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개정판 |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   소설 국내 역사소설

개정판 |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

소설 조선왕조실록 12

구매종이책 정가13,000
전자책 정가9,100(30%)
판매가9,100

책 소개

<개정판 |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 조선 중기, 바야흐로 필사본 소설의 시대
소설가로서의 김만중을 다시 만나다

소설은 어떻게 세상을 바꾸는가?
장희빈과 인현왕후로 대표되는
조선 중기, 당파 갈등으로 요동치는 세상에서
『사씨남정기』로 시작되는 작지만 커다란 질문


역사와 허구의 경계에서 힘 있는 서사를 만들어 온 김탁환의 수작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이 민음사의 ‘소설 조선왕조실록 시리즈’로 다시 출간되었다. 2002년 초판이 출간된 이후 15년 만에 새 옷을 입은 것으로, ‘소설 조선왕조실록 시리즈’로는 2015년 『목격자들』이 출간된 이후 2년 만이다.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은 김탁환의 역사 소설 중에서 재미와 작품성을 두루 갖춘 웰메이드(well-maid)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역사 속 인물들을 자신의 작품 속에서 자유자재로 다뤄 온 김탁환은 이 작품에서 장희빈과 서포 김만중을 이야기로 되살려 냈다. 한글 소설의 정점인 『사씨남정기』를 둘러싼 서포 김만중과 장희빈의 치열한 두뇌 싸움 속에서 ‘소설이란 무엇인가’라는 무거운 주제를 성공적으로 곁들였다. 그러나 단순히 ‘웰메이드’라는 말로 설명하기엔 서포 김만중과 작품의 주인공인 이름 없는 매설가(소설가) 모독이 나누는 대화는 심오하면서도 진지하다.
김탁환은 작중에 등장하는 두 명의 소설가를 통해 ‘소설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과 답을 주고받는다. 김탁환의 역사 소설을 집대성하는 중인 ‘소설 조선왕조실록 시리즈’에서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은 김탁환의 소설론과 창작론을 동시에 엿볼 수 있는 귀한 작품으로 자리매김한다. 독자들에게는 수백 년의 시차를 뛰어넘어 소설가로서의 김만중과 소설가로서의 김탁환을 동시에 만나볼 수 있는 귀한 독서의 경험이 될 것이다. 개정판에는 진주교대 국어교육과 송희복 교수의 해설을 더했다. 송희복 교수의 해설은『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에 담긴 문학적 진지함과 성취에 대한 성실한 논의가 독자들의 마음을 다시 한 번 두드린다.

소설 속에서 재현되는 조선 중기, 따뜻한 필사본의 시대
조선 중기는 곧 필사본의 시대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세책방과 한글 소설이 융성하던 시대였다. 이야기를 파는 사람이라는 뜻의 매설가(賣說家)는 즉 우리 시대의 소설가였고, 그가 이야기 한 편을 완성하여 세책방에 가져가면 그 원본을 밤새 필사하여 사람들끼리 돈을 주고 빌려 보았다.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에서 김탁환은 조선 중기의 한양 저잣거리 풍경을 생생하게 재현해 낸다.
역사와 고전문학에 대한 방대한 지식이 작품 곳곳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김탁환은 작중에서 실제 숙종 시대에 인기 있던 한글 소설들의 제목을 거론하고, 작품 속에 친절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설명을 곁들인다. 이야기를 읽다 보면 독자들은 어느새 낯설고 어려웠던 고전문학 작품들을 즐거운 오락거리처럼 받아들이게 된다. 고전소설에 대한 낯선 어려움 대신 흥미를 느끼게 한다는 점에서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은 고전문학에 대한 한 편의 길라잡이다.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향연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에서 빠질 수 없는 매력은 역사의 다양한 인물들이 작품을 통해 되살아난다는 것이다. 이미 익히 알려진 서포 김만중과 장희빈, 장희재부터 다소 낯선 인물인 졸수재 조성기까지 이야기 속으로 참전시킨다. 역사의 공백을 흥미로운 서사로 채워 나가며 자신이 창조해 낸 매력적인 인물들과 역사 속 실제 인물들의 합을 맞춘다. 역사책 속에서 딱딱한 이름으로만 존재했던 인물들이 김탁환의 손을 거쳐 피가 흐르고 숨을 쉬는 생동감을 지니면서 이야기의 궤가 움직이기 시작하는 것이다. 역사가 실제 있었던 일의 사실을 명시한 과거의 기록이라면 소설은 실제로 그 인물들이 삶과 분투했던 현장성을 느끼게 한다. 김탁환의 이야기에서 눈을 뗄 수 없는 이유는 소설을 읽는 그 순간 독자인 ‘나’는 그 시대와 인물들을 마치 눈앞에서 목격하는 듯한 생생함을 지니기 때문이다.

