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회귀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회귀> <회귀> 존 프럼
-하드 SF 장르의 정수를 보여주는 존 프럼 작가의 신작
-과거와 현재가 꼭 같은 소우주의 탄생, 그 미래도 동일할까?
-발 딛고 있는 ‘현재’의 세상을 다양한 관점으로 돌아보게 만드는 소설
리본 이론으로 영웅이 되어버린 아버지에 대한 증오로 가득한 ‘나’는, 아버지의 명성에 흠을 내고자 여러 일을 시작하지만 실패한 후 결국 아버지에 의해 설립된 라플라스社에 입사하게 된다. 라플라스社의 홍보용 직원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던 알코올 중독의 ‘나’는 어느 날 차원 풀림 장치인 ‘디멘션 언위버(DU)’의 연구와 개발을 지켜보게 되고, DU로 인해 실패한 자신의 과거에 대한 일말의 희망을 품은 채, 소우주를 채굴하는 일에 몰두한다. <회귀>는 하드 SF의 정수를 보여주면서도 슬프고도 건조한 드라마의 여운 또한 잃지 않는, 짧고 굵은 작품이다.


저자 프로필

존 프럼

  • 수상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 부문 우수상

2021.08.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소용돌이치는 영혼에 비친 불분명한 지각에 의존하여, 흘러가는 순간을 문장으로 담아내려는 무모한 시도에 집착하는 작가라는 족속 중의 하나. 존 프럼John Frum이라는 이름은 제2차세계대전이 한창이던 시절, 남태평양에 위치한 바누아투의 어느 섬에 존이라는 이름의 의무병이 불시착한 일화에서 유래했다. 「테세우스의 배」로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저자 소개

소용돌이치는 영혼에 비친 불분명한 지각에 의존하여, 흘러가는 순간을 문장으로 담아내려는 무모한 시도에 집착하는 작가라는 족속 중의 하나. 존 프럼John Frum이라는 이름은 제2차세계대전이 한창이던 시절, 남태평양에 위치한 바누아투의 어느 섬에 존이라는 이름의 의무병이 불시착한 일화에서 유래했다. 「테세우스의 배」로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