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철학 상세페이지

책 소개

<철학> 철학은 문명의 행로를 바꾸려는 투쟁의 산물이다
위대한 철학은 우리의 상상력을 키워준다

새로 간행 개시한 교유서가 《첫단추》 시리즈 제1권!
옥스퍼드 대학 〈Very Short Introduction〉 시리즈의 한국어판
전 세계 40여개 언어로 번역, 누적 판매부수 600만 부!

지식의 우주로 안내하는 우리 시대의 생각 단추, 《첫단추》 시리즈

새해 들어 교유서가에서 간행하기 시작한 《첫단추》 시리즈는 각 학문 분야와 주제에 다가서는 길을 안내하는 입문서 총서다. 이 시리즈는 세계적으로 정평 있는 〈Very Short Introductions〉(옥스퍼드대 출판부)를 중심으로 짜인다. 동아시아 등 다른 언어권의 입문서도 소개한다. 역사와 사회, 정치, 경제, 과학, 철학, 종교, 예술 등 여러 분야의 굵직한 주제를 알기 쉽게 설명한다. 〈Very Short Introduction〉 시리즈는 1995년에 간행을 개시해 현재 350여 종에 달하며, 컴팩트한 입문서 시리즈로 널리 호평받고 있다. 현재까지의 판매부수는 전 세계에 걸쳐 600만 부가 넘고, 4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고 있다. 전문학자들이 각 분야의 학문적 내용을 소개하고 새로운 견해를 제시하며 난해한 주제를 알기 쉽게 설명한다. 그러면서 지금 무엇이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지 알려주면서 친절한 독서안내와 함께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것이 이 시리즈의 특징이다.

철학은 단순한 지적 소일거리가 아니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무엇이 실제로 존재하는가? 우리는 어떻게 아는가? 활기차고 매력적인 이 책은 철학이 무엇인지, 철학에 어떤 쓸모가 있는지 궁금해하는 모든 이에게 이상적인 입문서다. 저자는 철학을 배우는 것은 바로 우리 대다수가 이미 하고 있는 활동에 폭과 깊이를 더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저자는 철학이 단순한 지적 소일거리가 아님을 보여준다. 플라톤과 불교 저술가들, 데카르트, 홉스, 흄, 헤겔, 다윈, 밀, 드 보부아르는 현실의 요구와 사건에 대응했는데, 그들의 저작은 오늘날 우리의 삶을 형성하고 있으며, 그들의 관심사 중 상당수는 우리의 관심사이기도 하다. 저자는 철학을 세 가지 근본적 물음을 둘러싼 활동으로 규정한다. “무엇을 해야 하는가?”, “무엇이 존재하는가?”, “어떻게 아는가?”다. 이 물음들은 철학의 주요 영역인 도덕철학, 형이상학, 인식론에 각각 대응한다. 철학이란 “그저 이 물음들과 이것들의 상관관계에 관해 조금 더 숙고하고, 이 물음들에 관해 다른 이들이 이미 뭐라고 말했고 왜 그렇게 말했는지 배우는 것을 뜻한다”.

철학이 그토록 낯설고 어려운 이유를 설명하려고 시도
이 책의 장점 중 하나는 최고의 철학이 그토록 낯설고 어려운 이유를 설명하려고 시도한다는 데 있다. 최고의 철학이 언뜻 생경하게 다가오는 것은 새로운 정보나 사실, 격언 등을 제시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고유한 세계상과 가치체계를 구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위대한 철학을 접하는 사람은 단순히 텍스트를 소화하는 문제가 아니라, 그 철학이 응축하고 있는 세계상과 가치체계를 이해하는 문제에 부딪히게 된다. 더욱이 장구한 역사의 마모를 견디고 이제껏 살아남은 철학은 그야말로 문명의 행로를 바꾸려는 투쟁의 산물이다. 그런 면에서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한 철학일수록, 오래 살아남은 철학일수록 처음에는 그만큼 낯설고 어려운 것이다.

고전의 소개로 철학의 근본적인 물음을 숙고하도록 안내
저자는 이 책에서 철학사에 이름을 올린 철학자들의 고전에만 집중한다. 철학은 고대 희랍의 철학을 출발점으로 보면 그 역사가 2,500년에 달한다. 따라서 저자의 말처럼 분별력을 기르는 동안에는 철학사에 이름을 올린 철학자들의 고전에만 집중하는 것이 철학에 접근하는 현명한 길이다. 그러나 저자는 각 저작의 핵심을 간추려 알려주기보다 철학의 근본적 물음들에 관해 숙고하도록 독자를 이끈다.

활기 넘치고 흥미진진한 철학 입문서다. 적은 분량인데도 우리의 사유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핵심적인 철학 문제들을 다룬다. 아울러 위대한 철학 저작들을 맛보게 해주고, 원전을 직접 읽으려는 이들을 노련하게 안내한다. 크레이그는 이미 탁월하고 두툼한 저작 『루틀리지 철학 백과사전』의 편집장으로 유명한데, 이제는 탁월하고 얇은 책의 저자로 더 유명해질 자격이 있다.
―나이절 워버턴(Nigel Warburton) 철학자, 영국 오픈 유니버시티 전 교수



저자 소개

저자 - 에드워드 크레이그(Edward Craig)
케임브리지 대학 나이트브리지(Knightbridge) 철학 교수와 처칠 칼리지 특별연구원을 역임했고, 함부르크 대학, 하이델베르크 대학, 멜버른 대학에서 방문교수를 지냈다. 『루틀리지 철학 백과사전』의 편집장이다. 저서로 『신의 정신과 인간의 산물The Mind of God and the Works of Man』 『지식과 자연상태Knowledge and the State of Nature』 등이 있다.

역자 - 이재만
대학을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했다. 옮긴 책으로 『역사와 역사가들』(공역) 『제국의 폐허에서』 『영국 외교관, 평양에서 보낸 900일』 『공부하는 삶』 『영국 노동계급의 상황』 등이 있다.

목차

1. 철학
2.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플라톤의 『크리톤』
3. 우리는 어떻게 아는가?―흄의 『기적에 관하여』
4. 나는 누구인가?―무명 승려의 자아에 관한 성찰: 밀린다 왕의 마차
5. 몇 가지 주제
6. "?주의/론"에 관하여
7. 흥미로운 저작들―나의 선택
8. 누구에게 어떻게 이로운가?

참고문헌―어디로 가야 하나?/ 역자 후기/ 도판 목록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