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카탈로니아 찬가 상세페이지


책 소개

<카탈로니아 찬가> 정의를 향한 실천적 양심이 녹아 있는 작품
『카탈로니아 찬가』는 스페인 내전에 참전한 조지 오웰이 평범한 민병대원으로서 프랑코의 파시즘에 맞서 싸우면서 그 역사 현장을 생생히 기록한 소설이다. 스페인 내전은 안으로는 자유와 평등을 위한 혁명이었고 밖으로는 2차 세계대전의 도화선이 된 사건이다. 조지 오웰은 당시 종군기자로서 스페인에 갔으나 혁명에 매료되어 이 전쟁에 뛰어들었다. 오웰은 평범한 민병대로 이 전쟁이 참가하였는데, 공화파가 분열되자 공산당의 음모로 오웰이 속한 통일노동자당이 위기에 몰리게 됐다. 그러나 오웰은 생사의 갈림길에서 간신히 빠져나와 프랑스로 탈출하였다. 그리고 영국으로 돌아와 완성한 작품이『카탈로니아 찬가』이다. 이 작품은 정의와 평등을 위해 투쟁하는 양심의 기록이며, 또한 혁명의 약속과 권력의 배반, 그로부터 비롯된 좌절과 환멸을 그린 작품이다.

『카탈로니아 찬가』는 같은 소재를 다룬 또 다른 작품, 헤밍웨이의『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와 비교될 수 있다. 두 작품 모두 자유와 평등이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헤밍웨이의 작품이 스페인 내전을 이야기의 배경으로 다룬 데 반해『카탈로니아 찬가』는 스페인 내전 자체를 이야기의 중심으로 끌어들였다. 오웰은 그의 작품 속에서 수많은 당파들의 입장들을 밝혀내고, 내전의 핵심이 되는 사건을 분석하고, 또 오웰 자신의 사상적 변화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한편『카탈로니아 찬가』는 <참호전>에 대한 자세하고 현실감 있는 묘사가 돋보인다. 오웰이 마치 자신의 일기를 쓰듯 써내려간 참호전에 대한 묘사에는 오웰 자신의 경험이 녹아 있다.

오웰은 처음엔 수많은 정치 집단들의 차이를 잘 알지 못했다. 이 내전을 둘러싼 입장에는 세 가지가 있다. 첫번째, 전쟁에서 승리하기까지 혁명을 일시 중단하자는 입장으로, 이제 막 내전에 참가한 오웰을 포함하여 대부분이 이 입장이었다. 두번째, 부르주아 국가 타도와 혁명의 완성이 곧 전쟁에서의 승리라는 극단적이면서도 가장 순수한 입장이다. 그리고 세번째로 부르주아 국가를 재건해야 한다는 순수 공화파의 입장인데 아이러니컬하게도 소련 공산당의 입장이기도 했다.

오웰이 환멸을 느끼게 된 것은 바로 혁명을 도와야 할 공산당이 오히려 세번째 입장에서 서있었다는 걸 깨닫고 나서이다. 오웰이 휴가를 지내고 나서 국제여단에 합류하고자 바르셀로나로 다시 돌아왔을 때, 혁명은 사라지고 소련의 친인사들이 군대를 장악하고 있었다. 결국 소련을 등에 업은 공산당의 음모로, 1937년 5월 무정부주의자가 통제하고 있던 전화 교환소에 대한 일제 공격이 시작되었다. 그러자 사회주의자와 무정부주의자가 모두 한통속으로 감옥에 갔고 오웰은 트로츠키주의의 첩보원이란 누명을 쓰게 되었다. 이러한 위기 속에서 오웰은 운 좋게도 영국 영사의 도움을 받아 프랑스로 도망갈 수 있었다. 마지막 장에서 오웰은 왜 우리가 이 모든 이데올로기를 벗어던지지 못한 채 서로 싸우기만 하고 진짜 전쟁에는 몰두하지 못할까를 한탄하며 결말을 맺는다.

이 소설은 정의를 향한 오웰의 실천적 양심이 녹아 있는 작품이다. 스페인 내전에 대해 현대의 역사학계에서는, 만약 스페인 내전에서 독일의 개입을 유럽이 미리 막았더라면 2차 세계대전은 일어나지 않았으리라는 가정이 팽배하다. 즉 독일이 스페인 내전에서 자신들의 전투력을 실험한 계기가 유럽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였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이처럼 다양한 의미를 지닌 스페인 내전이 단지 파시즘에 대한 저항이었을 뿐만 아니라 정의와 평등을 위한 투쟁이었다는 점에서 오웰이 작가적 소명을 발휘할 수 있었다.


저자 프로필

조지 오웰 George Orwell

  • 국적 영국
  • 출생-사망 1903년 6월 25일 - 1950년 1월 21일
  • 학력 이튼칼리지
  • 경력 트리뷴 문학담당 편집인
  • 데뷔 1933년 소설 `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2017.11.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조지 오웰
본명이 에릭 아서 블레어인 조지 오웰은 1903년 인도의 벵골 주 모티하리에서 하급 공무원의 아들로 태어났다.그는 8세 때 사립예비학교에 들어갔으나, 이곳에서 상류층 아이들과의 심한 차별을 맛보며 우울한 소년시절을 보냈고, 장학생으로 들어간 이튼교에서의 학창시절 역시 계급 차이를 뼈저리게 실감하는 계기가 되었다. 졸업 후 미얀마에서 경찰관으로 근무했으나 점차 자신의 직업에 회의를 느껴 직장을 그만두고 파리로 건너가 작가수업을 쌓았다.
유럽으로 돌아와 파리와 런던에서 부랑자 생활을 경험한 그는 이때를 토대로 한 소설이 처녀작 『파리와 런던의 안팎에서』와 『버마 시절』이다. 이후 스페인 내전을 다룬 최고의 작품 『카탈로니아 찬가』와 러시아 혁명과 스탈린의 배신을 우화로 그린 『동물농장』으로 일약 명성을 얻게 되었다. 또한 전체주의의 종말을 기묘하게 묘사한 디스토피아 소설 『1984년』은 오웰을 20세기 최고의 영향력 있는 작가로 만들었다.

역자 - 정영목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수료. 이화여대 통번역 대학원 번역학과 출강.
역서로 『제스처 라이프』『눈먼 자들의 도시』『흉내』『서가에 꽂힌 책』『신의 가면 : 서양 신화』『사람과 상징』등 다수가 있다.

목차

제1장 ~ 제14장

작품 해설
작가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