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

구매종이책 정가18,000
전자책 정가12,600(30%)
판매가12,600

책 소개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 "하루키를 다룬 책들은 차고 넘치지만,
아직 술과 연관된 책은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 아무도 안 쓸 것 같다면 더 늙기 전에 나라도 쓰자.
내가 직접 써서 내가 맨 먼저 읽어보자."

문장은 한 점의 모호함도 없이 명석하고,
내용은 백과사전만큼이나 정확하고 풍부하다. _장석주(시인)


하루키스트라면 절대로 놓치면 안 될 책
이 책은 음악과 술을 사랑하는 미주가(美酒家)이자 하루키스트인 저자가 하루키의 모든 작품을 읽고 또 읽으며 작품 속에 나오는 음악을 듣고 술을 마시며 쓴 매혹적인 책이다. 하루키의 소설과 에세이에 등장하는 술을 맥주, 와인, 위스키, 칵테일로 분류하여, 해당 작품 스토리의 흐름과 주인공 사이의 대화에서 나오는 술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살펴보고, 나아가 해당 술을 주제로 한 문명사와 술 제조법까지 담고 있어 흥미진진하다. 주인공의 행적을 추적하며 술과 연관된 작품 속 장면을 간결하게 설명하고 있어 하루키의 해당 작품을 읽지 않은 독자도 편하게 읽을 수 있으며, 술에 대한 특징을 상세하게 다루고 있어 술을 즐기지 않거나 마시지 못하는 사람도 술의 맛과 역사를 즐길 수 있다. 저자는 평생 음악에 빠져 음악을 업으로 삼고자 국내 모든 라디오PD 시험에 응모할 정도로 음악을 사랑한 자신의 특기를 살려 각 장의 끝에 하루키 작품에 나오는 음악에 관한 설명도 덧붙였다. 부록으로 실은, 저자가 발품을 팔아가며 하루키가 즐겨 찾던 술집을 취재한 내용과 국내의 가볼 만한 곳, 그리고 술과 관련된 하루키의 문장들은 또다른 재미를 준다.

호프집에서 맥주 한잔 마시거나 바에서 칵테일 한잔 하는 건
어쩌면 하루키 소설의 문장 하나를 읽는 거나 마찬가지다. _「들어가며」에서

하루키는 소설을 쓰기 전 바텐더였다
하루키는 소설가로 정식 데뷔하기 전, 자신이 기르던 고양이의 이름을 딴 "피터 캣"이라는 재즈 바를 운영했던 바텐더였다. 아르바이트를 포함하면 바텐더 경험은 10년 남짓, 이때의 경험이 여러 소설에 녹아 있다. 『국경의 남쪽, 태양의 서쪽』에는 "재능 없이는 맛있는 칵테일을 만들지 못한다"는 말이 나오는데, 저자는 하루키도 칵테일을 만들고 글을 쓰는 일과 관련해서는 재능의 선천성과 후천성 사이에서 깊이 고민했던 것 같다고 추측한다. 술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국가 공인 조주기능사 자격증이 있을 만큼 술 전문가인 저자는 하루키의 작품에 등장하는 술을 좇는 것으로 모든 이야기를 시작한다. 주인공이 어떤 기분일 때 맥주를 마시고 위스키를 마시는지, 주인공이 선택한 술은 평소 하루키가 어떻게 생각하던 술이며 어떤 맛과 역사를 지니고 있는지.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하루키와 해당 술의 인연과 그 술에 대한 정보를 종횡무진 집요하게 추적한다. 맥주의 저장 온도는 몇 도가 나은지, 병맥주와 캔맥주 중에서는 어느 쪽이 더 맛있는지, 라거는 어떤 맥주이며, 하루키는 왜 유럽 맥주를 좋아하는지, 왜 키안티 와인을 좋아하는지, 맥주와 와인과 위스키의 기원은 무엇인지, "쿠바 서민의 술"인 모히토가 어떻게 헤밍웨이가 사랑한 술로 둔갑했는지, 나아가 위스키나 보드카가 의약품으로 취급받은 사실이나 술의 문화사에 관한 글도 무척 재미있다.
저자는 이 책을 쓰면서 하루키의 작품이나 여러 매체의 인터뷰를 제외하면 총 47종의 책을 참고했는데, 그중 35종이 술에 관한 책이다. 그만큼 이 책에는 술의 역사가 풍부하게 담겨 있다.


