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소로의 일기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소로의 일기

전성기편

구매종이책 정가11,600
전자책 정가11,600
판매가11,600
소로의 일기

책 소개

<소로의 일기> 작가이자 초월주의 사상가, 생태주의자, 자연과학자
그리고 누구보다 충실한 생의 기록자
‘소로의 세계’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풍부하게 조명한다

삶에서 전성기를 맞은 누군가의 마음을 들여다본다면 어떤 걸 보게 될까. 지금까지도 널리 사랑받는 『월든』의 교정을 마무리하고, 드디어 세상에 내보이기까지의 3년 동안 소로가 차곡차곡 써 내려간 일기에 비친 모습은 삶의 ‘정점’이란 봉우리에 오른 정복자 같은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소로는 앞선 실패와 좌절을 통로로 삼아 자연 가까이에서 삶을 꾸리는 마을 사람들, 주변을 노니는 네발짐승과 때를 맞춰 오가는 철새와 풀벌레들, 여러 꽃나무와 상록수 들 사이에서 자기 자신과, 세계 속 자신의 자리를 찾는다. 그리고 그 소박한 자리를 벗어나기보다 그곳을 더 꾸준히 바라보고 기록함으로써 삶을 더 풍부하게 가꾼다. 『소로의 일기-전성기편』은 소로라는 위대한 작가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맑게 비추는 선물 같은 문장으로 가득하다.


출판사 서평

“열차 시간이 아닌 우주의 시간을 지켜라”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여가, 일상, 나와 가까운 자연의 가치를 알아본 ‘뉴노멀’의 삶을 미리 보다

우리는 길을 잃고 나서야 비로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인식하기 시작하고,
우리를 둘러싼 관계망이 무궁함을 깨닫기 시작한다 (_「오늘은 이름 없는 위대하고 아름다운 꽃이다」 중에서)

어김없이 휴가철이 다가왔지만 여행으로 휴가를 보내기도 쉽지 않은 때다. 많은 사람이 때마다 먼데로 떠날 궁리를 하는 것은 여행이 주는 일탈감 때문이다. 지척에서 매일 나를 얽어매는 것들로부터의 도피, 일상적인 곤란함에서 비껴나는 일. 말 그대로 ‘피난’이다. 그런 것을 휴식으로 느끼는 것이 자연스러웠다. 하지만 팬데믹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지척의 일상적 공간은 말 그대로 ‘피난처’가 되었고, 이제 많은 이가 자의로든 타의로든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이란 시간을 소중히 여기게 됐다. 다만 여태껏 ‘주말만 기다리는 삶’에 더 익숙했던 사람들은 일상이란 시간과 공간을 ‘어떻게’ 향유할지 막막하다. 그런 지금, 『소로의 일기』라는 160년 이상 시차를 두고 찾아온 이 일상의 기록이 귀한 이유다.

지척의 시간과 공간을 ‘어떻게’ 향유할 것인지에 관해서는 30대 중반의 소로만큼 전문가였던 사람도 찾기 어려울 정도다. 그는 매일 그날의 날씨와 구름의 움직임, 가까운 냇가와 호수를 덮은 안개와 물결, 첫 아침을 깨운 노랫소리의 주인공인 새들의 이름, 그해 제일 처음 꽃을 피운 식물과 가장 마지막까지 푸르렀던 나무를 바라보고, 기억하고, 기록한다. 인간이 정한 속도와 시간이 아닌 우주와 계절이 만든 시간을 따라 살았던, 불면의 하룻밤이 먼 곳을 여행하는 것보다 낫다고 말하는 소로는, 평범한 시간과 공간에서 벗어나기보다 그곳을 더 꾸준히 바라봄으로써 자기 삶을 더 풍부하게 가꾼다.

