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민주사회의 필란트로피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정치/사회

민주사회의 필란트로피

필란트로피의 역사, 제도, 가치에 대하여-사랑의 열매 나눔총서 6

소장전자책 정가16,500
판매가16,500

작품 소개

<민주사회의 필란트로피> 민주사회에서 필란트로피가
수행하는 역할은 무엇인가?

필란트로피의 의무와 책임에 대하여
철학, 사회학, 정치학, 역사학, 법학 전문가들이 던지는 근본적인 질문
사랑의열매 나눔총서 06
사랑의열매 나눔총서는 우리 사회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문화연구소’가 기획한 총서입니다. 나눔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 복지국가와 필란트로피, 비영리·기부·나눔 영역의 변화를 진단하고 미래를 제시하는 국내외 저서를 소개해, 나눔문화의 성숙을 이끌어 사회공동체 발전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이 책은 국가가 좋은 사회와 민주주의를 위해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 것인지, 변화하는 사회에서 필란트로피가 진정한 필란트로피가 되기 위해서 어떤 제도적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암시를 분명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_최영준(연세대학교 행정학과 교수)

“필란트로피는 어디에나 있다”

기부라는 선한 행위를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요즘은 예전과 달리 기부에 대한 인식도 많이 바뀌었고, 동참하는 이들도 많아졌다. 우리 사회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필란트로피’, 즉 자선활동은 더 나은 삶을 위해 어떠한 행위를 하는 것으로, 그리스어의 친구를 뜻하는 ‘필로(philo)’에서 유래했으며 ‘인간에 대한 사랑’을 의미한다. 자선단체에 소수의 개인이 제공하는 대규모 기증품부터 대부분의 사람이 참여하는 소액의 기부금과 시간 기부에 이르기까지 여러 형태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 바로 ‘필란트로피’이다.
이번에 출간하는 『민주사회의 필란트로피-필란트로피의 역사, 제도, 가치에 대하여』에서는 미국 사회에서의 필란트로피의 기원과 제도, 도덕적 정당성 등을 검토하면서 민주사회에서 필란트로피가 지닌 역할과 정당성을 여러 학문 분야에 걸쳐 통합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또한 변화하는 사회에서 진정한 필란트로피가 되기 위해서 어떤 제도적 역할을 필요한지, 좋은 사회와 민주주의를 위해서 국가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때로는 역사 속에서 때로는 현재의 제도 속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들이 모두 같은 의견을 공유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다양한 견해를 접할 수 있는데, 각 장에서는 자선 기부, 민간재단, 기업의 사회적 책임, 기부자 조언기금 등을 세세히 분석함으로써 이러한 정의가 얼마나 다양하게 운용되고 해석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더불어 이러한 각 장이 독립된 형식을 취하고 있으므로 관심 있는 분야나 특정 저자가 서술한 장을 선택해서 읽을 수 있다는 점 또한 이 책의 장점이기도 하다.


출판사 서평

“필란트로피는 어디에서나 볼 수 있어야 한다”

