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새색시 상세페이지

로맨스 e북 역사/시대물

새색시

소장단권판매가700 ~ 3,000
전권정가11,500
판매가11,500
새색시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소장하기
  • 0 0원

  • 새색시 (특별 외전 2)
    새색시 (특별 외전 2)
    • 등록일 2023.12.12.
    • 글자수 약 5.1만 자
    • 1,800

  • 새색시 (특별 외전)
    새색시 (특별 외전)
    • 등록일 2023.08.11.
    • 글자수 약 1.7만 자
    • 700

  • 새색시 (외전)
    새색시 (외전)
    • 등록일 2023.06.21.
    • 글자수 약 9.4만 자
    • 3,000

  • 새색시 2권 (완결)
    새색시 2권 (완결)
    • 등록일 2023.03.17.
    • 글자수 약 10.3만 자
    • 3,000

  • 새색시 1권
    새색시 1권
    • 등록일 2023.03.22.
    • 글자수 약 9.3만 자
    • 3,000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 또는 시리즈 전권 소장 시(대여 제외) 이미 소장 중인 중복 작품은 다른 계정에 선물할 수 있는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로맨스 가이드

*배경/분야: 역사 시대물
*작품 키워드: 동양풍, 선결혼후연애, 나이차커플, 첫사랑, 능력남, 다정남, 절륜남, 순진녀, 다정녀, 달달물, 힐링물
*남자주인공: 최치언 – 해등산의 천석꾼. 노비였다가, 군인이었다, 장사꾼이었다가, 이젠 농사를 짓고 가정을 이루겠다며 산 하나를 죄다 사들인 사내. 고향 사람의 주선으로 이을영을 아내로 맞는다. 해등에선 최 객주 또는 최 서방이라 불린다.
*여자주인공: 이을영 – 막골 출신 처녀. 하나뿐인 가족이던 할머니를 여의고 천애고아가 된 이후, 그녀를 불쌍히 여겨 중매를 선 마을 할멈에 의해 소 팔리듯 시집간다. 해등에선 막골댁 또는 아기라 불린다.
*이럴 때 보세요: 잔잔하게 가슴을 울리는 따뜻한 이야기가 그리울 때
*공감 글귀:
이 남자가 정말 저를 데리고 살려고 작정한 모양이구나.
막골의 천애 고아 을영을 그의 처로, 평생을 그렇게 해등산 최치언의 색시로.
그녀에게도 이제 가족이 생긴 것이었다.


새색시작품 소개

<새색시> 도깨비 산을 두 개나 넘고 강도 건너고,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신랑에게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시집가는 길.

‘천애 고아를 아내로 맞다니, 얼마나 박색이길래 그럴까. 그도 아니면 사지가 멀쩡하지 않은 건가. 그도 아니면 성격이 어마어마하게 개차반일까? 여자들을 때려죽였단 소문이 돌던데, 사실일까?’

연지 곤지 찍는 식도, 대추 밤 던지는 폐백도 아무것도 없는 시골 깡촌에서의 혼인. 갓 스물 먹은 을영이 제 남편 될 사람에게 바라는 건 두어 가지뿐이었다.

‘제발 손버릇이 나쁘지만 말아라, 그리고 눈 코 입만 멀쩡하게 다 달려 있어라.’

그렇게 천둥처럼 우렁찬 파대 치는 소리와 함께 만난 남편은, 을영의 기대 밖의 인물이었다.

‘눈 코 입이 다 달렸는데…?’

아니, 사실 그 정도가 아니었다.
제발 한 번만 더 보고 싶었다. 을영은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라는 생각으로 다시금 고개를 들어 올렸다. 그랬다가 시커먼 눈으로 저를 뚫어져라 내려다보고 있던 사내와 눈이 마주쳤다.

‘세상에…’

차라리 까무러치는 게 낫지.
가슴이 미친 듯이 두방망이질했다. 등줄기를 타고 식은땀이 쫘악 흘러내리는 것 같았다.

***

첫날밤, 그녀의 옷고름을 다 풀고 간당하게 열린 틈 사이로 손을 밀어 넣은 남편이 조바심을 내듯 속삭였다.

“그래서 내 색시가 되겠다는 거야, 안 되겠다는 거야. 확실히 해.”

숨이 벅차 올랐다. 그녀의 고통스러운 신음을 듣고도 남편의 손은 더욱 깊은 곳을 파고들었다. 을영의 눈에 질금, 눈물이 맺혔다.
불시에 장날, 첫 씨를 받던 어린 암퇘지가 생각났다. 말뚝에 매여 배를 위로 들어 올린 채, 화마 같은 콧김을 내뿜으며 들썩거리는 황소만 한 씨돝의 밑에 깔려 비명을 질러 대던 작은 짐승.
그제야 을영은 벼락처럼 비슷한 일이 자신에게도 일어날 거란 사실을 깨달았다. 암수컷 간의 일은, 사람이라고 별다를 게 없단 것도.


저자 프로필

박죠죠

2021.05.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출간작>
정실, 세비지 포레스트(Savage Forest), 창문을 열면 괴물이, 늑대 신랑

대표 저서
세비지 포레스트 (Savage Forest) 표지 이미지
기다리면 무료 3무료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새색시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늑대 신랑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창문을 열면 괴물이 표지 이미지
19세 미만 구독불가 10%할인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출간작 전체보기

저자 소개

저자 – 박죠죠

<출간작>

정실. 세비지 포레스트 (Savage Forest). 창문을 열면 괴물이. 늑대 신랑. 진심으로 정략결혼, 기둥서방. 친구가 너무 커서

목차

[1권]
01. 시집가는 길
02. 도깨비 사내
03. 초야
04. 해등산 여자들
05. 패물
06. 김장
07. 패인당

[2권]
08. 봄색시
09. 보리밭에서
10. 장마
11. 출산
12. 오라버니
13. 달이 구름을 피하듯
14. 귀환
15. 신들이 사는 마을
16. 귀한 네가 나 같은 사내에게 시집와서
17. 봄에 찾아온 아이

[외전]
01. 도둑놈
02. 젖내
03. 목간
04. 방앗간
05. 맷돌
06. 누이동생
07. 귀향
08. 막둥이

[특별 외전01]
01. 특별 외전
02. 인물 정보

[특별 외전02]
01. 연말 특별 외전 01
02. 연말 특별 외전 02 [if ver. 현대물]
03. 연말 특별 외전 03 [if ver. 수인물]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20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