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경아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노어번역학
    한국외국어대학교 러시아어 학사

2014.12.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세라 슈밋 Sarah Schmidt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촉망받는 신인 작가. 문예창작으로 학사학위와 석사학위를 받았다. 문헌정보학 준석사학위를 받은 뒤 공공도서관에서 일하고 있다. 2017년, 첫 장편소설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봐』를 발표했다.
다섯 살 때 슈밋을 작가로 만든 사건이 일어났다. 한밤중에 어머니가 천식 발작을 일으켜 아버지를 따라 응급실에 간 날이었다. 그곳에서 들것에 실려온 한 여자와 그녀의 아이들을 보았다. 여자의 온몸에 칼자국이 있었고 온통 피범벅이었다. 함께 온 경찰은 남편이 아이들 보는 앞에서 여자를 그렇게 만들었다고 했다. 그들의 결혼기념일이었다. 그때 어린 슈밋은 궁금해졌다. 왜 어떤 어른들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끔찍한 짓을 저지를까? 슈밋은 평생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헤맸고, 결국 리지 보든을 만난 것도 그 때문이라고 믿는다. 2005년 어느 헌책방에서 미국 역사상 가장 악명 높은 ‘보든가 살인사건’에 대한 소책자를 접했을 때, 처음에는 별 흥미가 없었다. 그러나 그날 표지에 실린 리지의 사진과 눈이 마주친 이후, 계속 리지가 꿈에 나타났다.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고 했다. 악몽을 끊어내기 위해서라도 리지의 이야기를 써야겠다고 결심했다.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봐』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옮긴이 이경아
한국외국어대학교 러시아어과와 같은 대학 통역번역대학원 한노과를 졸업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중이다. 옮긴 책으로 『빌리브 미』 『더 걸 비포』 『페미니스트, 엄마가 되다』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비밀의 화원』 『버드 박스』 『위대한 중서부의 부엌들』 『모든 일이 드래건플라이 헌책방에서 시작되었다』 『소설이 필요할 때』 『여행하지 않을 자유』 『오시리스의 눈』 『구석의 노인 사건집』 외 다수가 있다.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봐> 저자 소개





마에스트라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