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본격 한중일 세계사 10권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작품 소개

<본격 한중일 세계사 10권> 서구 열강 순방으로 ‘제국주의적 영감’을 얻은 일본,
하지만 혼란한 국내 정국 수습이 먼저라고!

근대화의 힌트를 얻고 불평등조약을 재협상하기 위해 2년 여간의 서구 열강 순방을 마친 이와쿠라 사절단. 파리 코뮌으로 혼란한 프랑스를 보며 ‘민주주의’니, ‘사상의 자유’니 하는 서구적 가치에 의구심을 품은 것도 잠시, 철혈 재상 비스마르크와 접견하며 ‘힘의 논리’의 중요성을 깨닫는다. 즉 열강의 틈에 끼려면 군사적·외교적·경제적 힘을 키워 국제 관계에서 통용되는 규칙을 좌우할 정도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제국주의적 영감’을 실천해볼 생각으로 부푼 가슴을 안고 일본에 돌아왔건만, 이와쿠라 사절단을 기다리는 건 혼란한 국내 정국이었다. 국내에 남은 사이고 다카모리와 그 세력이 각종 개혁을 밀어붙인 바람에 국민의 불만이 상당했던 것이다. 게다가 사이고는 대만에 표착한 류큐인들이 원주민들에게 살해당한 사건과 동래부사가 “일본은 무법지국”이라고 비난한 사건을 두고 원정에 나서야 한다며 열을 올리고 있었다.
이와쿠라 사절단의 일원이었던 오쿠보 도시미치 등이 주축이 된 삿초(사쓰마, 조슈) 유사(有司) 세력은 사이고의 해외 원정 주장을 천황의 입을 빌려 일축함으로써 권력을 탈환하고, 곧바로 국내 정국 수습에 만전을 가한다. 초기에는 사가 번의 반란을 제압하는 등 나름의 성과도 있었지만, 각종 불만을 모두 잠재우는 데는 실패한다. 결국 삿초 유사 세력도 해외 원정으로 일본의 힘을 과시해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고자 하는데…. 이를 불안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조선의 앞날은 어떻게 될 것인가?


출판사 서평

강화도에 드리운 ‘불길한’ 운명,
시작부터 삐걱거리는 조선과 일본의 새로운 관계

일본이 꿈틀거리는 사이 조선 조정에서는 큰일이 벌어진다. 고종이 명성황후와 그 가족을 통해 반(反)흥선대원군 세력을 결집하고, 최익현이 계유상소를 올려 흥선대원군을 비판한 일을 시작으로 친흥파를 일소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순식간에 손발을 잃은 흥선대원군이 양주 별장으로 들어가 칩거하니, 고종의 친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실권을 잡은 고종은 일본과의 관계 회복을 명한다. 일본이 보낸 국서를 접수하지는 않지만, 최소한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교섭이 계속되도록 기조를 바꾼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엉뚱한 곳에서 터진다. 동래부사가 조정의 뜻을 받들어 일본 서기관을 초대해 연회를 열고자 했는데, ‘드레스코드’를 놓고 충돌한 것이다. 동래부사는 ‘요상한’ 양복 대신 전통 복장을 고집하고, 일본 서기관은 이것이 신(新)일본을 무시한 처사라며 강력히 항의한다. 사태를 뒤늦게 파악한 조정이 동래부사를 경질하지만, 일본의 여론은 ‘더는 참을 수 없다’는 쪽으로 급격히 기운다.
마침 정국 안정을 위해 해외 원정 카드를 만지작거리던 일본 정부에 이는 좋은 기회가 된다. 결국 1875년 9월 “사고 칠 것 같은” 과격한 정한파 함장이 지휘하는 운요호를 보내 조선의 경고 사격을 빌미로 초지진과 영종진을 박살낸다. 이에 항의하는 조선에 문제 해결을 위한 조일수호조규 체결을 압박하니, 전형적인 열강의 함포외교 수법이었다. 근대식 조규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조선, 이를 이용해 곳곳에 불평등 약관을 숨겨놓은 일본. 두 국가의 새로운 관계는 시작부터 불신의 씨앗을 품고 있었으니…. 19세기 후반 휘몰아칠 ‘불길한’ 운명은 동아시아 삼국을 어디로 몰아갈 것인가?


저자 프로필

굽시니스트

  • 출생 1981년
  • 학력 성균관대학교 교육대학원 역사교육학 석사
    한국외국어대학교 포르투갈어과
  • 링크 블로그

2016.12.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글그림 : 굽시니스트 (본명 : 김선웅)
1981년 대전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를 거쳐 성균관대학교 교육대학원 역사교육학과를 졸업했다. 굽시니스트라는 필명으로 2009년부터 [시사인]에서 「본격 시사인 만화」를 연재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본격 한중일 세계사』,『박4모』,『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전 2권),『이이제이의 만화 한국 현대사』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제1장 코뮌 하지 말아요
제2장 유럽에서 배우다
제3장 사이고의 집 지키기
제4장 메이지 6년 정변
제5장 Saga Wakanda
제6장 사간의 난
제7장 보물섬을 향하여
제8장 대만 틈입
제9장 대원국 실각
제10장 수신제가치국평천하
제11장 하늘과 땅과 바다
제12장 Suit It UP
제13장 운요호 사건
제14장 강화도를 향하여
제15장 강화도 회담
제16장 조일수호조규
제17장 수신사 파견

주요 사건 및 인물


리뷰

구매자 별점

4.9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