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굿 이너프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굿 이너프> “애쓰지 않아도, 부족해도
모든 생명은 충분히 살아갈 자격이 있다!”
합리와 서열이 아닌 낭비와 과잉을 통해 진화하는 자연의 법칙

인간의 발전 원인을 밝힌 『미래중독자(The invention of tomorrow)』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다니엘 밀로가 전작에서 더 나아가 자연과 사회 그리고 생명을 다루는 이야기로 돌아왔다. 이 책은 오랫동안 자연과 사회를 이끌어온 ‘최적의 존재만이 살아남는다’는 법칙에 반기를 들며 시작한다. 다윈의 진화론을 비판적으로 탐구하면서 자연 속 모든 생명들이 대부분 환경에 최적화한 전문종이 아니라 결점을 가지고 있는 일반종인 이유를 밝히고 평범한 종도 문제없이 살아갈 수 있음을 밝힌다. 또한 이를 인간사회로 대입해 끝없는 경쟁 속에서 더 나아져야 한다는 강박을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삶을 새롭게 바라보는 기회를 선사한다.


출판사 서평

“진화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모두 반드시 읽게 될 책이라고 확신한다.” -최재천

1등이 아닌 평범한 존재도 살아남는 세계
현대인은 모든 것이 고도로 발전하는 최첨단 문명 속에서 생활하지만 정작 삶은 아직도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것마냥 생존에 대한 불안으로 뒤덮여 있다. 34년간 인류에 대한 연구를 해온 저자 다니엘 S. 밀로는 이것이 시대의 변화와 상관없이 존재하는, 오직 1등만을 최고로 여기는 잣대와 경쟁 강요가 만든 결과물이라고 말한다. 한해 자살자수가 10만 명당 27명에 달할 정도로 심각한 사회문제를 겪고 있는 우리나라에 있어서 밀로의 이 주장은 꽤 특별하게 다가온다. 인류는 자연에 존재하는 효율, 최적화에 따른 적자생존의 법칙이 인간사회에도 적용된다고 여겼고 이 이치를 잘 따랐기에 지금의 위치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밀로는 이 생각을 정면으로 부정하는데, 정작 자연에는 적자생존이 존재하지 않고 효율, 최적화보다는 낭비와 과잉을 통해 진화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전작 『미래중독자』를 통해 인류의 발전할 수 있었던 원인이 뇌나 불의 발견이 아닌, ‘내일’이라는 개념을 만들면서부터라고 밝힌 것처럼 또 한번 기존 인식을 달리하는 주장을 펼치는 밀로는 평범성이라는 뜻밖의 요소로 인류의 불안을 걷어내고 생명의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독자를 이끈다.

자연은 적자생존을 말한 적 없다!
사회에 불안을 유발하는 1등 추구, 즉 적자생존이 어떻게 인류의 사회에 뿌리를 내리게 된 것인지에 관해, 밀로는 다윈이 적자생존 개념을 “자연에서 사회로 비약해서 적용”했고 효율, 합리 탁월성을 필요로 하는 “밀턴 프리드먼의 사상에서 복음”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다시 말해 적자생존이 자본주의의 사상적 기반이 되어서 인류의 삶에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그런데 밀로는 이 적자생존이 사실 자연에서 극히 일부에서만 보이는 점을 지적하며 적자생존 자체에 문제가 있음을 말한다.
적자생존에 따르면 모든 생물은 생존 능력이 뛰어난 최적의 개체만 살아남고 그렇지 않은 종은 모두 도태되어 멸종된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 관찰한 바에 의하면 자연에는 최적화 되지 않은 종이 대다수를 이룬다. 밀로는 이에 대한 사례로 많은 진화학자를 괴롭힌 기린을 설명한다. 기린은 높은 곳의 먹이를 먹기 위해 긴 목을 가지도록 진화했다고 여겨지지만 실제로는 긴 목이 무색하게 낮은 곳에서 자란 풀을 즐겨 먹는다. 또한 먹이가 부족해지는 건기에도 낮은 곳에 있는 풀을 먹는데 이곳은 다른 경쟁자와 먹이가 겹치는 곳이다. 오히려 먹이가 풍부한 우기가 돼서야 높은 곳의 잎을 먹는 모습을 보자면 기린의 긴 목이 최적으로 진화되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 이외에도 인류를 발전시킨 기관인 뇌가 오히려 초기 인류에는 생존을 위협한 사실과 아무 기능 없이 거창하기만 한 뿔매미의 머리장식이 계속 유지되는 등 오히려 단점만 관찰되는 사례가 수없이 존재한다.
이처럼 최적의 개체만 살아남는다고 한 적자생존의 설명과는 다르게 실제 자연에는 저마다 약점을 가진 생물만 존재하며 대부분의 종과 개체는 특별하지 않은 것을 알 수 있다. 밀로는 이를 토대로 모든 생물은 최적의 형질 때문에 선택되었다기 보다 그저 도태될 만큼 충분히 나쁘지 않아서 지금까지 살아남은 것뿐이라고 말한다.

