 수수께끼. 완벽한 작품 - 존 딕슨 카
가장 멋진 10대 영국 미스터리이자 최고의 7대 장편 추리 - 밴 다인
미스터리의 초석 100선 - 엘러리 퀸


●독자와 공정하게 승부하는 반칙 없는 미스터리

과학적 증거를 바탕으로 한 법의학 미스터리의 거장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은 탐정이 범인을 잡기 위한 증거를 습득할 때마다 독자들의 눈앞에 똑같이 내놓는 작가다. 탐정만 알고 있는 해부학이나 법의학 지식도 독자에게 숨기지 않는다. 손다이크 박사는 말 그대로 작품 내에 등장하는 증거와 과학적 사실만을 이용해 빈틈없는 논리로 사건을 해결한다. 그러면서도 독자보다 한발 앞서 수사하며 범인을 먼저 잡는다. 이렇게 ‘정확한 근거를 제시하며 독자와 겨룬다’는 프리먼의 규칙은 이후 모든 영미 미스터리의 거장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프리먼의 탐정인 손다이크 박사는 수많은 실험을 거쳐 확증된 사실만을 작품에 담았던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의 분신 격인 인물이다. 신사로서도 모자람이 없어, 국내에도 소개된‘피터 윔지 경’ 시리즈의 작가 도러시 세이어스는 손다이크 박사를 두고“내가 본 중 가장 미남인 탐정”이라는 찬사를 남긴 바 있다. 손다이크는 『오시리스의 눈』에서 후배인 크리스토퍼 저비스, 제자인 폴 버클리와 친밀한 사이로 조언을 도맡아 하는데, 친절하고 신사다운 태도로 짚어 주는 그의 법의학 지식과 상황 논리 등을 듣는 것만으로도 사건을 추리하는 데 도움을 받는다.

종종 탐정들은 중요한 사실을 숨기고 있다가 갑자기 자기만의 정보로 결론을 내곤 한다. 그러나 손다이크는 사건의 시작부터 해결까지 독자에게 모든 단서를 제공한다. 작품 초반에 등장하는 신문 기사에 모든 단서가 던져져 있었다는 사실은 이 작품의 특징을 가장 잘 말해 주고 있다.



●원조가 아닌 점을 찾기 어려운 최고의 추리 시리즈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이 정통 법의학을 활용한 미스터리를 써 내려간 최초의 작가이며, 현대 과학 수사물의 토대를 세웠다는 것은 이견이 없는 사실이다. 또한 프리먼은 ‘도서 추리’의 창조자이기도 한데, 범인의 시점에서 사건이 일어나는 걸 보여 준 후 탐정이 추리하는 뒤바뀐 서술 방식, 즉 도치서술(倒置敍述) 방식이 ‘손다이크 시리즈’의 「노래하는 백골」에서 처음으로 창조되었다는 것은 크게 알려져 있지 않다.

‘손다이크 시리즈’는 프리먼의 대표 시리즈이자 세계 최초의 법의학자 탐정 손다이크가 탄생한 시리즈, 그리고 도서 추리가 처음으로 창조된 시리즈로서 과학 수사물의 역사에 있어서도 원조가 되는 작품이다. 특히 철저하게 논리에 기초하여 과학적 증거를 바탕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법의학 교수인 손다이크 박사는 현대 과학 수사관에게도 영원한 모범이 아닐 수 없다.

작가로 보나 작품으로 보나 ‘원조’란 칭호를 달지 않기가 더 어려운 이 시리즈는 하드보일드의 원조 중 한 사람인 레이먼드 챈들러의 사랑을 받아 원조 삼박자를 맞춘다. 아서 코넌 도일과 밴 다인, 애거사 크리스티까지 가차 없이 비판한 것으로 유명한 레이먼드 챈들러는 유일하게 프리먼에 대해서만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탐정 소설에 대한 소고」에서는 그때까지의 작품 중 세계 최고의 작품으로 프리먼의 작품을 꼽기도 했다. 또한 런던의 출판 발행인 해미시 해밀턴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분은 아직도 세간에 회자되고 있다.



“오스틴 프리먼이란 남자는 정말로 대단한 작가입니다. 이 사람이 쓴 추리 소설에선 대적할 자가 없어요. 당신이 마음이 끌리는 척하건 말건 당신이 짐작하는 그 이상으로 더 뛰어난 작가입니다. 프리먼은 상당히 느긋하게 작품을 진행하면서도 예상외로 고르게 긴장감을 유지해요…… 그가 그리는 빅토리아 시대의 연애엔 심지어 환한 불빛 같은 매력이 있죠. 거기에 런던을 가로지르는 환상적인 산책이란…….”



