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내가 들어보지 못해서, 아이에게 해주지 못한 말들 상세페이지

가정/생활 육아/자녀교육

내가 들어보지 못해서, 아이에게 해주지 못한 말들

구매종이책 정가11,040
전자책 정가11,040
판매가11,040
내가 들어보지 못해서, 아이에게 해주지 못한 말들

책 소개

<내가 들어보지 못해서, 아이에게 해주지 못한 말들> “부모로부터 좋은 말을 들어본 적 없어서
무심코 자녀에게 상처를 대물림하는 부모가 많다”

심리학을 전공한 정신과 의사이자
네 아이 아빠가 쓴 부모 말 사용법 28

‘나는 아이를 우리 부모님처럼 키우고 싶지 않은데, 사랑만 듬뿍 주고 싶은데, 왜 아이에게 자꾸 짜증을 내고 퉁명스럽게 대할까?’ 아이에게 잘해주고 싶은 마음만 있지, 아이를 대하는 사고방식과 행동은 예전에 부모님이 나에게 했던 그대로 하는 부모들이 많다. 아마존 자녀교육 베스트셀러 『내가 들어보지 못해서, 아이에게 해주지 못한 말들』의 저자는 심리학을 전공한 정신과 의사로, 산부인과 의사인 아내와 네 아이를 손수 키운 맞벌이 아빠이기도 하다. 그가 20여 년간 마음이 아픈 아동과 그들의 부모들을 상담하며 느낀 것은 “부모로부터 좋은 말을 들어본 적 없어서 무심코 자녀에게 상처를 대물림하는 부모가 많다”는 것이다. 『내가 들어보지 못해서, 아이에게 해주지 못한 말들』은 저자가 20여 년간 마음 아픈 아동과 그들의 부모들을 상담하며 깨달은 부모 말 사용법, 상처의 대물림을 끊고 아이의 잠재력을 키워주면서도 아이를 따뜻하게 감싸주는 말들을 담았다.


저자 프로필

다나카시게키

  • 학력 교토대학 의학부
    교토대학 대학원 문학연구과 심리학 전공 박사후과정 수료
  • 경력 의사, 임상심리사
    진아이대학 인간학부 심리학과 교수
    진아이대학 부속 심리임상센터 주임

2020.10.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심리학을 전공한 의사이자 임상심리사. 그리고 맞벌이를 하면서 네 아이를 키우는 아빠.
교토대학 의학부를 졸업하고 신슈대부속병원 산부인과 연수를 거쳐, 교토대학 대학원 문학연구과 심리학 전공 박사후과정을 수료했다. 진아이대학에서 인간학부 심리학과 교수와 부속 심리임상센터 주임으로 있었다. 현재는 사호가와의 병원에 있으면서, 병원과 대학의 임상 심리센터에서 등교 거부와 섭식장애, 자해 등의 마음 문제를 안고 있는 아이와 그들의 부모 상담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20년 이상, 5,000회 이상 상담을 해왔으며 저서로는 『내 아이를 믿는다는 것』 등이 있다.


저자 소개

심리학을 전공한 의사이자 임상심리사. 그리고 맞벌이를 하면서 네 아이를 키우는 아빠.
교토대학 의학부를 졸업하고 신슈대부속병원 산부인과 연수를 거쳐, 교토대학 대학원 문학연구과 심리학 전공 박사후과정을 수료했다. 진아이대학에서 인간학부 심리학과 교수와 부속 심리임상센터 주임으로 있었다. 현재는 사호가와의 병원에 있으면서, 병원과 대학의 임상 심리센터에서 등교 거부와 섭식장애, 자해 등의 마음 문제를 안고 있는 아이와 그들의 부모 상담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20년 이상, 5,000회 이상 상담을 해왔으며 저서로는 『내 아이를 믿는다는 것』 등이 있다.

목차

시작하며 | 아이를 사랑으로 대하지만 무심코 상처 주고 마는 부모님들에게

Part 1. 아이의 자기긍정감을 키워주는 말

병원 진료나 주사를 무서워할 때
무심코 하는 말 “울지 말고 씩씩하게 참자.” 〉〉 자기긍정감을 키워주는 말 “아팠지? 씩씩하게 잘 참았어.”

양치질하기 싫어할 때
무심코 하는 말 “이를 안 닦으면 충치가 생겨.” 〉〉 자기긍정감을 키워주는 말 “이 닦는 걸 너무 싫어하니 난감하네!”

아이가 재촉할 때
무심코 하는 말 “기다리라고 했지!” 〉〉 자기긍정감을 키워주는 말 “ 정말 기대된다~ ”

음식을 흘리며 먹을 때
무심코 하는 말 “그렇게 하면 흘린다고 했지! 왜 이렇게 조심성이 없니?” 〉〉 자기긍정감을 키워주는 말 “괜찮아, 그럴 수 있어. 닦아줄게.”

자기 맘대로 하겠다고 떼쓸 때
무심코 하는 생각 ‘이런 떼를 받아줘도 괜찮을까?’ 〉〉 자기긍정감을 키워주는 생각 ‘자기 맘대로 안 된다고 우는 것도 지금뿐이야.’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비장한 육아 해법서보다 마음 편해지는 육아서]

Part 2. 아이의 자기표현력을 키워주는 말

채소를 먹기 싫어할 때
무심코 하는 말 “채소도 먹자. 건강에 좋아.” 〉〉 자기표현력을 키워주는 말 “흐음, 채소 먹는 게 힘들구나.”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어릴 때부터 영어를 가르쳐야 할까?]

