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모든 멋진 일에는 두려움이 따른다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모든 멋진 일에는 두려움이 따른다

소장종이책 정가16,800
전자책 정가20%13,400
판매가13,400

모든 멋진 일에는 두려움이 따른다작품 소개

<모든 멋진 일에는 두려움이 따른다>

읽는 생활 임진아, 브로콜리너마저 윤덕원 추천

내가 사랑하는 무용한 것들을 세상에 보여주는 법



“어른들이 들으면 뭐라고 할 만한 쓸데없는 일들을 잔뜩 하겠습니다.”

대학을 졸업하면 무엇을 하겠냐는 질문에 이연 작가가 답한 말이다. 신기하게도 작가는 정말 그런 어른이 되었다. 어른들이 들으면 뭐라고 할 만한 일을 하는 사람, 돈 안 되는 일들로 먹고사는 사람, 즉 창작자가 된 것이다. 그런데 문득 궁금해졌다. 이렇게 계속 쓸데없는 일을 하면서 살아도 되는 건지, 창작을 하겠다고 했던 이유가 무엇인지 말이다.



작가는 이 모든 질문에 “괜찮다”라는 대답이 하고 싶어졌다. 당신이 두려워하면서 하는 이 일이 사실은 멋진 일이고, 창작은 쓸모없어 보이지만 쓸모없는 일이 아니며,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이다. 그래야 우리가 이 재미있는 일을 걱정 없이 오래 할 수 있다고 믿어서다.



대답을 위해 작가는 여섯 가지 큰 질문을 던진다. 왜 창작을 하는지, 언제 하는지, 어디서 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무엇을 하는지, 누가 하는지. 물론 작가는 아직 이런 큰 질문에 대답하기에 부족한 사람이다. 거장도 아니고 나이도 많지 않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래서 썼다고 한다. 미완의 사람 중 가장 용기 있는 사람 하나가 이런 글을 써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다. 짧게 뱉어도 길게 남는 거장의 말보다, 아무리 길어도 남기 어려운 청년의 말에는 그 나름의 희소성이 있다고 믿었다.



작가가 용기 냈듯 독자도 용기 내길 바란다. 정답은 없다. 책에 쓰인 대답에 끊임없이 반박하고 물고 늘어지고 되물으면 자신만의 답을 찾길 바란다. 그리고 시작하길 바란다. 세상 많은 일은 믿음을 씨앗으로 사실이 된다. 당장 오늘부터라도 자신을 창작자라 믿는 일이 터무니없어 보이겠지만 실제 창작자가 되는 데는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니 지금 당장 시작하길. 그 시작은 하찮고 보잘것없어 보일지라도, 당신의 세계를 확장시켜 줄 것이고, 때로는 완전히 다른 세계로 데려다 줄 거라 믿으며.


출판사 서평

추천사



도구 하나하나와 천천히 친해지듯 일을 대하는 방식 또한 고유하게 다져 나가는 이연 작가는, 책을 통해 자신의 용기를 하나씩 선보인다. 이 용기는 같은 연필을 쓰고 또 쓰는 것처럼 내 마음을 쓰고 또 써봐야만 생겨난다. 이 책은 시작을 그리거나 내일도 여전히 창작을 이어가고 싶을 때 펼쳐야 할 응원서다. 용기를 가진 이가 건네는 이야기는 용기가 필요한 이에게 분명히 닿을 것이다.

_임진아(일러스트레이터&에세이스트)



이연의 글은 그의 말만큼이나 명쾌하다. 만드는 사람으로서 살아온 시간과 생각들을 따라가다 보면 나 역시 어느새 방황을 멈추고 상류로 올라가는 기분이 든다. 예선이 가장 어려운 창작의 세계, 첫 발걸음을 떼는 순간부터 그 이후까지 오래 두고 보면 좋을 책이다.

_윤덕원(브로콜리너마저, 뮤지션)


저자 프로필

이연

  • 학력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학과, 시각디자인과 학사
  • 경력 미술 크리에이터

2023.06.1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펼 연(演) 자를 쓴다. 이름처럼 사는 삶을 꿈꾼다.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조형예술학과와 시각디자인과를 복수전공했다. 두 개의 졸업장을 받고 나서야 그리고 싶은 그림은 어디에서도 알려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5평 방의 월세 45만 원을 내기 위해 6년간 디자이너로 일했다. 퇴근 후에는 혼자 그림을 그렸고 비싼 미술도구가 부담스러워 주로 네임펜과 매직을 썼다. 부모님이 투자한 미술 교육비가 아까워 유튜브를 시작했다. 2년 만에 독보적인 미술 크리에이터로 성장하여 53만 유튜버가 되었다. 현재는 프리랜서, 작가, 강연자로 살고 있다.
leeyeonstein@gmail.com


저자 소개

이연

펼 연(演) 자를 쓴다. 이름처럼 사는 삶을 꿈꾼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작가이자, 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이자, 이야기를 나누는 강연가로 살고 있다. 매일 운동을 하고, 산책을 하고, 사색을 하며, 일기를 쓴다. 87만 유튜브 LEEYEON의 주인으로 『겁내지 않고 그림 그리는 법』과 『매일을 헤엄치는 법』을 쓰고 그렸다.



유튜브 youtube.com/@leeyeon

인스타그램 instagram.com/leeyeonstein

목차

들어가며 어른들이 들으면 뭐라고 할 만한 쓸데없는 일들을 잔뜩 하겠습니다

Why - 왜 하는가?

몰라도 상관없다 | 걷다 보면 이유를 발견하게 된다 | 이유가 필요한 순간 | 아무것도 정해져 있지 않다

When - 언제 하는가?

시작하는 방법 | 창작이 잘되는 때 | 창작을 관두고 싶은 때 | 창작하기 적절한 때

Where - 어디서 하는가?

창작자의 방 | 창작자가 머무는 곳 | 창작자의 노트 | 창작자의 창고

How - 어떻게 하는가?

틀려도 된다 | 어떻게 깊어지는가 | 어떻게 넓어지는가 | 어떻게 연결되는가

What - 무엇을 하는가?

아무도 시키지 않은 일 | 혼자 하는 일 | 세상과 연결된 일

Who - 누가 그리는가?

당신은 어떤 나무인가 | 고독에서 뿌리를 발견하는 일 | 세상과 적당히 만나는 연습 | 얼마큼 솔직할 수 있는가

마무리 사랑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삶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