부자들은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정신으로 필란트로피를 실행하고 있다. 이 말은 프랑스어로 ‘고귀한 신분(귀족)’이라는 노블레스와 ‘책임이 있다’라는 오블리주가 합해진 것으로, 사회 고위층들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도덕적 의무를 의미한다. 우리나라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대표적인 예로 경주 최부잣집을 들 수 있다. 주변 100리(40킬로미터) 안에 굶는 사람이 없도록 곳간의 문을 열어놓거나 가뭄에는 땅을 늘리지 말라는 최부잣집의 육훈은 참으로 존경할 만하다. 이렇듯 부자들은 어려운 이웃이나 사회를 위해 자신의 재산을 기부해왔다. 최근 빌게이츠와 워런 버핏은 ‘더 기빙 플레지(The Giving Pledge, 기부 약정)’를 만들어 전 세계 부호들에게 자기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도록 독려하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것처럼 필란트로피를 남을 위하거나 사회에 혜택을 주기 위한 자발적 기부 행위로 단순히 정의할 수 없다고 한다. 이에 사회학자, 정치학자, 역사학자, 정치사상가, 법학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민주사회 속 필란트로피의 기원과 제도 유형, 도덕적 근거 및 한계에 관해 토론하면서 필란트로피와 민주주의의 관계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 책은 그 결과물로서 다양한 필란트로피 활동을 ‘기원’ ‘제도적 형태’ ‘도덕적 근거와 한계’ 등 세 부분으로 나누어 이야기하고 있다.
먼저 1부 ‘기원’에서 조너선 레비, 올리비에 준즈, 롭 라이히는 끝없이 변화하는 필란트로피 제도의 속성, 즉 우리가 민간의 공익활동을 법적으로 어떻게 제한해왔는지, 이러한 경계가 더욱 포괄적인 정치적·사회적·지적 가치를 대변한다는 사실에 대해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어 2부 ‘제도적 형태’에서 에런 호바스 및 월터 파월, 폴 브레스트, 레이 메이도프, 루시 베른홀츠는 다양한 유형의 특징을 나타내는 필란트로피 활동의 한계와 가치를 개괄적으로 설명하고, 전문화된 비영리기업의 성장, 기부자 조언기금의 폭발적인 증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도덕적 한계, 디지털시대의 필란트로피를 위한 새로운 도구와 규칙의 최근 발전 양상 등에 대해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3부 ‘도덕적 근거와 한계’에서 에릭 비어봄, 라이언 페브닉, 키아라 코델리는 필란트로피의 사회적 역할과 도덕적 한계에서의 각기 다른 측면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이들은 민주국가에서 필란트로피가 수행하지 말아야 할 기능이 있는지, 개인 기부자나 재단 모두 필란트로피스트들이 기부할 때 지켜야 할 윤리 규범이 있다면 그것이 무엇인지를 고찰하기도 한다.
필란트로피의 역할은 중요하다. 그렇기에 저자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필란트로피의 제자리와 제 역할을 찾기 위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돈을 나누어주는 행위는 인류만큼이나 오래되었듯이 필란트로피는 우리 사회에 깊이 내재되어 있다. 이 책에서는 필란트로피가 가장 활발한 미국에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하고 있지만 필란트로피는 세계 여러 나라의 모든 삶의 영역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필란트로피는 우리 사회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어야 한다.


저자 프로필

에릭 비어봄

  • 경력 하버드대학교 정부학 교수

2021.08.2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하버드대 정부학 교수이다. 에드먼드 J. 사프라 윤리센터대학원 펠로십 디렉터로 재직중이며 저서로는 『우리의 이름으로: 민주주의의 윤리In Our Name: The Ethics of Democracy』(2012)가 있다.


저자 소개

에릭 비어봄
하버드대 정부학 교수이다. 에드먼드 J. 사프라 윤리센터대학원 펠로십 디렉터로 재직중이며 저서로는 『우리의 이름으로: 민주주의의 윤리In Our Name: The Ethics of Democracy』(2012)가 있다.


루시 베른홀츠
스탠퍼드대 선임 연구원이자 스탠퍼드 디지털 시민사회 연구소의 공동 소장이다. 재단센터(Foundation Center)가 발간하는 필란트로피 전망 연감을 담당하고 있다.


폴 브레스트
스탠퍼드대 법학 명예교수이다. 스탠퍼드 로스쿨 전 학장이자 윌리엄 앤드 플로라 휼렛 재단 전 이사장이기도 하다.


키아라 코델리
시카고대 정치학 조교수이다. 분배적 정의와 비정부 기구를 주제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아론 호바스
스탠퍼드대 사회학 박사과정생이자 스탠퍼드 필란트로피·시민사회센터 연구원이다.


조너선 레비
시카고대 역사학 교수이다. 저서로 『부의 괴물: 미국에서 부상하는 자본주의와 위험의 세계Freaks of Fortune: The Emerging World of Capitalism and Risk in America』(2012)가 있다.