따분함을 못 견디는 인간의 뇌
적자생존이 사실과 다름에도 인류 사회 속에서 강하게 작용하는 이유는 자본주의와의 결합뿐만 아니라 인간의 뇌도 탁월성을 추구하고 있어서다. 다른 동물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뛰어난 인간의 뇌는 과거에는 그 기능을 십분 발휘해 수많은 생존의 위기를 피할 수 있게 해줬지만 외부의 위험이 거의 사라진 현재에 이르러서는 그 기능을 발휘할 곳이 없어졌다. 하지만 계속해서 기능을 발휘해야만 하는 인간의 뇌는 그럴 필요가 없음에도 추구할 방법을 찾아 헤맸고 결국 과도한 탁월성을 쫓도록 만들어 인간을 한계가 없는 무한 탁월성 추구 열차에 타게 만들었다. 보다 더 나아지지 않으면 곧 도태될 것처럼 사회를 만든 것은 이러한 뇌의 특성에 있었다.

자연의 관용에서 찾은 메시지
밀로는 적자생존의 실체와 뇌의 특성을 통해 인류의 삶을 얽매는 목적지 없는 무한한 경쟁 추구를 깨닫게 하고 이것이 과연 인류가 그토록 자신을 소모하면서까지 추구해야 할 것인지 반문한다. 탁월성 추구가 분명 발전이라는 열매를 가져다주긴 하지만 맹목적이고 획일화하게 되면 인류에게 만족스러운 삶보단 보다 더 가지지 못한 결핍만을 느끼게 할 것이다.
분명 자연은 개개인의 소망에 맞춘 ‘윤택한’ 삶까지는 보장해주지 않는다. 자연과 사회는 가장 기본적인 당신이 태어나 사는 것, 거기까지만 보장해주며, 모두가 바라는 부와 명예는 스스로 가져야 한다. 그렇다면 결국 경쟁과 탁월성을 추구해야 하는 것이 맞지 않겠냐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 책은 탁월성 추구를 하지 말자는 것이 아니다. 자연과 사회는 생존을 보장한다는 것, 그렇기 때문에 인류는 단순히 생존 추구만을 넘어 다양한 가능성을 선택할 수 있음을 말하는 것이다.
자연이 부족한 면을 가진 대다수의 일반종을 허용하는 것처럼 1등이란 하나의 가치에 매몰되지 않고 다양성을 보라. 그러면 그동안 보지 못한 수많은 가능성의 세계를 볼 수 있으며 삶의 경이와 행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저 : 다니엘 S. 밀로 (Daniel S. Milo)
철학자이자 역사학자, 진화생물학자. 파리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삶에서 언제나 ‘과잉’에 대한 과잉된 강박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과잉된 감정을 실험적 역사 연구로 승화시켜 『시간을 배반하다Trahir le temps』, 『역사 총서Histoire』와 『또다른 역사Alter histoire』, 『굿 이너프 Good Enough』 등을 집필했다. 이후 지구의 역사 속 생명체들이 보여준 ‘삶에 대한 힘’에 관심을 가지고 생물학으로 연구의 범위를 넓혔다.

『미래중독자』는 여러 학문 분야를 넘나든 그의 지적 모험에 대한 중간 결과다. 연구와 강의 외에도 프랑스 파리와 손녀가 사는 이스라엘 텔아비브를 오가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연극 [소크라테스 최후의 죽음La Derniere mort de Socrate], 소설 『뇌의 소유자들Les Porteurs de Cerveau』, 영화 [소파와 천장 사이Entre sofa et plafond]와 [예술과 같은 굶주림La Faim comme art]을 창작했으며, 인터넷 사이트 ‘투머치www.TooMuch.Us’의 운영자이기도 하다.

역 : 이충호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화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교양과학과 인문 분야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신은 왜 우리 곁을 떠나지 않았는가』를 번역하여 2001년 제20회 한국과학기술도서 번역상을 받았다. 옮긴 책으로 『진화심리학』, 『사라진 스푼』, 『이야기 파라독스』, 『화학이 화끈화끈』, 『59초』, 『내 안의 유인원』, 『많아지면 달라진다』, 『루시퍼 이펙트』, 『행복은 전염된다』, 『우주의 비밀』, 『세계의 모든 신화』, 『루시, 최초의 인류』, 『공포의 먼지 폭풍』, 『흙보다 더 오래된 지구』,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 『돈의 물리학』, 『원소의 이름』, 『유전자가위 크리스퍼』 등이 있다.

목차

해제ㆍ‘적자생존’은 비교급이었어야
머리말

제1부 · 진화의 아이콘
제1장 · 기린: 과학은 경이로움에서 시작한다
제2장 · 가축화 유추: 다윈의 원죄
제3장 · 갈라파고스 제도와 핀치: 대표적인 것이 아닌 두 아이콘
제4장 · 뇌: 우리 조상의 가장 큰 적
제2부 · 굿 이너프 이론
제5장 · 중성을 받아들이다
제6장 · 기묘한 범위: 과잉을 향한 편향
제7장 · 자연의 안전망
제3부 · 우리의 승리와 그 부작용
제8장 · 내일의 발명
제9장 · 인류의 안전망
제10장 · 탁월성 음모: 진화윤리학 비판

미주 / 사진과 일러스트레이션 / 찾아보기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