●챈들러의 찬탄을 받은 뛰어난 사실성

챈들러는 해미시 해밀턴 외에도 많은 사람에게 프리먼이 어째서 위대한지를 설파했다. 특히 자신의 편집자 프레더릭 더네이에게 보낸 편지 또한 프리먼의 칭찬 일색으로, ‘프리먼의 작품은 모두 두 번 이상 읽었다. (…중략…) 작품에 등장하는 명소들의 설명은 사료로서도 손색이 없다’는 말을 남겼다. 말마따나 인물들이 돌아다니는 런던의 거리, 명소뿐 아니라 『오시리스의 눈』에 나오는 모든 사물의 위치와 장소는 말 그대로 사료에 준할 정도로 뛰어난 정확성을 자랑한다. 작품에 묘사되는 영국 박물관의 전시실이나 등장인물들이 모두 모이는 방의 위치 또한 당시 박물관 약도와 한 치도 틀림없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작중 등장하는 세벡호테프 미라는 가공의 미라이지만 아르테미도루스 미라는 실제로 영국 박물관에 존재하며 위치 또한 정확하다.

그런가 하면 작품 내에서 친구 바나드의 병원을 대신 맡아 운영하고 있는 폴 버클리의 집 위치로 추정되는 공간에는‘바나드스 인(Barnard´s inn)’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는 등 당시 영국을 실제로 거니는 듯한 느낌과 당대의 풍속도를 정확하게 맛볼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또한 『오시리스의 눈』에 등장하는 이집트 유물들은 당시 영국인이 고대 오리엔트에 대해 품었던 관심 수준을 보여 주며, 프리먼이 그려 보이는 과학 수사 또한 법의학이 태동하던 당대의 모습을 유감없이 펼쳐 보인다. 특히 손다이크의 수사는 그 시점에서 현대에 법의학이 갖게 될 위치 또한 암시적으로 보여 주는, 미스터리 면에서나 수사의 발전 면에서나 기념비적인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Richard Austin Freeman
과학적 증거를 바탕으로 한 법의학 미스터리의 선구자.
의사이자 작가인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은 범인을 잡는 데 정통 법의학을 활용한 최초의 작가다. 명확한 해부학 지식과 법의학 지식을 자랑하는 그의 작품은 독자와 똑같은 조건에서 공정하게 전개하는 것이 특징으로, 영미 미스터리의 거장들은 모두 ‘정확한 근거를 제시하며 독자와 겨룬다’는 그의 규칙 위에서 자신의 족적을 쌓아 올렸다고 할 수 있다.
‘손다이크 시리즈’는 프리먼이 사망할 때까지 계속 집필하였으며 큰 인기를 끈 대표 시리즈다. 세계 최초의 법의학자 탐정 손다이크 박사가 등장하여 과학 수사의 진수를 보여 준다. 장편과 단편이 고루 훌륭하여 「문자 조합 자물쇠」 등 몇몇 단편은 지금까지도 세계 추리 소설 단편 선집에 빠짐없이 등장한다. 특히 단편 중 「노래하는 백골」은 프리먼이 세계 최초로 창조한, 범인의 입장에서 서술하는 도서 추리 기법으로 쓰인 작품이라는 점에서 기억해 둘 만하다.
『오시리스의 눈』은 ‘손다이크 시리즈’의 최고 대표작인 장편 소설이다. 오늘날 CSI의 원조 격인 손다이크 박사의 활약이 눈부시며, 손다이크 박사와 범죄자의 실감 나는 대치 등 장면 묘사와 인물 묘사도 뛰어나다. 엘러리 퀸, 밴 다인, 존 딕슨 카 등 수많은 미스터리 거장들은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 작품’으로 이 작품을 꼽았다.

옮긴이 이경아
한국외국어대학교 러시아어과와 같은 대학 통역번역대학원 한노과를 졸업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강의하면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중이다. 옮긴 책으로 『영국식 살인』, 『붉은 머리 가문의 비극』, ‘탐정 글래디 골드’ 시리즈, 『제인 오스틴의 비망록』, 『클린트 이스트우드』 외 다수가 있다.

목차

01 사라진 신사
02 엿듣는 사람
03 존 손다이크의 등장
04 법적 문제와 자칼
05 물냉이밭
06 우연한 정보
07 존 벨링엄의 유언장
08 박물관 연가
09 링컨스 인의 스핑크스
10 새로운 동맹
11 증거를 검토하다
12 새로운 발견을 찾아서
13 검시관의 탐색
14 이제 이야기의 무대인 유언 재판소로
15 정황 증거
16 아르테미도루스여, 안녕히!
17 비난하는 손가락
18 드디어 나타난 존 벨링엄
19 기묘한 회합
20 사건의 종말

작가 정보
해설 — 유영규 기자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미스터리 책장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