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훠궈 : 내가 사랑하는 빨강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훠궈 : 내가 사랑하는 빨강

구매종이책 정가11,200
전자책 정가30%7,800
판매가7,800

이 책의 시리즈


작품 소개

<훠궈 : 내가 사랑하는 빨강> 좋아하는 음식으로 별명까지 생기기란 보통의 일은 아니다. 보통 별명이란 것은 이름을 변형하거나 생김새와 같은 특징에서 유래되기 마련이라서, 음식으로 만든 별명을 부르는 친구들이 있다는 것은 어지간히 좋아해서는 도달하기 어려운 경지다. 그러나 여기, '훠선생'이라 불리는 자가 있다. 바로 《얼루어》 매거진 피처 디렉터 허윤선 기자. 그리고 쉽게 예상할 수 있듯 '훠'는 그녀의 성인 '허'를 대신해 붙은 '훠궈'의 앞글자다.

훠궈란 음식은 본디 물결 무늬로 반반 나뉘어진 커다란 냄비에 두 가지 육수를 선택하고 각종 야채와 고기 및 해산물을 담가 익혀 먹는 중국식 샤브샤브다. 세 가지 혹은 그 이상 나뉘어진 냄비도 보기는 보았다. 이 흔하지 않고 간단하지 않은 음식을 언제고 어디서고 혼자라도 먹으러 가는 사람.

그도 모자라 이 범상치 않은 냄비를 집에도 구비해두고 언제든 '홈궈'를 즐기는 사람. 건대 차이나타운의 중국 식자재 마트를 집 앞 슈퍼처럼 드나드는 사람. 베란다에 고수를 키우며 이탈리안 셰프가 허브를 끊듯 고수 이파리를 끊어 온갖 음식에 넣어 먹는 사람. 서울은 물론이고 중국과 홍콩의 웬만한 훠궈집을 모두 섭렵한 사람. 그녀가 그렇다.


출판사 서평

좋아하는 음식으로 별명까지 생기기란 보통의 일은 아니다. 보통 별명이란 것은 이름을 변형하거나 생김새와 같은 특징에서 유래되기 마련이라서, 음식으로 만든 별명을 부르는 친구들이 있다는 것은 어지간히 좋아해서는 도달하기 어려운 경지다. 그러나 여기, '훠선생'이라 불리는 자가 있다. 바로 《얼루어》 매거진 피처 디렉터 허윤선 기자. 그리고 쉽게 예상할 수 있듯 '훠'는 그녀의 성인 '허'를 대신해 붙은 '훠궈'의 앞글자다.

훠궈란 음식은 본디 물결 무늬로 반반 나뉘어진 커다란 냄비에 두 가지 육수를 선택하고 각종 야채와 고기 및 해산물을 담가 익혀 먹는 중국식 샤브샤브다. 세 가지 혹은 그 이상 나뉘어진 냄비도 보기는 보았다. 이 흔하지 않고 간단하지 않은 음식을 언제고 어디서고 혼자라도 먹으러 가는 사람.

그도 모자라 이 범상치 않은 냄비를 집에도 구비해두고 언제든 '홈궈'를 즐기는 사람. 건대 차이나타운의 중국 식자재 마트를 집 앞 슈퍼처럼 드나드는 사람. 베란다에 고수를 키우며 이탈리안 셰프가 허브를 끊듯 고수 이파리를 끊어 온갖 음식에 넣어 먹는 사람. 서울은 물론이고 중국과 홍콩의 웬만한 훠궈집을 모두 섭렵한 사람. 그녀가 그렇다.


저자 소개

《얼루어 코리아》 피처 디렉터로 시대의 라이프스타일을 기민하게 전하는 한편 수많은 셀러브리티, 아티스트의 화보 촬영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바앤다이닝》 《맨즈헬스》 《누메로 코리아》를 거친 베테랑 매거진 에디터다.
소소하게 소문난 문화와 미식의 탐험가다. 일하는 밤도, 책읽는 밤도, 야식과 함께하는 밤도 사랑하는 야행성 사람이기도 하다. 대신 아침에 활동하는 일은 없다. 배우 이설, 시인 서효인과 함께 하는 네이버 오디오 클립 <사각사각>의 공동 진행자로 매주 좋은 책을 소개한다. 지은 책으로 명화에 대한 단상을 담은 『그림과 문장들』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태초에 마라가 있었다

롸잇 타임, 롸잇 띵
소스가 먼저다
새벽 4시 45분의 훠궈
코펜하겐에서 만난 지옥
연말엔 다이어리
훠궈라니, 베이비
‘홈궈’의 기쁨
마지막 한 방울까지
그렇게 단골이 된다
금지된 것을 소망하다
마카오의 조개무덤
꼬치꼬치 훠궈
빠르게 정확하게 맛있게
중경신선로를 추억하며
닭이 먼저냐, 훠궈가 먼저냐
선생님, 제가 위염이라니요!
세상에서 가장 긴 시간
훠궈라는 이름의 우정
파티원 구합니다
단추로 끓인 백탕
로맨스냐, 비장미냐
기이한 재료를 위한 변명
언제나 마음까지 데워주는 것
일시적인 식욕부진
3교시 훠궈 한자 능력시험
건대에 가면
베란다에서 자라는 고수
오늘 꼭 먹어야 하는 이유

에필로그 지금은 갈 수 없는 청두를 위하여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