소설가와 소설가의 진지한 대화
소설이란 무엇인가? 김탁환은 추리소설 방식의 이야기 전개 속에서 한순간도 이 질문을 소홀히 대하지 않는다. 작가 김탁환을 대신하여 이름 없는 소설가 모독이 서포 김만중과 졸수재 조성기와 같은 실제 역사 속 선배 소설가들에게 끝없이 질문을 던진다. 소설을 어떻게 쓸 것인가라는 작법에서부터 소설이 지향해야 할 지점에 대해 묻고 답하는 과정은 스승과 제자의 대화록이 아닌 난상토론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 토론에 탐욕스러우면서도 눈 밝은 독자로 대표되는 여성 캐릭터 백능파와 장희빈이 등장하면서 더욱 질문을 중첩시킨다. 결국 『사씨남정기』를 둘러싼 이들의 생각과 행동은 곧 독자에게도 소설에 대한 정의를 다시 내려 보는 사유의 광장을 제공한다. 외국의 고전소설이 아닌, 우리의 고전소설을 통해 생각해 보는 소설과 문학에 대한 사유는 그동안 넘어서지 못했던 사유의 한계를 넘어서는 계기가 된다.


저자 프로필

김탁환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8년 10월 27일
  • 학력 1995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1993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석사
    1991년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 학사
  • 경력 2009년 문화계간지 1/n 주간
  • 데뷔 1996년 소설 열 두 마리 고래의 사랑 이야기
  • 링크 공식 사이트트위터블로그

2019.01.2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김탁환

1968년 진해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하소설 『불멸의 이순신』, 『압록강』을 비롯해 장편소설 『혜초』, 『리심, 파리의 조선 궁녀』, 『방각본 살인 사건』, 『열녀문의 비밀』, 『열하광인』, 『허균, 최후의 19일』, 『나, 황진이』, 『서러워라, 잊혀진다는 것은』, 『목격자들』, 『조선 마술사』, 『거짓말이다』 , 『대장 김창수』 등을 발표했다. 소설집 『진해 벚꽃』, 『아름다운 그이는 사람이어라』, 산문집 『엄마의 골목』, 『그래서 그는 바다로 갔다』 등이 있다.

목차

1 납치
2 신문(訊問)
3 곱사등이 스승
4 구운몽심고
5 역당
6 매매
7 재회
8 백능파
9 남채봉
10 사랑과 이별
11 먹구름을 움직이다
12 당신에게 소설은 어떤 존재인가
13 가여운 인간, 최척
14 타오르는 집
15 팔선녀가 수상하다
16 사라진 구름
17 이 소설을 보라
18 남쪽 숲에서 생긴 일
19 나의 소설은 나의 무기다
20 그녀를 붙잡는 법
21 결단
22 유언
23 야반도주
24 은혜를 원수로 갚는 법
25 잃어버린 책
26 모독은 없다

개정판 작가의 말
초판 작가의 말
해설 송희복(문학평론가/진주교대 국어교육과 교수)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