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환희 상세페이지

책 소개

<환희> 책 정보가 없습니다


저자 프로필

나도향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2년 3월 30일 - 1926년 8월 26일
  • 학력 경성의학전문학교 중퇴
    배재고보
  • 경력 1919년 보통학교 교사
  • 데뷔 1922년 문예동인지 백조 소설 `젊은이의 시절`

2017.06.1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나도향
본명이 경손(慶孫)이고 필명은 빈(彬), 호는 도향(稻香)이다. 서울 청파동의 의사 집안에서 맏아들로 태어났다. 할아버지 나병규는 한의사였고 아버지 나성연은 경성의전을 졸업한 양의사였다. 아버지가 의사가 된 것은 할아버지 나병규의 뜻이었는데, 도향의 아버지는 이런 할아버지의 기대와는 달리 의사 노릇 하기를 싫어했으며 문학청년적인 기질을 지니고 있었다고 한다. 이 점 때문에 할아버지와 아버지 사이에 갈등이 있었고 도향의 성장과정에서 이런 집안의 그늘이 그의 감상벽, 방랑벽에도 일정한 영향을 주었으리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1919년 배재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해 경성의학전문학교에 입학했으나, 문학에 뜻을 두어 중퇴하고 와세다 대학 영문학부에 입학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갔다. 그러나 학비 부족으로 귀국하여 1920년에는 경상북도 안동에서 보통학교 교사로 근무했다.
1922년 [백조] 동인으로 참가하여, 홍사용, 현진건, 박영희, 이상화, 박종화 등과 동인 활동을 했고, [백조] 창간호에 [젊은이의 시절]을 발표했다. 같은 해 [별을 안거든 울지나 말걸]을 발표한 뒤, [동아일보]에 장편 [환희]를 연재했고, 이어 [옛날의 꿈은 창백하더이다]를 발표했다.
1923년에 [은화 백동화], [17원 50전], [행랑자식]을, 1924년에는 [자기를 찾기 전], 1925년에 [벙어리 삼룡이], [물레방아], [?] 등을 발표했다. 1926년 일본에 다시 건너갔으나 건강 때문에 귀국한 뒤 며칠 후(1927. 8. 26) 사망했다.
초기에는 주로 작가의 자전적 측면에 연관된 내용을 소설로 썼기 때문에 주관적이고 낭만적인 감정 토로, 감상적인 예술가형 주인공이 주로 등장하는 작품을 많이 썼다. 그러나 곧 습작기의 이런 서툰 창작 형태를 벗어나 [행랑자식], [자기를 찾기 전] 등의 작품을 발표하는데, 이후의 작품은 빈곤, 사회적 계급 관계 등 현실의 문제를 정면으로 다루면서, 낭만주의를 벗어난 사실주의적 성격을 뚜렷이 보여준다.
장편 소설 [환희]는 [동아일보]의 청탁에 의한 것인데, 작자 자신도 "사색과 구상에 들어서 조금도 생각이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붓이 내려가는 대로" 썼다고 고백했듯이, 통속 소설의 취향을 따르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사건을 자세히 묘사하기보다는 모호한 내면, 환상, 영탄을 사용하는 등 비극적 운명에 대한 감상주의가 두드러진 작품이다. 이러한 나도향의 낭만적 감상주의풍은 [여이발사]를 발표하면서 소설적인 간결함과 냉정한 시선, 객관성을 확보한 문체와 구성으로 극적인 변화를 보여준다. 초기 소설의 단점을 극복해 낸 이런 소설적 성취는 나도향의 작품에 독특한 개성을 부여한다. 즉, 낭만주의적인 감상성, 미학주의와 현실 비판의 냉정한 관찰력이 결합된 그의 소설은 인간의 욕망, 내면을 중요시하는 낭만주의적인 것과 그런 욕망이 사회 속에서 드러내는 행태에 대한 객관적 묘사와 관찰을 동시에 보여준다.
생에 대한 원초적 의지와 욕망이 사회적인 제 관계 속에서 드러내는 현상에 대한 그의 고찰은 낭만적 열정과 사실주의적인 '관계성의 냉정한 분석'을 포함한 것이다. [벙어리 삼룡이], [물레방아] 등의 토속성과 원시적 건강성, 생명력이 낭만주의적인 것이라면, 이 세 작품이 암시하는 욕망의 실패와 좌절은 사회적 관계의 부조리가 원인이 된 것이다. 결국, 낭만적 이상이 지닌 건강성은 현실의 타락한 관계, 환경에 의해서 일그러지고 왜곡된다. 나도향의 소설은 이런 일그러진 원초성, 문명 이전의 건강성을 예리하게 지적하고 있는 점에서 또한 중요한 특징과 가치를 지닌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