♣ 추천사

하루키 소설에는 실로 다양한 종류의 음악, 술, 음식들이 나온다. 그것은 작중인물이 제 감정과 문화 취향을 드러내는 기호로 작동한다. 이 책의 저자는 하루키의 소설과 에세이를 훑으면서 "술"에 관련된 것을 일일이 적시하고, 그 의미를 따져 문장을 적어 내려간다. 술과 함께한 인류의 문명사를 짚어내고, 하루키 주인공들이 술에 기대어 제 마음을 어떻게 진정시키는지를 보여주는 문장은 한 점의 모호함도 없이 명석하고, 내용은 백과사전만큼이나 정확하고 풍부하다. 처음엔 "술"이라는 코드로 "하루키 문학"을 탐사하는 아이디어에 감탄하고, 나중엔 기대를 넘어서는 책의 몰입도에 반했다. 책 말미에 부록으로 붙인 "이 책을 읽고 가볼 만한 곳"도 개인적으로 매우 흥미로웠다. 하루키스트라면 절대로 놓치면 안 될 책이다! _장석주(시인)

40년 동안 숙성된 고급 위스키 같은 하루키의 글에는, 잉크 대신 검정색 알코올로 글을 쓴 듯 여러 빛깔의 술 향기가 묻혀 있다. 이 책을 통해, 어렸을 적 하루키 소설에 나오는 잘 몰랐던 음악과 술들을 알게 된다면, 한 번 더 고개를 끄덕이며 미소 지을 수 있을 듯. 허무하지만 간절함이 느껴지는 맥주, 우아하지만 왠지 쓸쓸함이 느껴지는 와인, 영혼의 진통제 위스키, 클래식한 칵테일들까지 저자는 술에 얽힌 이야기들과 역사를 바텐더처럼 친절하게 안내한다. _"캡틴락" 한경록(크라잉넛)

햇살 좋은 날이면 학교 가던 길을 멈추고 하루키 소설 한 권을 손에 든 채 공원으로 가던 시절이 있었다. 벤치에 앉아 바람의 노래를 들으며 넘기던 페이지마다 적혀 있던 술에 대한 문장들을 읽어 내려가며, 나도 한 번쯤 25미터 수영장을 가득 채울 만큼의 맥주를 여름내 마셔보고 싶었다.
이 책은 바로 그 시절을 떠올리게 만든다. 하루키의 글들에 숨겨진 술에 관한 보석 같은 이야기들을 다양하고 풍성하게 풀어낸다. 하루키식으로 말하자면, 햇살이 눈부시게 쏟아지는 잔디밭에 나가 차가운 라거 병맥주와 함께 읽고 싶은 책이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 귓가를 간질일 것만 같다. _김양수(웹툰 작가)

맥주 반잔을 겨우 마시는 나도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 속에서 술 이야기를 접할 때면 그와 함께 여유로운 어른의 세계로 들어가는 기분이 들곤 했다. "술알못"도 즐길 수 있는 흥미로운 가이드이자 하루키 월드를 속속들이 파헤쳐주는 유니크한 팬북! _양수현(『기사단장 죽이기』 책임편집자)