작가이자 초월주의 사상가, 생태주의자, 자연과학자
그리고 누구보다 충실한 생의 기록자
‘소로의 세계’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풍부하게 조명한다

우리는 일기에서 대부분 사람이 거의 알지 못했던,
그의 가까운 친구들마저 미처 몰랐던 소로를 만날 기회를 얻는다. (_버지니아 울프)

미국을 대표하는 생태주의 문학가이자 사상가 소로의 진면목을 담은 책 『소로의 일기-전성기편』이 갈라파고스에서 출간됐다. 20세부터 34세까지 젊은 날의 사색을 담은 『소로의 일기-청년편: 소로의 세계를 여행하는 법』에 이은 두 번째 책이다. 『소로의 일기-전성기편: 자연의 기쁨을 삶에 들이는 법』에는 자연의 관찰과 기록에 몰두하기 시작한 1852년부터 대표작 『월든』이 출간된 1854년까지 3년간의 기록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하나의 삶이 그 정점에 닿아있음을 무엇으로 알 수 있을까. 자기 삶에서 전성기를 맞은 누군가의 마음을 들여다본다면 어떤 걸 보게 될까. 성공에의 도취와 더 큰 성공에 대한 희구? 지금까지도 널리 사랑받는 『월든』의 교정을 마무리하고, 드디어 세상에 내보이기까지의 3년 동안 소로가 차곡차곡 써 내려간 일기에 비친 모습은 삶의 ‘정점’이란 봉우리에 오른 정복자 같은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어떤 이의 심중을 가까이서 들여다볼 기회도 무척 귀하지만, 그 한가운데를 수놓은 성찰의 말들이 아름다운 경우는 더욱 귀하다. 『소로의 일기-전성기편』은 소로라는 위대한 작가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맑게 비추는 선물 같은 문장으로 가득하다.

좌절을 산책과 사색으로 물들이고, 가장 인간다운 삶을 위해 자연을 벗 삼으며
자연의 기쁨을 삶으로 초대하는 윤리적 삶의 가능성

인간은 나로 하여금 또 다른 세상을 꿈꾸게 하나, 자연은 나를 이 세상에 만족케 한다. (_「오늘은 이름 없는 위대하고 아름다운 꽃이다」 중에서)

30대 중반을 맞은 소로의 삶은 위대한 작가에게서 기대되는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었다. 첫 책 『소로우의 강』이 크게 실패해 빚더미로 돌아온 책 수백 권을 떠안았고, 맺어온 관계에서도 어려움을 겪는다. 특히 깊이 교유해 왔던 초월주의자 그룹과 갈등하며 고독함을 느끼던 시기였다.

그럼에도 이 시기를 소로의 ‘전성기’로 만드는 것은 『월든』의 출간이라는 한 가지 사건 때문만은 아니다. “우리는 길을 잃고 나서야 비로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인식하기 시작하고, 우리를 둘러싼 관계망이 무궁함을 깨닫기 시작한다”는 일기 속 고백처럼, 소로는 여러 실패와 좌절, 갈등이라는 이 생의 ‘길 잃음’을 기회이자 통로 삼는다. 소로는 소박한 삶을 꾸리는 콩코드 마을 사람들, 주변을 노니는 네발짐승과 때를 맞춰 오가는 철새들, 울음소리로 계절을 일깨우는 풀벌레들, 첫 꽃을 피우는 여러 꽃나무와 겨울에도 지지 않는 상록수들 사이에서 자기 자신과, 세계 속 자신의 자리를 찾는다.

자연스레 이 시기 소로는 콩코드 지역의 동물과 식물, 기후에 대한 관찰에 몰두했고, 쓰인 일기 대부분에서 계절의 순환과, 잎과 열매가 익어가는 모습 같은 자연 현상에 대한 묘사에 집중한다. 때문에 일기에 적힌 콩코드와 그 주변 지역의 세밀한 초상은 생태학적으로도 의미 있는 자료가 될 정도로 자세하고 생생하다. 그런 그가 유일하게 자연에 대한 관찰을 멈추는 때는 도망 노예였던 앤서니 번즈가 개정된 법 집행으로 인해 자유주였던 보스턴에서 체포되었을 때뿐이었다.

하지만 결국 소로가 인간이 만든 사회에서 받은 상처를 보듬기 위해 다시 돌아오는 곳 또한 자연이었다. 소로에게 처음 일기를 쓸 것을 권했던 R. W. 에머슨이 “자연에 대해 무지한 사람은 자신에 대해서도 무지한 법”이라 말했듯, 소로는 시종 자연을 들여다봄으로써 스스로에 대해 깊이 탐구하고, 자연 속에 내재한 윤리를 체화한다. 소박하고 윤리적인 삶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지금, 『소로의 일기』는 우리에게 앞으로 어떤 세상을 꿈꿔야 할지, 무엇을 지켜야 할지에 대한 통찰을 전한다.


