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더는 싫었다 상세페이지

로판 e북 서양풍 로판

더는 싫었다

소장단권판매가3,200
전권정가12,800
판매가12,800

소장하기
  • 0 0원

  • 더는 싫었다 4권 (완결)
    더는 싫었다 4권 (완결)
    • 등록일 2022.04.25.
    • 글자수 약 10.6만 자
    • 3,200

  • 더는 싫었다 3권
    더는 싫었다 3권
    • 등록일 2022.04.25.
    • 글자수 약 10.9만 자
    • 3,200

  • 더는 싫었다 2권
    더는 싫었다 2권
    • 등록일 2022.04.25.
    • 글자수 약 11.2만 자
    • 3,200

  • 더는 싫었다 1권
    더는 싫었다 1권
    • 등록일 2022.04.25.
    • 글자수 약 11.3만 자
    • 3,2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배경/분야: 서양풍/로맨스판타지
*작품 키워드: 가상시대물, 판타지물, 서양풍, 초능력, 왕족/귀족, 복수, 권선징악, 오래된연인, 첫사랑, 능력남, 다정남, 짝사랑남, 순정남, 냉정남, 무심남, 집착남, 소유욕/독점욕/질투, 뇌섹녀, 능력녀, 사이다녀, 계략녀, 상처녀, 냉정녀, 무심녀, 도도녀, 외유내강, 걸크러시, 애잔물, 여주중심, 이야기중심
*남자주인공: 악시온 라케이드 ― 아니타의 오랜 약혼자이자 친구. 라케이드 대공의 유일한 자식으로 차기 대공으로 확정된 남자. 아니타 한정 다정남으로, 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아니타를 향한 집착을 숨기고 있다.
*여자주인공: 아니타 레너티 ― 레너티 가문의 둘째 영애. 검은 머리카락의 붉은색의 눈이 인상적이지만 가문에서 대대로 내려오는 색이 아니라 오해를 사고 있으며, 부모에게조차 외면받고 자라 왔다.
*이럴 때 보세요: 미운 오리 새끼처럼 자라 온 여자주인공과 그런 여자주인공을 아끼고 사랑하는 남자주인공의 무심한 듯 따뜻한 로맨스판타지가 보고 싶을 때
*공감 글귀: “설령 그게 날 배신할 계획이라고 하더라도 나는 괜찮아.”


더는 싫었다작품 소개

<더는 싫었다> 절연을 석 달 앞둔 열일곱의 여름.
태어난 직후 실종된 레너티 후작가의 첫째 딸,
내 ‘언니’라는 소녀가 돌아왔다.

저택의 모두가 그녀만을 사랑했다.
상관없었다.
내 부모가 쓰레기라는 건 원래부터 알고 있었으니까.

영지 관리를 위한 서류도 다 정리했겠다,
후작 내외 대신 실질적으로 일했던 내가 없어지면 알아서 곤두박질칠 가문에
귀찮게 따로 손을 쓸 생각은 없었다.

그러니 이제 예정된 절연만 하면 됐는데…….


―아주 칭칭 감겨 있었어! 분명 아주 오래전부터였을 거야.
종종 만난 자칭 하급 정령은 뜻밖의 이야기를 하지 않나,

“그럼 너는 누가 지켜 줘?”
내 ‘언니’라는 여자는 진짜 언니라도 되는 줄 아는지 나를 보호하려 들고,

“어때, 영애? 이만하면 대부로서도 유용하지 않겠어? 누가 채 가기 전에 어서 입후보하라고.”
상호 거래로 계약한 의뭉스러운 공작은 손해를 자처한다.

그리고……

“단 한 번도 기도한 적 없는 신에게 애걸했어.”

그렇게 말하는 내 다정한 소꿉친구의 얼굴을 본 순간,
우리의 끝은 더는 단순한 친구가 아닐 것 같았다.

[악녀 포지션 여주/ 강철멘탈 여주/ 책임감 강한 여주/ 여주 한정 다정남주/ 괴팍하지만 상냥한 새가족]


출판사 서평

“아니타, 왜 절연을 선택할 수 있는 나이가 되자마자 하겠다고 생각했어?”
“나는…….”
“가주만 아닐 뿐이지, 가문에 네 영향력이 가득한데도 그걸 모두 저버리며 굳이 절연을 할 이유는 없는데도 말이야.”
그래서 나도 볼 수 없는 깊은 곳에 어린 시절부터 꼭꼭 숨겨 둬, 자라지 못한 진심을 말할 수 있었는지도 몰랐다.
“……행복해지고 싶어서.”
더는 불행하게 살고 싶지 않아서.
“응, 아니타.”
악시온이 눈을 휘었다.
“행복해지면 돼. 네가 모두 가지면 돼.”
어느새 악시온이 내 바로 앞에 있었다. 따뜻한 손이 내 어깨를 감쌌다.
나는 나를 감싼 온기 속으로 얼굴을 묻었다.
아홉 살 아이는 저보다 커다란 어른들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으로 그런 것밖에 생각하지 못했으리라.
도망친다는 선택지밖에 없었던 거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지.’
“나를 이용해.”
얼굴을 묻은 몸이 단단했다.
그 손안에서는 항상 안전할 것 같았다.
이 품에 안겨 있으면 항상 이렇게 안심할 수 있을 것이다.
악시온은 내가 직접 하고 싶지 않다고 하면 그의 선에서 모든 일을 처리해 주겠지.
‘하지만 그렇게 기대어 살기만 하면 그건 나로서 사는 게 맞는 걸까.’
그렇게 살아 본 적 없었다. 그런 방식으로 살고 싶었다면, 애초에 절연을 생각하지도 않았을 거다.
눈꺼풀을 밀어 올리고선 슬쩍 악시온을 밀어냈다.
“그런 말, 조심해서 해. 내가 정말로 네 옆에 찰싹 붙어 이용해 먹기만 하면 어떡하려고.”
“그것도 난 좋아.”
등쳐 먹히기 딱 좋은 소리를 하는 악시온을 바라보며 눈을 활짝 휘었다. 나는 상대의 화를 돋우기 위해 짓는 미소 말고는 잘 웃을 줄도 모른다.
“그래도 그렇게 말해 줘서, 고마워.”
때문에 어색할 게 분명한 미소를, 악시온은 미소가 사그라드는 순간까지 동공을 크게 벌린 채로 바라보았다.
“……도움이 되었다면 다행이야.”
백금색 머리카락 속 귀가 이번에도 조금 발갛게 달아오른 듯했다.



저자 소개

모카판나

목차

1권
프롤로그
1장
2장
3장
4-1장

2권
4-2장
5장
6장
7-1장

3권
7-2장
8장
9장
10장
11-1장

4권
11-2장
12장
13장
14장
15장


리뷰

구매자 별점

3.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앱으로 연결해서 다운로드하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대여한 작품은 다운로드 시점부터 대여가 시작됩니다.
앱으로 연결해서 보시겠습니까?
닫기 버튼
앱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앱 다운로드로 자동 연결됩니다.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