레이 매도프
보스턴대 로스쿨 교수이다. 저서로 『불멸과 법: 죽은 미국인들의 떠오르는 권력Immortality and the Law: The Rising Power of the American Dead』(2010)이 있다.


라이언 페브닉
뉴욕대 정치학 부교수이다. 저서로 『이민과 정의의 제약Immigration and the Constraints of Justice』(2011)이 있다.


월터 W. 파월
스탠퍼드대 교육학 교수 겸 사회학, 조직행동학, 경영과학·공학, 커뮤니케이션학, 공공정책학 예우교수이다. 필란트로피·시민사회센터 공동 학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저서와 편저로는 『조직과 시장의 출현The Emergence of Organizations and Markets』(2012, 존 패짓과 공저), 『비영리 부문: 연구편람The Nonprofit Sector: A Research Handbook』(2006, 리처드 스타인버그와 공동 편저) 등이 있다.


롭 라이히
스탠퍼드대 정치학 교수로, 철학 및 교육대학원 예우교수를 겸하고 있다. 사회윤리센터장, 필란트로피·시민사회센터 공동 학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저서와 편저로는 『미국 교육의 자유주의와 다문화주의를 잇는 가교Bridging Liberalism and Multiculturalism in American Education』(2002), 『교육, 정의, 민주주의Education, Justice, and Democracy』(2013, 대니엘 앨런과 공동 편저) 등이 있다.


올리비에 준즈
버지니아대 역사학과 코먼웰스 교수이다. 저서로는 『불평등의 변화 양상The Changing Face of Inequality』(1982), 『미국의 기업화Making America Corporate』(1990), 『왜 미국의 세기인가Why the American Century?』(1998), 『미국의 필란트로피: 역사Philanthropy in America: A History』(2012) 등이 있다.




옮긴이 : 이은주
이화여대 통역번역대학원 한영번역학과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중이다. 옮긴 책으로 『윤리학의 배신』 『무한공간의 왕국』 『폭풍 전의 폭풍』 등이 있으며, 콜린 매컬로의 〈마스터스 오브 로마〉 시리즈를 공역했다.



감수자 : 최영준
연세대 행정학과 교수이다. 현재 복지국가연구센터 소장을 맡고 있으며, LAB2050 및 푸르메재단의 이사를 역임하고 있다. 비교적 관점을 통해 사회정책을 연구하며, 어떻게 ‘좋은 사회’를 만들 수 있을지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복지국가, 사회정책, 혁신, 행복 등에 대한 논문과 책을 국내외에서 출판한 바 있다.
최근 저서로 『Welfare Reform and Social Investment Policy in Europe and East Asia』(공저, Policy Press, 2021)와 『코로나 0년 초회복의 시작』(공저, 어크로스, 2020) 등이 있다.

목차

발간사
감수의 말
서문

1부 기원

1장 이타주의와 비영리 필란트로피의 기원
조너선 레비
2장 필란트로피의 역사는 왜 미국사의 일부가 아닌가?
올리비에 준즈
3장 민주국가에서 재단의 역할에 관하여
롭 라이히

2부 제도적 형태

4장 기여하거나 파괴하거나 : 새로운 형태의 필란트로피는 민주주의를 약화시키는가?
에런 호바스, 월터 W. 파월
5장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수익성의 조화 : 성실한 경영자를 위한 지침
폴 브레스트
6장 필란트로피는 언제 발생하는가?:
이 질문에 대한 세법의 해답이 어떻게 기부자 조언기금을 낳았으며, 그것이 왜 문제인가?
레이 D. 메이도프
7장 디지털 시민사회 구축 : 미국 디지털 공공도서관
루시 베른홀츠

3부 도덕적 근거와 한계

8장 무상제공자 문제 : 민간이 제공하는 공공의 책임
에릭 비어봄
9장 필란트로피와 민주주의적 이상
라이언 페브닉
10장 배상적 정의와 재량적 필란트로피의 도덕적 한계
키아라 코델리


감사의 글

참고문헌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