저자 프로필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 국적 미국
  • 출생-사망 1817년 7월 12일 - 1862년 5월 6일
  • 학력 1837년 하버드대학교 학사

2017.01.1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1817년 매사추세츠 주 콩코드에서 태어났다. 자신을 ‘신비주의자, 초절주의자, 자연철학자’로 묘사한 소로는 극단적인 개인주의와 단순하고 금욕적인 삶에 대한 선호, 사회와 정부에 대한 개인의 저항 정신으로 잘 알려져 있다. 소로는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형과 함께 사립학교를 열어 잠시 교사 생활을 한 뒤 목수, 석공, 조경, 토지측량, 강연에 이르기까지 시간제로 여러 가지 일을 하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산책하고 독서하고 글 쓰는 데 할애하며 보냈다. 그리고 저명한 문필가이자 사상가 랄프 왈도 에머슨(Ralph Waldo Emerson) 집에서 머무르며 가정 교사 생활도 하고 잡지에 글을 기고하기도 하면서 지냈다. 그러다가 1845년 3월부터 월든 호숫가에 오두막집을 짓기 시작하여, 같은 해 7월부터 1847년 9월까지 그곳에서 홀로 지냈다. '숲속의 생활'(Life in the Woods)이라는 제목으로도 불리는 『월든』(Walden)은 바로 월든 호숫가에서 보낸 2년의 삶을 소로우 자신이 기록한 책이다.

소로우가 명실상부한 자연주자라는 사실은 『월든』에서 더 없이 분명해진다. 단순히 호숫가 오두막에서의 생활을 기록해 놓은 것이 아니라, 자연과 깊이 교감하면서 생각하고 느끼고 깨달은 것들을 솔직하게 적고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은 글을 보면, 그가 호수 표면의 잔잔한 움직임에서 크나큰 아름다움과 감동을 느꼈음을 알 수 있다.

'물은 새로운 생명과 움직임을 끊임없이 공중에서 받아들이고 있다. 물은 그 본질상 땅과 하늘의 중간이다. 땅에서는 풀과 나무만이 나부끼지만, 물은 바람이 불면 몸소 잔물결을 일으킨다. 나는 미풍이 물 위를 스쳐 가는 곳을 빛줄기나 빛의 파편이 반짝이는 것을 보고 안다. 이처럼 우리가 수면을 내려다볼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월든』 중에서)

부당한 시민 정부에 대한 합법적인 개인의 저항을 주장한 에세이 『시민 불복종』(1849)은 1846년 7월 멕시코 전쟁에 반대하여 인두세 납부를 거부하여 투옥을 당한 경험을 생생히 그리면서 노예 해방과 전쟁 반대의 신념을 밝힌 역작이다. 20세기 마하트마 간디의 인도 독립운동 및 마틴 루터 킹의 흑인 민권운동에 영감을 준 것으로 유명하다.

멕시코 전쟁과 노예제도에 반대하여 인두세(人頭稅) 납부를 거부했던 소로우는, 이 때문에 감옥에 수감되었다가 다음날 석방되기도 했다. 1859년에는 노예제도 폐지 운동가 존 브라운을 위해 의회에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노예제 폐지 운동에 헌신하며 활발한 강연과 저술 활동을 펼쳤다. 그는 집필과 강연, 사회 참여를 이어 가던 중 폐결핵 진단을 받고 1861년 11월 3일 한평생 써 온 『일기』를 마지막으로 기록한 뒤 1862년 고향 콩코드에서 세상을 떠났다. 저서에 『콩코드 강과 메리맥 강에서 보낸 일주일』(1849), 『소풍』(1863), 『메인 숲』(1864) 등이 있다.

역 : 윤규상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하고 현재 두 손으로 벌어 생계를 유지하면서 번역 일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소로우의 일기』, 『헨리 데이빗 소로우』, 『온전한 삶으로의 여행』, 『우리는 너무 오래 숲을 떠나 있었다』, 『소로우의 강』 등이 있다.

목차

1852년, 35세
인생에서 성급함은 낭비를 낳는다

1853년, 36세
오늘은 이름 없는 위대하고 아름다운 꽃이다

1854년, 37세
계절은 공연히 생겨난 것이 아니다

옮긴이의 말
자연에서 되찾은 행복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