동생이 태어나면서 고집이 세졌을 때
무심코 하는 말 “아기 우니까 잠깐 기다려!” 〉〉 자기표현력을 키워주는 말 “네가 태어나서 엄마 아빠는 무척 행복했단다.”

음식을 흘리거나 쏟지 않고 다 먹었을 때
무심코 하는 말 “잘했어. 멋지다!” 〉〉 자기표현력을 키워주는 말 “맛있었어?”

손가락을 빨거나 손톱을 물어뜯을 때
무심코 하는 말 “이제 초등학생이니까 그런 행동을 해선 안 돼!” 〉〉 자기표현력을 키워주는 말 “초등학교, 재밌으면 좋겠다.”

Part 3. 아이의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TV에만 폭 빠져 지낼 때
무심코 하는 말 “ TV는 그렇게 보면서 공부는 왜 안 하니?” 〉〉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집중력이 대단하네! 음료수는 옆에 둘게.”

“이제부터 학교 안 가!”라며 등교를 거부할 때
무심코 하는 말 “그런 말 하는 거 아니야!” 〉〉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그 정도로 싫구나.”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우리 아이가 발달장애일지 모른다’고 생각될 때]

아이가 함께 운동하자고 할 때
무심코 하는 말 “할 거면 제대로 하자.” 〉〉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이거 엄청 재밌다.”

자신감 넘치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면
무심코 하는 말 “그런 대단한 일을 해내다니 멋지다!” 〉〉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지금 이대로 멋져.”

틀린 주장을 할 때
무심코 하는 말 “아니, 그건 틀렸어. 왜냐하면~” 〉〉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자신의 생각을 말할 수 있다는 건 좋은 일이야.”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고분고분한 아이에게도 문제는 생긴다]

장난감 조작이 서투르고 망가뜨릴 것 같을 때
무심코 하는 말 “네가 손대면 망가져.” 안정감을 키워주는 말 “망가졌네. 어쩌지?”

Part 4. 아이에게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숙제를 제때 하지 않고 미루기만 할 때
무심코 하는 말 “숙제 다 했니?”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언제 숙제하는 게 좋을까?”

밤늦게까지 TV를 보고 있을 때
무심코 하는 말 “언제까지 TV만 볼 거니?”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먼저 잘게~. 잘 자!”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아이가 제안한 놀이를 함께 한다는 건]

다른 집 아이를 돕고도 마음이 불편할 때
무심코 하는 생각 ‘이 아이의 부모는 교육을 어떻게 시킨 걸까?’ 〉〉 성장의 기회를 주는 생각 ‘곤경에 처한 아이를 도울 수 있는 건 행복한 일이야.’

아이의 행동에 크게 화가 났을 때
무심코 하는 말 “네 멋대로 할 거면 집에서 나가!”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넌 나의 보물이야!”

부모가 시켜야 간신히 한다고 생각될 때
무심코 하는 말 “너는 꼭 시켜야 하니?”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네가 스스로 하기 전에 시켜서 미안해.”

놀이공원에서 큰 소리로 떠들 때
무심코 하는 말 “그렇게 떠들면 다신 안 데려올 거야!”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오늘은 절대 잔소리 안 할게!”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감사한 마음은 반드시 말로 표현하기]

학교에서 전화가 걸려왔을 때
무심코 하는 말 “학교에서 얌전하게 좀 굴어라!”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선생님이 널 무척 좋아하시나 봐.”

반항적인 말만 할 때
무심코 하는 말 “그게 부모한테 할 소리야!” 〉〉 성장의 기회를 주는 말 “ 너 좀 세게 말하는데?”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화내는 것보다 꾸중하는 게 더 낫습니다]

Part 5. 아이에게 믿음을 쌓는 말

옷을 벗어 아무 데나 둘 때
무심코 하는 말 “빨래는 세탁기에 넣으라고 했지! ” 〉〉 믿음을 쌓는 생각 ‘정리는 좋은 운동이군!’

아이가 실패했을 때
무심코 하는 말 “엄마가 시키는 대로 했으면 이렇게 안 됐잖아!” 〉〉 믿음을 쌓는 말 “힘들었지?”

아이의 삶을 응원하고 싶다면
무심코 하는 말 “네가 좋아하는 걸 하며 자유롭게 살아가면 좋겠어.” 〉〉 믿음을 쌓는 말 “지금 이대로 좋아. 지금의 네가 참 좋다. ”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아이가 자해를 한다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

진로 문제로 고민할 때
무심코 하는 말 “저 학교에만 들어가면 다 해결돼!” 〉〉 믿음을 쌓는 말 “수고가 많구나. 고민되나 보네.”

계속 스마트폰만 볼 때
무심코 하는 말 “스마트폰 잠시 압수야!” 〉〉 믿음을 쌓는 말 “중요한 일이니까, 네 의견을 말해줘.”
[아이에 대해 좀 더 생각하기 | 나의 육아를 지탱해주는 사람]

마치며 | 어느 순간부터는 따뜻한 부모에서 지켜보는 부모로 변화해야 합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