저자 소개

대학 신입생 때 우연히 읽은 『상실의 시대』 덕분에 하루키 팬이 됐다. 자취방에서 혼자 술 마시고 음악 들으며 하루키를 읽는 재미에 푹 빠지는 바람에 학점이 ‘선동렬 방어율’ 수준까지 떨어졌다가 턱걸이로 겨우 졸업한다. “평생 음악이나 듣자”며 대한민국 거의 모든 방송사에 라디오 PD로 지원했으나 매번 낙방. 울적한 기분에 소주 한잔 걸치고 신림동 길을 걷다가 ‘우연히’ 들른 점집에서 “글을 써야 할 팔자”라는 말을 듣고 기자 시험을 쳤다가 한 번에 붙는다.
언론사 입사 이후에는 소주, 맥주, 폭탄주뿐인 회식 문화에 질려 다양한 주류 세계를 탐험하기 시작한다. 국가 공인 자격증인 조주기능사를 취득한 데 이어, MBC 창사 50주년 다큐멘터리 〈술에 대하여〉를 연출한 뒤 극장판으로 제작해 영화감독이 되기도 한다. 국내 유명 호텔에서 주최한 맥주 마시기 대회에서 우승할 만큼 ‘대주가’였으나, 지금은 스스로를 ‘미주가(美酒家)’라고 부른다. 맛있는 음식을 찾아가는 미식가들처럼 ‘매력적인 술을 좇아 즐기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록과 재즈, 힙합을 즐겨 들으며 맥주, 와인, 위스키, 럼, 진, 보드카, 테킬라를 비롯한 지구상의 모든 술을 사랑하는 그는 현재 MBC 보도국 인권사회팀장이다. 술과 팝에 대한 에세이 『열정적 위로, 우아한 탐닉』을 썼다. 대학 신입생 때 우연히 읽은 『상실의 시대』 덕분에 하루키 팬이 됐다. 자취방에서 혼자 술 마시고 음악 들으며 하루키를 읽는 재미에 푹 빠지는 바람에 학점이 ‘선동렬 방어율’ 수준까지 떨어졌다가 턱걸이로 겨우 졸업한다. “평생 음악이나 듣자”며 대한민국 거의 모든 방송사에 라디오 PD로 지원했으나 매번 낙방. 울적한 기분에 소주 한잔 걸치고 신림동 길을 걷다가 ‘우연히’ 들른 점집에서 “글을 써야 할 팔자”라는 말을 듣고 기자 시험을 쳤다가 한 번에 붙는다.
언론사 입사 이후에는 소주, 맥주, 폭탄주뿐인 회식 문화에 질려 다양한 주류 세계를 탐험하기 시작한다. 국가 공인 자격증인 조주기능사를 취득한 데 이어, MBC 창사 50주년 다큐멘터리 〈술에 대하여〉를 연출한 뒤 극장판으로 제작해 영화감독이 되기도 한다. 국내 유명 호텔에서 주최한 맥주 마시기 대회에서 우승할 만큼 ‘대주가’였으나, 지금은 스스로를 ‘미주가(美酒家)’라고 부른다. 맛있는 음식을 찾아가는 미식가들처럼 ‘매력적인 술을 좇아 즐기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록과 재즈, 힙합을 즐겨 들으며 맥주, 와인, 위스키, 럼, 진, 보드카, 테킬라를 비롯한 지구상의 모든 술을 사랑하는 그는 현재 MBC 보도국 인권사회팀장이다. 술과 팝에 대한 에세이 『열정적 위로, 우아한 탐닉』을 썼다.

목차

들어가며

1장 하루키와 맥주
하루키 맥주 키워드 ― 허무
하루키 맥주 키워드 ― 일상
물이냐 맥주냐
빵이냐 맥주냐
액체로 된 빵
하루키에게 맥주란?
하루키처럼 맥주 마시는 법
하루키와 유럽 맥주
하루키가 사랑한 맥주

2장 하루키와 와인
하루키 와인 키워드 ― 격식과 품위
맥주 vs 와인
와인은 왜 우아한 술이 되었는가?
하루키의 와인을 향한 열정
하루키가 사랑한 와인

3장 하루키와 위스키
하루키 위스키 키워드 ― 고독
하루키 위스키 키워드 ― 진정과 치유
하루키의 "위스키 성지여행"
하루키 작품 속 위스키
"위스키는 스카치"
하루키가 사랑한 스카치
하루키처럼 위스키 마시는 법
하루키가 추천하는 "위스키를 마시며 들을 만한" 재즈 앨범

4장 하루키와 칵테일
보드카 칵테일
진 칵테일
럼 칵테일

하루키와 음악 ― 맥주
하루키와 음악 ― 와인
하루키와 음악 ― 위스키
하루키와 음악 ― 칵테일

부록
이 책을 읽고 가볼 만한 곳
술꾼이 밑줄 그은 하루키의 문장

감사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