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슈퍼제너럴리스트 상세페이지

책 소개

<슈퍼제너럴리스트> 왜 고학력자에게서
깊은 지성을 느낄 수 없는가?
슈퍼제너럴리스트가 갖추어야 할 ‘일곱 가지 지성’
사상 · 비전 · 뜻 · 전략 · 전술 · 기술 · 인간력


‘지성’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좀처럼 답을 찾을 수 없는 물음에 대해
결코 포기하지 않고 그 물음을 계속 물어나가는 능력이다.
전문분야의 경계를 넘어 통합하는 지성을 갖춘 사람이 슈퍼제너럴리스트다.

웬만큼 해박한 ‘지식’을 쌓았다고 해도 그것을 ‘지성’이라 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지성’의 본질은 ‘지식’이 아니라 ‘지혜’에 있기 때문이다.

“이 연구소에 전문가는 이미 충분히 있습니다. 우리가 정말로 필요로 하는 사람은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통합’할 ‘슈퍼제너럴리스트’입니다.”
_미국 산타페 연구소 전 소장 조지 코완 박사

‘사이비 지성’이 아닌 ‘진정한 지성’을 연마하는 법
명문대 출신에 두뇌 회전도 빠르다. 논리적 사고에 능하고 말재주도 여간 아니다. 데이터에 강하고 책도 즐겨 읽는다. 그러나 사고에 깊이가 없다. 지성이 안 느껴진다. 우리는 주위에서 이런 사람들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왜 고학력자인데도 그 사람에게서 깊은 지성이 안 느껴지는가? 이 책의 저자는 먼저 ‘지성’이란 무엇인지부터 묻는다. 그러면서 이 물음에 답하기 위해서는 ‘지성’과 ‘사이비 지성’이 공존하고 있는 현실을 우선 이해해야 한다고 말한다. ‘사이비 지성’이란 또 무엇인가? ‘지능’이다. ‘지성’과 ‘지능’은 어떻게 다른가? 저자는 단적으로 정의한다. ‘지능’이란 ‘답이 정해져 있는 물음’에 대해 재빨리 정확한 답을 내놓는 능력이고, ‘지성’이란 ‘답이 없는 물음’에 대해 그 물음을 계속 되묻는 능력이다. 즉, ‘지성’이란 좀처럼 답을 찾을 수 없는 물음에 대해 절대 포기하지 않고 계속 물어나가는 능력이다. 때로는 생애를 걸고 파고들어도 답을 얻을 수 없으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꾸준히 되묻는 능력이다.

‘지성’의 본질은 ‘지식’이 아니라 ‘지혜’에 있다
저자는 이렇게 강조한다. ‘지식’이란 ‘말로 드러나는 것’이며, ‘책’에서 배우는 것이다. ‘지혜’란 ‘말로 드러나지 않는 것’이며, ‘경험’으로만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지성’의 본질은 ‘지식’이 아니라 ‘지혜’에 있다. 결국 지성을 닦기 위해서는 두 가지가 요구된다. 하나는 ‘답 없는 물음’을 되묻는 힘을 기르는 것이다. 좀처럼 답이 보이지 않는 물음을, 절대 체념하지 않고, 쉬이 ‘결론지어버리지’ 않고 계속 물어나가는 힘이다. 그리고 또하나는 ‘지식’과 ‘지혜’를 착각하는 ‘병’에 걸리지 않는 것이다. 독서를 통한 ‘지식’ 습득만으로 ‘지혜’를 얻었다고 착각하지 않고, 오래도록 꾸준히 경험을 쌓아서 깊은 ‘지혜’를 깨달아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저자 프로필

다사카 히로시

  • 출생 1951년
  • 학력 도쿄대학교
  • 경력 타마대학교 대학원 교수
    2013년 다사카학원 개원
    2003년 사회기업가포럼 대표
    글로벌 네트워크'소피아뱅크' 설립
    1990년 일본종합연구소 대표이사
    1987년 미국 싱크탱크 바텔기념연구소 객원연구원

2016.04.0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다사카 히로시 (田坂廣志)
1951년생. 1974년 도쿄대학 졸업. 1981년 동 대학원 수료. 공학박사(원자력공학). 1987년 미국의 싱크탱크인 배텔기념연구소 객원연구원. 1990년 일본총합연구소 설립에 참여, 이사 역임. 2000년 다마多摩대학 대학원 교수로 부임. 같은 해 싱크탱크 소피아뱅크를 설립, 대표 취임. 2003년 사회적기업가포럼을 설립, 대표 취임. 2008년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회의)의 글로벌어젠다위원회GAC 멤버 취임. 2010년 세계현인회의(부다페스트 클럽) 일본 대표 취임.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및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와 관련하여 내각특별 고문에 취임. 2013년 ‘슈퍼제너럴리스트의 일곱 가지 지성’을 배우는 ‘다사카 숙塾’ 개숙. 저서로 『다보스 회의로 보는 세계 톱 리더들의 화술』(싱긋 근간) 등 수십 종이 있다. www.hiroshitasaka.jp

역자 - 최연희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몇몇 출판사에서 편집 및 기획 일을 해왔다. 옮긴 책으로 『거장들의 녹음현장』, 『자급을 다시 생각한다』(공역), 『성경 읽는 법』 등이 있다.

목차

제1화 왜 고학력자에게서 깊은 지성을 느낄 수 없는가?
제2화 ‘답 없는 물음’으로 가득찬 인생
제3화 어째서 서둘러 결론지어버리려 하는가?
제4화 ‘상황에 쫓긴 결론짓기’가 아닌, 신속한 의사결정
제5화 정신의 에너지는 나이와 함께 고양된다
제6화 ‘고정관념’을 버릴수록 피어나는 능력
제7화 박식함은 어째서 지성과는 관계가 없는가?
제8화 머리 좋은 젊은이가 프로페셔널이 될 수 없는 이유
제9화 어째서 우수한 전문가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가?
제10화 ‘슈퍼제너럴리스트’란 어떤 인재인가?
제11화 ‘수직통합의 지성’을 갖춘 슈퍼제너럴리스트
제12화 슈퍼제너럴리스트가 갖추어야 할 ‘일곱 가지 지성’
제13화 어째서 경영자는 슈퍼제너럴리스트가 못 되는가?
제14화 ‘예측’할 수 없는 미래를 ‘예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제15화 왜 ‘목표’와 ‘비전’을 혼동하는가?
제16화 ‘뜻’과 ‘야심’은 무엇이 다른가?
제17화 왜 ‘전략’이란 ‘싸우지 않기’ 위한 사고인가?
제18화 왜 뛰어난 프로페셔널은 ‘상상력’이 풍부한가?
제19화 ‘지성’을 닦기 위한 ‘메타 지성’이란 무엇인가?
제20화 왜 고전을 읽어도 ‘인간력’을 얻지 못하는가?
제21화 당신은 어떤 ‘인격’으로 일하고 있는가?
제22화 왜 다중인격의 매니지먼트로 다채로운 재능이 꽃피는가?
제23화 왜 슈퍼제너럴리스트의 지성은 현장에 있는가?
제24화 왜 인류는 20세기에 문제를 해결할 수 없었는가?
제25화 ‘21세기 지성’이란 어떠한 지성인가?

감사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3.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