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문학이론 상세페이지

책 소개

<문학이론> 문학은 잡초를 닮았다
그것은 세계를 바꾼다


대표적 문학이론 입문서인 조너선 컬러의 『문학이론』 개정판
‘의미’는 어떻게 생기는 것인가, ‘읽는다’는 것은 어떠한 행위인가
읽기의 필수적 무기인 ‘이론’을 이 분야의 일인자가 명쾌하게 해설!

문학이론의 안과 밖을 간명하게 소개, 원서 개정판의 번역
대표적인 문학이론 입문서인 조너선 컬러의 『문학이론』 개정판이 이번에 조규형 고려대 교수(전 한국비평이론학회 회장)의 새로운 번역으로 국내에 소개되었다. 문학이론을 압축적이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는 이 책은 2011년에 나온 원서 개정판을 번역한 것이다. 문학이론은 무엇보다 문학이란 무엇이고, 무엇을 지향하며, 어떻게 구성되는가 하는 근본적 물음을 탐구한다. 이 책은 제반 이론의 복합적인 스펙트럼을 포괄적으로 이해하는 데 유용하다. 왜 ‘이론’을 알아야 하는가? 구조주의, 해체론, 페미니즘, 정신분석학, 탈식민주의 등 20세기에 등장한 다양한 이론은 우리에게 새로운 사고법을 알려준다. 의미란 무엇인가? 저자란 무엇인가? 읽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쓰고, 읽고, 행동하는 ‘나’ 혹은 ‘주체’란 무엇인가? 텍스트는 그것이 생산된 환경과 어떤 관계를 가지는가? 이 책에서 지은이는 문학은 물론이고 영화, TV, 광고, 음악 등을 소재로 이제까지와는 다른 관점에서 세계를 독해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문학이론의 지평을 ‘윤리와 미학’으로도 확장
이 책의 논의는 문학은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가에 대한 검토에서 출발하여 문화의 문제로까지 이어간다. 그리고 하나의 단위 혹은 개체로서의 문학이 갖는 정체성이나 그 지위의 문제는 그것이 본래적이고도 개별적인 속성에 따른 것인가, 아니면 그것을 둘러싼 공간 내에서의 특정 역할의 수행에 의해 부여되는 것인가 하는 문제로 옮아간다. 이 책에서 개체에 대한 정체성론은 필연적으로 개체 상호 간의 관계를 설정하는 문제에 직면하며, 이는 타자에 대한 윤리의 문제, 페미니즘, 식민 및 탈식민 논의, 퀴어 이론 등으로 확대된다. 특히 이번 개정판에 추가된 ‘윤리와 미학’이라는 장에서 지은이가 거론하는 사안들은 현시점에서 논의가 가장 첨예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들이다. 이러한 논의는 생태주의와 포스트 휴먼 즉 탈인간의 문제, 그리고 동물의 문제 등으로 나아간다.

오늘의 이론 지형에서 돋보이는 주요 논점을 부각
문학이론에 대한 많은 입문서들은 다수의 비평적 ‘학파들’을 설명한다. 아울러 다양한 이론들은 각각의 입장과 명제를 가지고 경합하는 일련의 접근법들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론을 소개하려면 이론적 학파를 개괄하기보다는 공통적 질문과 주장을 논의하는 것이 더 좋다는 것이 지은이의 입장이다. 한 ‘학파’를 또다른 학파와 대비하기보다는 이론적 움직임들 내에서 현저하게 견해가 갈리는 부분에 주목할 수 있는 중요한 논점을 설명하는 편이 더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이론이 상식에 도전하는 가운데 어떻게 의미가 창출되고 인간의 정체성이 형성되는지 탐문해야 한다고 지은이는 강조한다.

이론의 죽음 혹은 이론의 승리?
1990년대 이후의 다양한 이론적 논의 가운데 주목할 만한 일은 이론의 죽음을 선언한 것이었다. 그런데 이론의 죽음을 알리는 선언은 대부분 그것이 드러내고자 하는 것을 이루려는 시도일 가능성이 크다고 지은이는 지적한다. 이제 이론은 더이상 최신의 것도 아니고, 놀랍고 흥분되는 현상도 아니다. 이론은 이제 새로움이든 악명이든 그 매력을 상당 부분 잃어버렸다고 지은이는 진단한다. 오늘날 우리는 모든 지적 작업이 어떤 형태로든 이론적 기초 위에 있으며, 이론이 인문학 가운데 가장 흥미롭고 사회적으로 적절한 탐구 영역 가운데 하나라는 인식을 갖게 되었다. 그렇다면 이것을 이론의 죽음이라 해야 하는가, 이론의 승리라 해야 하는가? 이론은 자신만의 생각에서 벗어나 자기 생각의 위치를 확인하고 이해하려는 불가능한 욕망에 의해 추동되지만, 더욱 넓은 식견을 가지고 자기반성적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욕망에 의해서도 발전한다고 지은이는 강조한다.



저자 소개

저자 - 조너선 컬러
예일 대학교 영문학과 및 비교문학과 ´1916년 졸업생 기부금´ 석좌교수. 『구조주의 시학: 구조주의, 언어학, 그리고 문학연구』(1975년도 미국 현대언어학회 로웰상 수상) 등 많은 저서를 출간하였다. 미국 비교문학협회 회장을 역임하였고, 2001년 미국 예술 과학원, 2006년 미국 철학 학회 회원에 선임되었다.

역자 - 조규형
모고려대학교 영문학과 교수. 문학과 문화 비평 및 이론, 현대 영소설을 연구, 강의하고 있다. 한국비평이론학회 회장을 역임하였고, 저서로 『탈식민 논의와 미학의 목소리』 『해체론』, 역서로 『포』(J. M. 쿳시) 『모든 것이 산산이 부서지다』(치누아 아체베) 등이 있다.

목차

제1장 이론이란 무엇인가?
제2장 문학이란 무엇이고, 과연 중요한가?
제3장 문학과 문화 연구
제4장 언어, 의미, 해석
제5장 수사학, 시학, 시
제6장 서사문학
제7장 수행적 언어
제8장 정체성, 동일화, 주체
제9장 윤리학과 미학
부록: 이론 학파들과 운동
참고문헌 / 독서안내 / 역자 후기 / 도판 목록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